미국 캐나다 여행 클럽

http://club.koreadaily.com/calmountain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juniper5071
비공개 개설 2011.06.07
인기도 1491832
회원 540명
클럽 소개 
인사말 (162)
등반 교실 (11)
자유 게시판 (87)
산행 스케쥴 
산행 계획 (434)
YouTube 동영상 
김인호 Outdoor Life (YouTube) (31)
사진 클럽 
산행 사진 (331)
여행 사진 (79)
하이 시에라 
존 뮤어 트레일 (10)
California 14ers (7)
비숍(Bishop)  (5)
론 파인(Lone Pine) (1)
맘모스 레이크 (0)
리바이닝(LeeVining) (1)
오니온 밸리 (1)
프래더(Prather) (1)
빅 파인(Big Pine) (1)
하이 시에라 트레일 (8)
국립 공원 
요세미티 (8)
데스밸리 (6)
미국 서부 국립공원 (17)
미국 중, 동부 국립공원 (3)
세코이야 (12)
캐나다 (11)
알래스카 (2)
킹스캐년 (3)
죠슈아트리 (5)
라센볼케닉 (2)
콜로라도 록키마운틴  (0)
주립 공원 
캘리포니아 주립공원 (4)
미국 서부 주립공원 (3)
미국 중, 동부 주립공원 (0)
캠핑장 
남가주 캠핑장 (13)
세코이야/킹스 캐년 캠핑장 (3)
해변가 캠핑장 (5)
북가주 (2)
비숍 (5)
요세미티 (1)
암벽등반 
LA 인근 암장 (14)
캘리포니아 (4)
기타 지역 (0)
4 x 4 Trail 
초보  (3)
중급 (0)
드라이브 코스 
남가주 드라이빙 (4)
미 서부 드라이빙 (2)
중가주 단풍여행 (5)
등산 장비 
텐트, 침낭, 등산화 (5)
기타 등산 장비 (6)
남가주 산행 
쉬운 산행 (27)
중급 산행 (36)
힘든 산행 (26)
극기 코스 (6)
백팩킹 (1)
산악 서적, 영화 
서적 (3)
영화 (12)
온천 
중, 북가주 온천 (4)
남가주 온천 (2)
동계 산행 
동계산행-남가주 (6)
중, 북가주 (1)
세계의 명산 
7 대륙 최고봉 (2)
아시아 (2)
유럽 (0)
중남미 (0)
싦의 쉼터 
건강 백과 (27)
휴게소 (91)
인생 칼럼 (5)
북가주 산행 
쉬운 산행 (2)
중급 산행 (2)
힘든 산행 (1)
레이크 타호 (0)
미국의 유명 등산코스 
유타 (1)
애리조나 (3)
야생화 투어 
야생화 (남가주) (8)
폭포 
캘리포니아 폭포 (3)
미서부 폭포 (0)
아침의 묵상 
코리언 아메리칸의 삶 (2)
공지사항 (꼭 읽어 주십시요)
 
TODAY : 535명
TOTAL : 3604366명
미 서부 드라이빙
작성자  juniper5071 작성일  2012.12.19 11:35 조회수 2231 추천 0
제목
 Las Vegas에서 불의 계곡(Valley of Fire)  
첨부파일 : f1_20121219113555.JPG
 
 

라스베가스에서 불의 계곡(Valley of Fire) 드라이빙

운전거리: 약 100마일, 소요시간: 8 시간, 방문시기: 연중

Las Vegas 인근의 관광지로는 그랜드 캐년, 후버 댐, 불의 계곡(Valley of Fire), 레드락 계곡(Red Rock Canyon), 찰스톤 마운틴(Mt. Charleston)이 손꼽힌다.

불의 계곡은 라스베가스 북쪽이지만 동편의 레이크 미드를 돌아가는 길이 멋지다. 먼저 라스 베가스에서 215Fwy - 93Hwy로 가면 Lake Mead 국립관광지로 들어서게된다. 계속해서 93번 국도를 따라 후버댐에 도착한다.

미국 역사속에 큰 대목을 장식하는 후버댐 공사는 경제 대공황 프로젝트로 후버 대통령 시절인 1931년 시작하여 1935년 루즈벨트 대통령 임기에 완공이 되었다.

오래전에 후버댐을 다녀온 분들은 최근에 많이 달라진 주변 풍경으로 새로운 후버댐을 보는듯한데, 그 하나가 Black Canyon을 이어주는 Bypass Bridge가 2010년에 완공된것이다. 

전에는 후버댐위로 차량통행을 하였으나 주변에 위험요소가 많아 새로 지은것인데 대단히 인상적이다.



후버댐은 정확히 Arizona와  Nevada주 경계에 있으며 양편의 종탑위에 한시간씩 차이가 있는 시계를 달아 놓았다.

후버댐으로 인해 형성된 호수가 Lake Mead인데 그 이름은 미국과 전세계의 표준 Water Code를 만든 Dr. Mead를 기념하였다고한다.

후버댐을 구경하고 레이크 미드 옆을 지나는 Lakeshore Dr를 따라 가다가 167번 국도인 Northshore Road를 따라 Valley of Fire로 간다.

2차선 도로지만 통행량이 많지 않고 넓게 펼쳐지는 지형으로 운전대를 잡은 사람의 마음에 여유가 넘친다.

한참 가다보면 왼편으로 Northshore Summit Trail이란곳을 만난다. 산위로 오르는 짧은 트레일이 있는데 불과 10분안에 오를수있다.

정상에서는 Lake Mead 북쪽 해안선이 바라다 보이고 라스베가스 주변의 높은 산 봉우리가 펼쳐진다.

구름에 가려진 산봉우리는 Muddy Mountain(5,387) 인데 주변이 Wilderness로 지정되어있다.

이후 조금 더 운전하면 오른편으로 Redstone Dune Trail이란곳을 만난다. 

커다란 바위마다 사람이 들어가 생활할수있는 공간이 무수히 많아 

자연 주거 아파트라고 할만하다.

그 외에도 기기묘묘한 바위 형상들이 많은데 이곳만 둘러봐도 하루가 모자랄 지경이다.  짧은 등산로가 있고 피크닉 시설이 되어있어 점심을 하기에 좋다.

이후에 펼쳐지는 경치는 불의 계곡의 예고편으로 붉은 바위들이 곳곳에 나타난다.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바위산과 벌판 가운데로 아스팔트 도로가 반듯이 나있다.

불의 계곡 방문자 센터. 이름답게 온통 불타는 바위덩어리이다.

불의 계곡안에는 수없이 많은 트레일과 볼거리들로 차있다.

저멀리 계곡안으로 등짐을 메고 떠나고 싶은 마음을 잠시 누르고 아름다운 풍경으로 카메라 앵글을 잡아본다.

불의 계곡은 도로옆에서 잠시둘러볼수있는 볼거리와 하이킹으로 멀리 다녀올수 있는 코스가 잘 갖추어져있어

각자 형편과 취향에따라 멋진 추억을 만들고 돌아올수있다.

단지 이쪽 여행길에는 음식을 사먹을만한곳이 마땅하지않다. 물과 음식 옷가지를 충분히 챙길필요가있다.

그저 황량하기만 할것같은 네바다에 이런 멋진 곳이 기다리고 있을줄 미처 모르고 숨은 보화를 발견한 기분이다.

저녁은 숙소가 있는 라스베가스의 호텔에서 하게되는데 베낭을 메고 등산화 차림의 등산객들에게는 잘 어울리지 않을것같은 호텔 카지노이지만 새로운 충전을 위해 잠시 여유를 갖고 다른 사람들과 어울리는것도 좋을듯하다. 




 










 

 
 

 
 
 
 
이전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레드 락 컨트리 Scenic Byway 12, Uta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