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http://club.koreadaily.com/minuki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마니아
공개 개설 2012.12.30
인기도 1300356
회원 66명
생횔 상식 
건강 정보 (3037)
상식 (216)
만남 
벙개 (0)
좋은글 
좋은글 (28)
유머 
유머사진 (49)
음악 
동영상 (47)
자전거 
사진 (11)
정비 (3)
성 클리닉 
성 (70)
 
TODAY : 175명
TOTAL : 1754659명
좋은글
작성자  kroberto 작성일  2013.01.08 16:47 조회수 604 추천 0
제목
 바보의 사랑법 ..  
 

참 좋아하던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의 속눈썹이 되고 싶을 만큼..
3년전.. 내게 따뜻한 마음을 연 그를..
전 냉정하게 돌아섰습니다.
왜 .. 나같은 걸 좋아하냐고 하면서...
쌀쌀하게 대했지만.
그의 따뜻한 마음앞에...
서서히 마음은 녹아 내렸지만..
내게 열정적이던 그가 .
1년 후 예쁜 언니를 데려왔습니다.
내 맘을 아는 친구들은 괜찮냐고 했지만.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이
그에게 가서 말을 걸었습니다.
˝오랫만이네요. 머리가 그게 뭐예요? 왜 이렇게 짧아요?˝
´ 언니 참 예쁘네요.잘 어울려요 행복하세요....´
2년후.. 우연히.. 사랑얘기를 하다가..
친구가.. 제게 말했습니다.
˝그 사람, 너 진짜로 좋아했었다고 하더라,
니가 너무 기다리게 해서.. 힘들었나봐.˝
마음이 무거워졌습니다. 친구와 헤어지고 나서
폰을 열었습니다. 그의번호를 찍으며.. 신호가 가기전 말했습니다.
왜.. 내세울 것 없는 사람을 좋아하느냐고 말한 적 있죠?
아직 이유를 찾지 못해서요.


 
 
 
 
 
이전글   사랑하며 못 잊는건 나쁜게 아니죠 ..
다음글   사랑하는 사람을 죽이는 방법 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