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LOVE E-CLUB

http://club.koreadaily.com/iloveeclub
전체글보기  운세/궁합   영어 
 
  클럽정보
운영자 eclub
공개 개설 2011.06.26
인기도 833592
회원 1162명
♥ e클럽 
공지사항 (2)
가입인사 (232)
♥ 라이프 
뉴스 (138)
교육 (96)
건강 (181)
골프 (116)
요리 (114)
영어 (55)
지혜 (146)
자동차 (107)
베이킹 (28)
경제머니 (39)
요가몸짱 (23)
이슈화제 (44)
♥ TV방송 
연예뉴스 (112)
외국영화 (67)
한국영화 (39)
방송보기 (61)
스타화보 (20)
♥ 휴게실 
중년의♡성 (99)
섹시♨유머 (134)
심심이게임 (61)
심리테스트 (43)
★핫포토★ (33)
성인만화방 (115)
♥ 음악방 
최신뮤비 (65)
추억뮤비 (41)
클래식♬ (63)
중년가요 (95)
팝송샹송 (71)
국악명상 (42)
♥ 테마별 
운세/궁합 (53)
미술/인물 (42)
교훈/덕담 (77)
유래/고전 (13)
탈무드 (17)
♥ 컴소스 
배경 (21)
편지지 (21)
컴퓨터 (39)
아이콘 (134)
스킨샵 (8)
♥ 운영자 
라스베가스 (35)
정착도우미 (29)
운영자메모 (16)
시민권 인터뷰시험
미주지역별 영사관
미국 박물관 모음
추천링크
LA 총영사관
이민수속확인
 
TODAY : 570명
TOTAL : 2621400명
골프
작성자  eclub 작성일  2011.08.15 03:49 조회수 2335 추천 0
제목
 ‘폼 좋다’는 말에 속지 마라  
 
‘폼 좋다’는 말에 속지 마라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자기류의  골프’를 구축하지 못한 골퍼들이 골프장에서 자주 듣는 말이 있다.

“폼이 좋습니다.”
“파워가 대단하십니다.”
“방향성은 확실하시군요.”
“페어웨이 안착률이 매우 높겠습니다.”

자신의 골프를 펼치지 못하는 골퍼들은 이 말의 진의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액면 그대로 자신의 스윙이 유별나게 좋거나, 힘이 넘치며, 방향성이 좋은 것으로 착각하는 경우도 있다.

여기서 ‘자기류의 골프’란 완성된 것은 아니지만 골프의 이치를 깨달아 나름대로 골프를 즐길 줄 알면서 남부끄럽지 않은 스코어도 낼 정도로 일정 수준에 이른 골퍼를 말한다.

자기류의 골프를 할 줄 모르는 골퍼들은 골프와 접한 시간이 짧거나 골프와의 친밀도가 엷은 탓이 크겠지만, 의외로 동반자들이 던지는 이 말들에 담긴 본래의 뜻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는 사실은 충격이다.
동반자들이 이런 말을 던질 때의 상황을 살펴보면 뜻대로 되지 않은 샷에 대한 위로의 뜻이 숨어 있다는 사실을 짐작하고도 남는다.

‘폼이 좋습니다’는 말은 좋게 보아 볼이 제대로 날아가지는 않았지만 스윙 폼은 크게 잘못되지 않았다는 뜻이거나 폼만 그럴싸하다는 뜻이며, “파워가 좋다”는 말은 “힘은 좋지만 볼은 제 멋대로 날아가는군요”의 다른 표현이다.

“방향성이 좋다”거나 “페어웨이 안착률이 높겠다”는 말 역시 짧은 비거리에 대한 위안과 함께 “그렇게 짧으니 아무리 힘껏 쳐도 OB날 염려도 없고 페어웨이를 벗어날 위험이 없겠네”라는 빈정거림이 숨어 있다.
바보가 아닌 이상 이런 입에 발린 말을 못 알아들을까 싶겠지만 구력 15년이 넘은 한 동반자의 실토로 실상을 깨달을 수 있었다.

50대 후반의 이 동반자는 첫 홀부터 좋은 티샷을 날렸다. 일행은 약속이나 한 듯 “굿 샷!”을 외쳤다. 나이에 걸맞지 않게 풀 스윙을 실현했고 스윙아크도 교과서에서 배운 그대로 재현했다.

동반자들의 박수가 쑥스러웠던지 그는 페어웨이를 향해 걸어가면서 입을 열었다.
“수없이 폼이 좋다는 말을 들었는데 저는 정말 제가 폼이 좋은 줄 알았어요. 그게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15년이나 지나서야 깨달았습니다.”
그러면서 남들이 좋다고 하는 자신의 스윙 폼이 얼마나 엉터리인가를 레슨프로로부터 점검을 받고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도무지 스코어의 개선이 없어 전문가진단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을 하던 차에 동네 연습장에 선수 출신의 레슨프로가 부임해 두어 달 전부터 교정을 받기 시작했는데 첫날부터 레슨프로는 “제대로 된 것이 하나도 없다”며 스윙의 구조조정을 역설했다.

레슨프로의 설명을 듣고 자신의 스윙이 얼마나 엉터리인가를 깨달은 그는 결국 레슨프로에게 스윙의 재건축을 의뢰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날 동반자들로부터 박수를 받은 스윙은 2개월 넘게 필드에 나가지 않으면서 열심히 스윙을 가다듬은 결과라고 했다.

자초지종을 들은 동반자들은 “입에 바른 소리가 아니라 지금의 스윙은 정말 좋습니다”라고 말했으나 그는 쉬 동의하는 눈치가 아니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했다.
“물론 그럴 수도 있겠죠. 그러나 스윙이란 조금만 노력을 게을리 하고 집중도가 떨어지면 무너지는 것이라 끊임없이 자기점검을 하고 전문가로부터 진단을 받아야 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또다시 스윙이 좋다는 남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는 바보가 되기 십상이지요.”

그의 말은 동반자 모두에게 비수처럼 꽂혔다. 자신의 스윙이 자신이 생각하고 믿는 만큼 그렇게 멋지고 우아한 스윙이라는 착각에 빠지지 말라는 말로 들렸다.

혹시 당신이 동반자들이 습관적으로 던지는 상투적 칭찬을 곧이 받아들이는 어리석음을 범하고 있지는 않은가.
 
 
490316 (2011.08.18 20:47)  신고
남에게 훈수두던 양반들 연습장에 가 자기스윙폼을 촬영하여 보세요...얼굴이 달아 오를테니.....
 
 
이전글   그린 주변 러닝 어프로치
다음글   ''보기 플레이어''가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