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LA 생활정보

http://club.koreadaily.com/lalove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운영자
공개 개설 2011.05.07
인기도 423860
회원 88명
공지사항 
새로운소식 (2)
이민/비자 정보 (4)
생활정보 
LA맛집&멋집& (5)
아파트 하숙 렌트 (6)
여행가기좋은정보 (1)
영어탈출 (16)
LA TIP (1)
컴터&스마트폰 
스마트폰정보 (28)
컴터바탕화면 (6)
건강한이야기 
건강정보 (85)
한방정보 (28)
한방약차 (16)
다이어트 상식 (35)
건강문의Q&A (4)
건강한먹거리 (72)
요리레시피 
한식 요리 레시피 (27)
중식 요리 레시피 (4)
양식 요리 레시피 (9)
기타 요리 레시피 (19)
자유게시판 
웃음이명약 (32)
생활의달인TIP (34)
음악감상 (8)
비지니스홍보 (2)
스타연예정보 (14)
자유게시판 (9)
추천링크
LA 중고물건
라디오코리아
미국중고차[CARS.com]
미국중고차[CARMAX]
한인마켓세일정보
영문표기법 변환
LA 날씨보기
라스베가스 호텔예약
미국맛집정보-블로그
미국맛집정보-블로그
미국서부여행-카페
무료티비보기
LA 식당정보
salvage cars [ebay]
salvage cars [copart]
 
TODAY : 93명
TOTAL : 900089명
자유게시판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1.08.19 11:39 조회수 752 추천 0
제목
 “노 전 대통령, 일본탐사선 독도 오면 부숴라 지시”  
 
ㆍ김병준 전 정책실장 증언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일본 탐사선이 독도에 오면 배로 밀어서 부숴라”라는 단호한 지시를 내렸고, 해양경찰청도 만반의 준비를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 재단’은 17일 홈페이지를 통해 ‘노 대통령의 독도 연설, 김병준 실장의 증언’이라는 제목으로 참여정부 청와대 김병준 전 정책실장의 증언을 게재했다.

김 전 실장은 2006년 4월 독도문제가 불거지자 “실제로 (대통령께서는) 만약 일본 탐사선이 독도에 오면 당파(배로 밀어 깨뜨리는 것)하라고 지시했다”며 “이에 해양경찰청도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노 전 대통령의 단호한 독도수호 의지 때문에 당시 일본 해양순시선 2척이 일본 오키에서 독도로 출발하려고 대기했다가 결국 출발을 못했다”고 전했다.

독도문제가 심각해지자 노 전 대통령은 2006년 4월25일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독도는 우리 땅입니다. 그냥 우리 땅이 아니라 40년 통한의 역사가 뚜렷하게 새겨져 있는 역사의 땅입니다”라는 내용의 특별담화까지 발표했다.

김 전 실장은 당시 상황에 대해 “역대 정부 중 대일외교 현안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 있는 일로 대통령이 직접 문구를 작성했다”며 연설문 작성과정도 설명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독도를 ‘통한의 역사 문제’라고 제기하자 일본 정부도 크게 당황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동해바다 해저지명의 국제기구 등재 시도 ‘비화’도 소개했다. 김 전 실장은 참여정부가 2006년 4월 사상 처음 우리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있는 동해바다 해저지명을 국제수로기구에 등재하겠다고 밝힌 사실을 공개했다. 해저지형에 우리말 이름을 지어 국제적으로 통용되게 한다는 계획이었다.

일본은 바로 반발했고 급기야 독도 주변에서 해양조사를 하겠다고 나섰다. 2006년 4월18일 일본 해상보안청 해양탐사선 2척이 독도 출항을 위해 대기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의 단호한 의지에 외교차관 회담을 통해 일본은 탐사계획을 중단하게 됐다고 김 전 실장은 증언했다.

 
 
 
 
 
이전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바다괴물?…英해변서 발견된 9m짜리 괴생물 사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