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http://club.koreadaily.com/minuki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마니아
공개 개설 2012.12.30
인기도 1300356
회원 66명
생횔 상식 
건강 정보 (3037)
상식 (216)
만남 
벙개 (0)
좋은글 
좋은글 (28)
유머 
유머사진 (49)
음악 
동영상 (47)
자전거 
사진 (11)
정비 (3)
성 클리닉 
성 (70)
 
TODAY : 137명
TOTAL : 1754000명
유머사진
작성자  kroberto 작성일  2013.02.26 21:58 조회수 1139 추천 0
제목
 부부 유머시리즈-1  
 
뭐가 들었기에

한 남자가 술집에 들어와서 맥주 한 잔을 시켰고, 술이 나오자
그는 술을 마시면서 셔츠 주머니 안을 들여다보았다.
남자는 한 잔을 다 마시고 또 한잔을 시켰고, 계속 주머니 안을
들여다보면서 술을 마셨다. 남자가 술을 또 시키자 술집 주인이
궁금해서 물었다.
"근데 왜 자꾸 주머니를 들여다보는 거요?"
그러자 남자가 대답했다.
"주머니 안에 우리 마누라 사진이 있는데, 마누라가 예뻐 보이기
시작하면 집에 갈 시간이거든."





아내의 속마음 1

암에 걸려 투병중인 남편 옆에서 아내가 친척에게 보낼 편지를
쓰고 있었다. 아내를 지그시 쳐다보던 남편이 말했다.
"여보, 나 아무래도 가망 없겠지?"
"여보! 그게 무슨 소리예요. 당신은 나을 수 있었요!"
"그...그래. 내가 회복하면 우리 함께 여행 가자고."
"그럼요."
아내는 계속 편지를 쓰다가 말했다.
"여보. 장례식이라고 쓸 때 장자는 한자로 어떻게 쓰는 거예요?"



아내의 속마음 2

임종이 가가워진 어떤 사람이 아내! “ 전 瀯遠 물려주겠노라고
유언했다.
"여보, 당신은 참 좋은 분이세요."
아내는 슬픈 듯이 한숨을 쉬었다. 그리고는,
"무슨 마지막 소원 같은 것이 있으시면 말씀하세요?"
하고 물었다.
"글쎄.... 냉장고에 있는 햄을 한 접시 먹고 싶은데."
"아, 그건 안돼요. 장례식이 끝나면 조객들에게 대접한 거란 말이에요."





집들이

10년 만에 집을 장만한 남자가 처음으로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했다.
한 친구에게 집안을 구석구석 안내하고 있는데, 마당 구석에 있는
큰 개집을 한참동안 지켜보던 친구가 물었다.
"자네가 개를 좋아하는 줄은 몰랐는걸? 그런데 개는 어디 있나?"
그러자 난처한 표정으로 잠시 머뭇거리던 남자가 말했다.
"개라니...저건 내가 술 마시고 집에 늦게 들어왔을 때 마누라가
문을 안 열어 주면 임시로 사용하는 내 방 이라네."



앗, 실수!

파티에서 한 남자가 술에 취한 척하고 여자를 뒤에서 껴안았다.
"죄송합니다, 부인. 제 아내인줄 알고...."
그러자 여자가 말했다.
"사과할 것 없어요. 바로 저예요, 여보."
 
 
 
 
 
이전글   정말 엽기적인 한국 말
다음글   아빠! 제발.. 담배 좀 끊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