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http://club.koreadaily.com/minuki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마니아
공개 개설 2012.12.30
인기도 1300356
회원 66명
생횔 상식 
건강 정보 (3037)
상식 (216)
만남 
벙개 (0)
좋은글 
좋은글 (28)
유머 
유머사진 (49)
음악 
동영상 (47)
자전거 
사진 (11)
정비 (3)
성 클리닉 
성 (70)
 
TODAY : 143명
TOTAL : 1754006명
유머사진
작성자  kroberto 작성일  2013.02.26 21:59 조회수 1030 추천 0
제목
 정말 엽기적인 한국 말  
 
 

[얘야~ 손님 받아라]

손님을 받는다?
손님을 던지기라도 한단 말인가? 받긴 뭘 받지?
음.. 한국은 음식점에서 손님을 받을때 입구에서
음식점 안으로 던져버리나 보다. 무섭다. 조심해야지.

[엄청 애먹었다]

어라? 뭘 먹는다구? 애를 먹어?
그렇다 한국에서는 애를 흔히 먹는가 보다.
아~ 개를 잡아다 먹는다는 얘기는 익히 들어왔지만
설마 애까지 잡아먹을 줄이야...
정말 엽기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뜨거운게 시원한거다]

한국인은 참으로 말을 이상하게 해댄다.
나는 근처에도 못가는 엽기적이고도 살벌하게 뜨거운,
그리고 매운 그 찌개를 떠 먹으면서도
연실 "아~ 시원하다"를 연발하는 것이다.
도대체가 알 수가 없다.
언제 뜨겁고 언제 시원하다고 말을 해야 할지
나는 아직도 모른다.

[한턱 내려면 항상 일발장진 해야 하는 한국인]

"야~ 니가 쏴라"
"뭔소리, 오늘은 니가 좀 쏴라"
이노무 한국인들은 뭘 먹기 전엔 일발장진부터 하나보다.
그리고는 누가 방아쇠를 당길지 대충 실랑이를 펼친 후

이윽고 총질(?)을 하러간다.
조심 해야겠다. 언제 누가 나를! 쏠지 모 른다.
모르긴 몰라도 이제 한국도 총기소지가 자유로워 졌나보다.

[애를 그냥 먹진 않는다]

아~ 왜 이리도 애를 태우는가?"
아~ 이젠 애를 먹어도 그냥 먹지 않는다.
이젠 아예 애를 바싹 그슬려서 먹는다.
애를 태운다..?

이노무 한국인들은 도대체 어떻게 지구상에서 번듯하게 다른 나라와 어울려 잘 살아오고 있는지 그 자체가 미스테리가 아닐 수 없다. 아직 애를 태우는 장면을 목격하진 않았지만


아마도 그걸 보게 되면
나는 구역질을 하루종일 해댈 것 같다.
제 발 내앞에서 애를 태우는 한국인이
나타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내 뒷머리좀 제발 죽여주세요, 부탁이예요"
"내 앞머리 만큼은 그냥 제발 제발 살려주세요~"
죽여달라는 그녀의 표정은 의외로 행복하기까지 보인다.


헤어드레서가 가위를 들고 그녀에게 가까이
다가가기도 전에
나는 미장원을 빠져나왔다.

문 앞의 까만 봉투에 머리카락 같은 것이
삐죽 나와있는 것을 보았다. 아마도 그 안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모가지가 들어 있는 것이었을까?


오늘 또하나 배웠다.
이노무 한국에는 공식적으로 청부살인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있었던 것이다.


전화기를 때리는 모습은 그저 보턴 누르는 것 말고는
아직까지 목격한 장면이 없다.

사실 밥을 때리는 장면을 보고 싶었다
뭘로 때릴까? 그냥 맨손으로 때릴까?
아니면 야구방망이로 때리는 것일까?

왜 때리는 것일까?
다음번엔 꼭 구경해 봐야겠다.


아~ 얼마전의 그 사람들은 안 나타나는 것일까?
밥 때리다가 혹시 폭력범으로 잡혀들어간 것일까?
암튼 그일은 잊기로 했다.

이때 저쪽편에서 종업원으로 보이는 사람과 !
주 인으로 보이는 사람간의 대화가 들렸다.
난 또 그들의 대화 때문에 가뜩이나
혼란스러워지는 이노무
한국말에 돌아버릴 것 같았다.

"응? (식탁) 다 훔쳤냐?"
"네..완전히 흔적없이 다 훔쳤습니다."
"그래 잘했다. 쉬어라"
훔치고 칭찬받는다.

그 종업원 녀석은 입이 헤 벌어진다.
주인도 흡족해한다. 등까지 두드려 준다.

 
 
 
 
 
이전글   기발한 경고문들!~
다음글   부부 유머시리즈-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