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http://club.koreadaily.com/minuki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마니아
공개 개설 2012.12.30
인기도 1300356
회원 66명
생횔 상식 
건강 정보 (3037)
상식 (216)
만남 
벙개 (0)
좋은글 
좋은글 (28)
유머 
유머사진 (49)
음악 
동영상 (47)
자전거 
사진 (11)
정비 (3)
성 클리닉 
성 (70)
 
TODAY : 179명
TOTAL : 1754663명
유머사진
작성자  kroberto 작성일  2013.02.26 22:01 조회수 995 추천 0
제목
 오타난 문자 메세지   
 
오타난 문자 메세지 ~~~~





1.제 친구가 피자먹는다는 얘기를 문자로



[나지금 피지먹어]

어쩐지 너 피부가 좋더라



2.남자친구와 헤어지고 펑펑 울고 있는데 남자친구의 문자...



[좋은감자만나]

나쁜놈...



3.작년에 봉사활동 가던 도중에 엄마한테 문자가 왔는데요 보니까



[어디쯤 기고있니]

엄마 제가 기어서 가나요



4.할머니에게 "할머니 오래사세요"를 적어야 할것을



[할머니 오래사네요]



5.엄마한테 늦게 들어간다고 문자햇더니 답장이 왔어요



[그럼 올때 진화 하고와..]

피깟휴..



6.엄마한테 학원끝나고 "엄마 데릴러와"를 잘못써서



[임마 데릴러와]

뒤지게 맞앗음



7.생일날 여자친구한테 "원하는거 없어?"라고 문자가 왔어요. 딱히 없어서



[딱히 원하는건 ㅇ벗어]

최고의 생일선물이였네요



8.소개받은 여자한테 "너 심심해?"라고 물어보려는데



[너 싱싱해?]

싱싱하다네요..



9.친구한테 보낸다는걸 잘못해서 택배아저씨한테..



[오늘 울집오면 야동보여줌ㅋ]

결국 택배아저씨 왔을때 집에 없는척했슴..(근데 계속 문두들김..-_-)



10.친구한테 여자를 소개시켜주고 저는 빠지면서 "저녁 잘먹어^^ㅋ ㅋ"라고 문자를 보냈습니다.



[저년 잘먹어^^ㅋ ㅋ]

친구야 오해야...



11.문자내용이 많을수록 문자요금이 많이 나가는줄 아신 어머니. 딸이 밤늦도록 들어오지않자



[오라]

Yes, My Lord



12.할머니가 중풍으로 쓰러지셧습니다.. 급하게 엄마에게



[할머니 장풍으로 쓰러지셧어]



13.내신발을 사러가신 어머니, 내 신발사이즈를 물어보려



[너 시발 사이즈 ㅁㅕㅈ이야]



14.문자가 서투르신 아빠한테 문자가 왔어요.



[아바닥사간다]

아버지는 통닭을 사오셧습니다



15.아빠는 가끔 힘드실! 때 저한 문자를 해요



[아빠가 너 엄 창 사랑하는거 알지?]

나도 엄 창 사랑해..ㅜㅜ



16.여자친구한테 생일선물 받은걸 보답하기위해 생일을 물어봤습니다.



[너 생ㅇ리 언제야?]

비록 오타였지만 좋은 정보다



17.오늘 여자친구한테 선물을 사줬더니



[고마워 자기야. 사망해~♡]

맘에 안들었나봐요..



18.어머니께서 보내신 무엇보다 무서운문자



[아빠 술 마셨다. 너의 성적표 발견. 창문으로 오라]

어째서 창문..



19.곧있으면 휴가철입니다. 친구들과 함계 놀러가고싶었던 저는 친구들에게



[곧휴가철이다]

철곧휴로 불리게되었습니다



20.우울할때 남자 친구에게 위로받고 싶어 문자를 보냈습니다. "나오늘 또울었다...."



[나오늘 똥루었다....]

최악의 문자였습니다.
 
 
 
rjadms (2015.05.09 18:27)  신고
정말 너무 재미 있다. 누가 보면 나 미쳤다고 할꺼야.
혼자 낄낄대고 웃고 있으니까. 아이 문물 나
 
 
이전글   뻔한 거짓말 베스트
다음글   기발한 경고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