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개혁 시민운동

http://club.koreadaily.com/dream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공지사항   이민개혁 관련 뉴스   이민개혁 자유토론   자유게시판 
 
  클럽정보
운영자 이민혁
공개 개설 2012.01.07
인기도 36940
회원 114명
공지사항 (6)
이민개혁 관련 뉴스 (26)
이민개혁 자유토론 (15)
자유게시판 (10)
 
TODAY : 16명
TOTAL : 121949명
본 게시판은 가입된 클럽 회원들에게만 제공됩니다. 불편하시더라도 꼭 클럽 회원 가입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민개혁 관련 뉴스
작성자  이민혁 작성일  2013.10.20 16:29 조회수 1677 추천 0
제목
 이민개혁, 시간이 없다. (USA Today)  
 
오늘은 USA Today 에 나온 관련 기사를 한번 발번역 하겠습니다. 이번에는 원문도 함께 실었습니다. 오역, 의역도 많으니 원문도 한번씩 보세요. 영어공부 하는 셈 치구요. PHOENIX — Immigration reform, the centerpiece of President Barack Obama’s second-term domestic agenda, lost momentum amid the partisan brinkmanship that led to the government shutdown. Some reform opponents believe the profound lack of trust between House Republicans and the White House all but ensures the issue won’t proceed this year. 오바마의 2기 주요과제인 이민개혁이 양당간의 치킨게임으로 모멘텀을 잃은것처럼 보인다. 일부 반이민파는 하원공화당과 백악관 사이의 불신으로 올해 이민개혁이 진행되지 않을거라고 확신하고 있다. Obama, however, last week signaled that he is not surrendering on one of the issues he ran on when he was first elected president in 2008. 그러나, 오바마는 포기하지 않았다고 지난주 운을 띄웠다. In an interview with Univision’s Los Angeles affiliate, Obama indicated he will press forward on immigration reform immediately after the dust settles from the fiscal fight and demand that House Speaker John Boehner, R-Ohio, and other Republican leaders allow a vote on a Senate-passed comprehensive bill. 유니비전 인터뷰에서 오바마는 재정위기가 해결되면 이민개혁을 즉각 밀어 붙일거라고 말하면서, 하원의장 베이너가 상원안을 표결에 붙일것을 요구했다. “And if I have to join with other advocates and continue to speak out on that, and keep pushing, I’m going to do so because I think it’s really important for the country,” Obama said. “And now is the time to do it.” “내가 이민개혁 지지자들과 함께 목소리를 계속해서 높여야 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다. 그만큼 이민개혁은 국가를 위해 정말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지금이 바로 그것을 할 때이다.” 오바마는 말했다. Reform supporters have remained optimistic that the GOP-controlled House of Representatives will consider several immigration-related bills in November. Their hope is that the House will pass legislation that could lead to negotiations with the Democrat-controlled Senate. On June 27, the upper chamber passed a comprehensive bill that includes a massive investment in border security and a pathway to citizenship for many of the estimated 11 million undocumented immigrants who have settled in the United States. Most observers believe, as a practical matter, lawmakers have at most a few months to act on immigration reform before Congress is paralyzed by 2014 midterm election politics. 이민개혁 지지자들은 아직은 낙관적이다. 공화당주도의 하원이 11월에 몇몇 이민관련법안을 처리할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들은 하원에서 법안이 통과되면 상원과의 협상이 가능할거라고 본다. 상원에서는 지난 6월 이미 포괄이민개혁법안이 통과된바 있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내년 중간선거 전까지 실제로 이민개혁을 처리할 시간은 겨우 몇달밖에 남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But many of the crucial pieces of immigration legislation in the House, such as a bill that could address the legal status of undocumented immigrants already settled in the United States, have yet to surface. 이미 미국에 들어와 살고 있는 서류미비자들의 합법화 같은 이민개혁의 중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아직 하원에서는 발표된 바는 없다. Recognizing time is running out,immigration activists and reform advocates are pressuring lawmakers in pursuit of a breakthrough before Thanksgiving or, at the latest, mid-December. 시간이 없다는 사실을 잘 아는 이민개혁 액티비스트와 지지자들은 땡쓰기빙 전이나 늦어도 12월 중순까지는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Reform supporters say if the House delays action on immigration reform until 2014, it’s as good as dead because there will be little appetite to debate such a hot-button issue in a congressional midterm election year. If that happens, there likely won’t be another serious legislative push until after the 2016 presidential race. 만약 하원에서 이민개혁이 내년으로 미뤄진다면, 내년은 불가능하고, 2016년 대선 후로 모든 주요 이민개혁안은 미뤄질거라고 이민개혁 지지자들은 말한다. Despite the distractions of the recent Syria crisis and the bitter fiscal fight, reform proponents say they are heartened by the fact that influential House Republicans are still inclined to press ahead with legislation. Majority Leader Eric Cantor of Virginia and House Judiciary Committee Chairman Bob Goodlatte of Virginia have been crafting a bill that would address the legal status of the young undocumented immigrants commonly called “dreamers” while Rep. Paul Ryan of Wisconsin, the 2012 GOP vice-presidential nominee and a possible 2016 White House candidate, is said to be working on a proposal directed at the broader undocumented population. 시리아 사테와 재정싸움에도 불구하고, 영향력있는 하원공화당의원들이 이민법안을 추친할것이라고 이민개혁 지지자들은 믿고 있다. 에릭 켄터와 밥 굿랫은 드리머들에게 합법신분을 주는 법안을 다듬고 있고, 폴 라이언은 모든 서류미비자를 위한 법안을 만들고 있다고 그들은 말한다. The impact of the past several weeks of partisan bitterness on the immigration-reform dynamics remains unclear, with some House Republicans harboring hard feelings toward Obama and others seeing a positive post-shutdown opportunity to govern “and show the country that we can do our jobs,” said Tamar Jacoby, president of ImmigrationWorks USA, a national coalition of business groups that backs immigration reform. Which House GOP faction wins out in the short term remains to be seen, although the bruised egos represent a fresh challenge for reform supporters. 지난 몇주간의 당파싸움의 여파로 이민개혁 동력이 남아있는지는 불분명하다. 일부 하원 공화당은 오바마에게 적개심을 품고 있고, 반면에 나머지는 셧다운전쟁이후 공화당도 “통치능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줄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다.”고 타말 저코비는 말했다. 어느쪽이 승리할지는 지켜봐야 겠지만, 상처입은 자존심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도전을 할것으로 보인다. “House Republicans will not do this if they see it as, ‘The president just beat us and now he’s going to shove this down our throats,’” Jacoby said. “That is just not a way to get it done.” “만약 하원공화당이 ‘대통령이 우리를 때려 눕히자 마자, 우리 목구멍에다 이것(이민개혁)을 쳐 넣을려고 한다.’고 느끼면, 그들은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다. 이런 방식은 일을 되게 하지는 않는다.” 저코비는 덧붙였다. ‘Could see floor action’ 표결 가능성 Boehner this year frustrated some immigration activists by declaring the Senate’s comprehensive bill dead on arrival in the House and by signaling that any of the other smaller bills must be supported by a majority of his GOP conference. The piecemeal approach also likely would include bills focusing on border security, visas for foreign workers and immigration enforcement. Five measures already have cleared committees, so Boehner could easily set aside a week this fall to hold a series of immigration votes. He has said doing nothing on immigration is not an option. 베이너는 올해 상원안을 하원에 도착하자마자 죽이고, 대다수 하원공화당이 지지하는 피스밀법안만을 처리할거라는 것을 시사함으로서 이민개혁 지지자들을 좌절에 빠뜨렸다. 이 피스밀 법안은 (생략) 등등이다. 베이너는 맘만먹으면 이 피스밀 법안을 일주일이면 본회의에서 통과시킬수 있다. 그는 이민개혁에 대해 아무것도 하지 않지는 않을거라고 공언해 왔다. “We’re still committed to moving forward on step-by-step, common-sense reforms,” Boehner spokesman Michael Steel told The Arizona Republic in an email. “The Judiciary Committee has already passed several bills that could see floor action.” “우리는 아직도 단계적이고 상식적인 이민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법사위원회는 당장 본회의에서 표결할수 있는 몇몇법안을 법사위원회에서 이미 통과시켰다.” 라고 베이너의 마이클 스틸(유명한 소설가 이름과 같음?)은 아리조나 리퍼블릭 신문에 이메일로 말했다. Rep. Ed Pastor, D-Ariz., said he believes House Republican leaders are sincere and sees a potential opening for immigration reform in the next several weeks. If five or so immigration bills are passed, the legislation could be bundled and provide the basis for a joint House-Senate conference committee that would hammer out a final version based on the legislation that each chamber passed. 에드 패스터(민,아리조나)는 하원 공화당 지도부가 몇주내에 잠재적으로 열려있는 이민개혁안을 낼것을 믿는다고 한다. 만약 5개 혹은 그 이상의 피스밀 법안이 통과되면, 피스밀법안들이 한 꾸러미로 묶여져 상하원조정위원회로 넘겨지고, 상하원에서 올라온 법안들을 다듬어질거라고 말했다. “Paul Ryan has been meeting with various Democrats, and I think Paul Ryan is probably the biggest advocate for getting something done,” said Pastor. “폴 라이언은 다양한 민주당의원들과 만나왔다. 폴 라이언은 아마도 일을 되게하는 가장 큰 옹호자가 될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패스터는 말했다. What, precisely, the House Republicans have in mind for the 11 million undocumented immigrants remains unclear. Obama and the Democrats have said a pathway to citizenship is a must, but many GOP members are wary of anything that conservative activists could portray as “amnesty” for undocumented immigrants. 11백만 서류미비자들을 어떻게 할지에 대한 하원공화당의 확실한 생각은 아직 불분명하다. 오바마와 민주당은 시민권 경로는 필수라고 말해왔지만, 많은 공화당 멤버들은 공화당 액티비스트들이 이것을 “사면”이라고 생각하는 것에 우려를 하고 있다. An estimated 4.4 million unauthorized adults have U.S. citizen children who could eventually sponsor them, Jacoby said. 약 4.4백만 서류미비자의 자녀가 미국시민이고 그애들은 결국 그들(민주당)의 스폰스가 될거라고 저코비는 말했다. Some Democrats may even be inclined to go along with just a bill focused on the dreamers as long as they see it as a steppingstone to address the rest of the 11 million immigrants. 일부 민주당원들은 드리머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드림법안만이라도 집중하길 원한다. 이는 궁극적으로 11백만 서류미비자를 전체를 구제하는 디딤돌이 될수 있기 때문이다. “If Republicans want to get credit for reform, they have to come forward with something serious, which includes legalization and a path to citizenship,” said Frank Sharry, executive director of America’s Voice, a national organization that champions comprehensive immigration reform. “If they do, I think the Democrats will work with them on it. But right now, the Republicans are off talking to themselves. Until they come forward with proposals, there’s really nothing to react to.” “만약 공화당이 이민개혁에서 신뢰를 얻고자 한다면, 합법화와 시민권 경로가 포함된 뭔가 제대로된 것을 내놓아야 한다.(역자주: 드리머에게 시민권, 나머지 최소 합법화를 의미) 만약 그들이 그런 안을 내 놓는다면 민주당은 협력할 것이다. 그렇지만, 지금 당장 공화당은 자신들과 먼저 논의해서 빨리 안을 만들어 내 놓아야 한다. 말만하고 뭘 내놓지를 않으니, 더이상 말할게 없지 않느냐?” 고 프랭크 쉐리는 말했다. Bleaker outlook 암울한 전망 But given the narrowing window of opportunity and the complexity of the various immigration issues, other observers suggested the forecast for action on immigration reform this year may be bleaker than the die-hard supporters may suspect. 하지만 일정상의 문제와 이민 이슈의 복잡성 때문에, 올해 이민개혁안이 이루어 진다는 것은 공화당 꼴통지지자들이 (혹시 이민개혁이 될까봐) 걱정하는 것보다 현실은 더 암울하다고 일부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There are other dynamics to consider. Boehner could rely on Democrats and a minority of Republicans to pass immigration legislation, as some have urged him to do, but would risk a conservative revolt that could cost him his speaker’s job. 다른 방법이 있긴 하다. 베이너가 민주당과 이민개혁을 찬성하는 소수 공화당의 힘으로 이민개혁안을 통과시키는 방법이다. 몇몇은 그에게 그렇게 할것을 요구하고 있으나, 하원의장이란 모가지가 달린문제라 리스크가 크다. The interests of national Republican leaders also remain at odds with many rank-and-file House GOP members when it comes to reaching out to Latino voters, who backed Obama in droves over 2012 Republican nominee Mitt Romney. Many GOP House members represent conservative congressional districts and are not convinced that immigration reform represents good policy or good politics. 서열높은 공화당의 지도부들은 라티노 유권자들에게 가까이 가고 싶은 목표가 있지만, 하원 공화당 의원의 현실은 자신들의 지역구가 보수적이기 때문에, 이민개혁이 좋은 정책이고 좋은 정치라는 것이 그들에게는 먹혀 들지가 않는다. “There’s just not that much enthusiasm to deal with it up on the Hill,” said Steven Camarota, director of research for the Center for Immigration Studies, a Washington, D.C.-based organization that supports more immigration enforcement and overall reductions in immigration. “The Republicans don’t have that much incentive to deal with it, there’s a million other things to contend with it, and time constraints matter enormously. All of that makes it unlikely.” “정치권에서 이민개혁 처리할 열의는 그렇게 많지 않다. 공화당은 그것을 처리한다고 해서 그다지 많은 것을 얻을것도 없다. 할일은 태산같고 시간은 없다. 전부 다 처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라고 반이민진영의 스티븐 캐머로타는 말했다.
 
 
 
 
이전글   이민개혁 성사를 위한 전국 버스 투어 캠페인
다음글   보수 칼럼니스트가 본 이민개혁 향후 시나리오 - 9/2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