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을 부르는 만남

http://club.koreadaily.com/wfg
전체글보기  ☞ 얼굴글 모음   ☞ 알리미   ☞ 지혜/상식 
 
  클럽정보
운영자 아우라
비공개 개설 2013.03.17
인기도 1237948
회원 128명
◈ 우리의 숲 
☞ 등업 신청 (34)
☞ 가입인사 (84)
☞ 얼굴글 모음 (118)
☞ 알리미 (53)
◈ 영혼의 숲 
☞ 힐 링  (484)
☞ 쉼 터 (321)
☞ 자 유 (531)
◈ 배움의 숲 
☞ IT / COM (94)
☞ 스마트 폰 (56)
☞ 책/영화읽기 (109)
☞ 사이트 (57)
☞ 지식채널 (151)
☞ 지혜/상식 (221)
◈ 비밀의 숲 
☞ 연습장 (63)
☞ 운영자 (77)
추천링크
☆KOA Benson RV Park
☆푸르리님 BLOG
☆alkongdalkong님 BLOG
☆서니베일님 BLOG
☆부갈님 BLOG
 
TODAY : 150명
TOTAL : 2582907명

 


홍콩의 젊은 철학자가 연인을 잃고 쓴 단상의 기록은
상처를 응시하는 용기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사랑을 잃고 마음속에서 일어나는 탄식과 원망을
자기 자신을 정직하게 들여다보는 일로 바꾸는 것은
사랑의 본질을 훼손하지 않는 아름다운 일입니다.
사랑받기 위해 연인에게 호소하고 애썼던 일들, 그 순간들을
고스란히 자신에게 되돌려줘야 할 시간이 찾아온 것이니까요.
누군가가 떠나면 자신도 자신을 떠나야 하는 것인가요.
이제 고요히 자신에게 이야기를 시작할 때,
상처를 두려워하지 않고 이름을 붙여야 할 때.
타인보다 더 소중한 자신에게 사랑의 눈길을 주어야 할 때.
사랑은 언제나 삶과 함께 하는 것이니까요.

 
☞ 얼굴글 모음
작성자  아우라 작성일  2014.01.05 20:43 조회수 953 추천 0
제목
 01_03_2014 / 친구란 정말 좋은 것입니다  
 











안녕하세요
성공을 부르는 만남의 운영자 아우라입니다.


점점더 나이를 먹을수록
옛 학창시절 친구를 만나면
반가움이 더욱 크게 느껴집니다.

이제는 소시적 추억이 한층 더 멀어지고
너무나 옛 추억이 되어서 그럴 수도 있지만
동시에 서로를 바라보면서
나이를 제법먹은 티가 얼굴에서 나오는 것을 보고
서로 씁쓸한 미소를 머금습니다.

대화의 대부분은 건강과 아이들 얘기로 이어지고
이렇게 정신 없이 달려와 보니
옛날에 어르신들이 말씀하시듯
인생이 결코 길지만은 않다는 마음이 들기시작하는 것은
나만의 느낌 일까요?

그렇지만 어린 시절 친구를 만나면
참 좋습니다 다시는 돌아 갈 수 없지만
학창 시절 친구를 만나면
그 시절 그때로 돌아가는 것
다음으로 마음은 행복을 줍니다

친구란 정말 좋은 것입니다

 


새로운 시작은 신선함도 있지만
약간의 걱정도 동시에 가져다 줍니다.
올해는 무엇을 계획해서 실천에 옮길까요?

매년 시간이 가고나면
아쉽고 실망스럽기 일쑤입니다.
올해는 정말 현실적으로 실천에 옮겨서
이룰 수 있는 것으로 계획을 세우고
12월에 가서는 한해을 뒤돌아 보면서
슬그머니 미소를 지울 수있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나에게 가장 중요한 각오,
현실적인 각오,
꼭 이룰 수있는 각오로
올해 출발하기를 바랍니다.

성공을 부르는 만남을 사랑하는
이 글을 읽고 계신 나의 친구들
모든 분들 좋은 출발을 바라면서
힘차게 2014년을 시작해 봅니다.

친구가 소개해준 인디언 명언 두개로
오늘 인사를 마무리 합니다.











그대 자신의 영혼을 탐구하라
다른 누구에게도 의지하지 말고
오직 그대 혼자의 힘으로 하라
그대의 여정에 다른 이들이 끼어들지 못하게 하라
이 길은 그대만의 길이요
그대 혼자 가야할 길임을 명심하라
비록 다른 이들과 함께 걸을 수는 있으나
다른 그 어느 누구도
내가 선택한 길을 대신 가줄 수 없음을 알라
 



다른 사람들을 비난하거나
욕하지 말라
그대가 우주를 향해 내보낸
부정적인 에너지는
그 몇 갑절로 그대에게 되돌아 오느니라
인간은 실수하게 마련이며
용서받지 못할 그 어떠한 실수도
존재하지 않느니라.























































































 
 
 
 
이전글   01_08_2014 / 너에게로 가서..
다음글   마지막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