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화(松花, Pine Pollen) 산악회

http://club.koreadaily.com/pinepollen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먼저 읽기   가입   산행계획   매주 토요일 사진및 산행기   매주 목요일 사진 및 산행기   자유게시판 (산행 youtube 포함) 
 
  클럽정보
운영자 Medronho
공개 개설 2014.01.12
인기도 818052
회원 58명
송화(Pine Pollen)산악회 
먼저 읽기 (1)
가입 (31)
연락처 (1)
산행 계획 
산행계획 (355)
졍기산행 
매주 토요일 사진및 산행기 (346)
매주 목요일 사진 및 산행기 (449)
게시판 
자유게시판 (산행 youtube 포함) (115)
미국 내 여행 산행 캠핑 
산행 Camping 여행 (64)
Grand Canyon (10)
Yosemite (7)
Sierra쪽 
Mt Whitney (7)
John Muir Trail (30)
다른 Country 
해외산행 (57)
해외여행 (50)
등산 교실 
산행지식 (8)
중요한 회칙 
회칙 (1)
회원 방 
회계보고 (46)
 
TODAY : 223명
TOTAL : 1273221명
Grand Canyon
작성자  Ubunto 작성일  2015.01.09 17:05 조회수 1942 추천 0
제목
 Grand Canyon (1)  
 

 

 


 

2008-08-22~26
Grand Canyon
 

 

6개월 전이다

 

우리의 산 친구 치과의사 김장숙씨와 의기 투합하여

 

여름 계속하든 PCT를 접어두고

 

Grand Canyon South Rim에서 North Rim까지

 

Trekking이 어떻겠느냐고……

 

우린 서로 죽이 맞다

 

출발 5개월 전에 밤새워 우리의 영원한 pioneer 김장숙님,

 

Permit12장 받아놓았다

 

우여곡절 끝에

 

전필주, Paul Kim, 유명웅, 유정희, 유재일, Young Lee,

 

박성희, 김장숙,

 

손장화(한국에서 오신 Dr. Kim동생), , 그리고 마눌님,

 

이렇게 11, 이었다

 

 

22일 새벽 5시에 만난 산 우들의 얼굴은 화사하다

 

바쁜 시간 쪼개어 준비하느라 장숙씨는 밤을 꼬박 새웠단다

 

 

새로 open했다는 Sky Walk를 갔을 때는 사기에 얹힌 기분,

 

Parking $20.00

 

Bus $40.00

 

Sky Walk $30.00

 

사진 1 $30.00(camera지참 못함)

 

Hotdog $5.00

 

소다 $4.00

 

가는 길에 잠깐 둘러보자고 제안을 했지만

 

아무래도 떫은 감 씹은 기분이다

 

 

! 마음을 털고 South Rim Mather Camp로 늦게 도착한 우리는

 

고기 굽기에 바쁘다

 

 

23일 오늘 하루도 여유가 있다

 

다같이 Monument Valley의 빨간 흙 먼지를 마시면서

 

이들이 관리하는 Navaho Indian들의 풍요로움을 기대 해 본다

 

땅을 빼긴 이들의 분함을 무엇으로 싸길까?

 

힘의 약함이 그들을 잠재울까?

 

 

암호로 사용 했든 그들의 은어를 풀지 못한 일본의 한스러움이

 

이들에게는 불멸의 승리자가 됐지만 아직도 축배를 들기에는

 

너무 어려운가 보다 

 

 

 

 



 

 

 


 

 

 


 

 

 













 

 

Grand Canyon West는 널리 알려지지 않은 곳이련만 Sky Walk

 

들어서면서 활발하게 움직인다

 

계속 나르는 경비행기와 helicopter로 귀가 둘은 있어야겠다

 

 


 

 

 











잘 보세요 이게 30.00불짜리 사진 입니다

 

 



 

 

 


 

 

 


 

 

 


 

 

 


 

 

 


 

 

 


 

 

 


 

 

 


 

 

 


 

 

 


 

 

 


 

 

 


 

 

 


 

 

 


 

 

 


 

 

 


 

 

 


 

 

 


 

 

 


 

 

 


 

 

 


 

 

 


 

 

 


 

 

 


 

 

 


 

 

 


 

 

 


 

 

 


 

 

 

 



 

 

 


 

 

 


 

 

 


 

 

 


 

 

 


 

 

 


 

 

 


 

 

 


 

 

 


 

 

 


 

 

 


 

 

 


 

 

 


 

 

 


 

 

 


 

 

 


 

 

 


 

 

 


 

 

 


 

 

 


 

 


 

 


 

 

 


 

 

 


 

 

 


 

 

 


 

 

 


 

 

 













 

 

 

석별의 이별을 한다

 

Monument Valley를 나오면서 North Team South Team

 

각각 해여 지면서 이틀 후에 만나기로 한다

 

우린 운이 좋았다 South Rim으로 오르면서 보기 힘든 Sun Set

 

구경 할 수 있었으니…….

 

IMG_7144.jpg

 

 

오늘은 쉬운 Trekking,

 

South Kaibab Trailhead에서 Bright Angel Camp까지 7mile,

 

Gain 5000ft를 내려간다

 

어제 저녁 온도가 75`F, 침낭 속에 들어갔었는데

 

박성희님 자동차를 찾기 쉽게 parking D에 세워두고

 

Shuttle bus 2번 갈아타고 Trailhead에 왔을 때는 벌써 90`

 

오르내린다

 

꾀나 덥겠다

 

 

한참 만에 North Team과 무선 연락이 되었다

 

거리는 21mile밖에 안 되니 Simplex가 충분 한데

 

곧 출발 한단다

 

우린 출발 한 지가 한 40분 정도 되었는데

 

JUN님의 해프닝……

 

자동차를 나오려니 자꾸만 지~잉 소리가 난단다

 

글새 어느 쪽 문 이 안 닫쳤을까?

 

 


 

 

 


 

 

 


 

 

 


 

 

 


 

 

 


 

 

 


 

 

 


 

 

 


 

 

 


 

 

 


 

 

 

 


 

 

 


 

 

 


 

 

 


 

 

 


 

 

 


 

 

 


 

 

 


 

 

 


 

 

 


 

 

 


 

 

 


 

 

 


 

 

 


 

 

 


 

 

 


 

 

 


 

 

 


 

 

 


 

 

 


 

 

 


 

 

 












 

 

Cedar Ridge 에서 만난 젊은 아가씨 Ranger,

 

Ranger; 어디 가나?

 

; North Rim

 

Ranger; 더울 텐데……

 

; 각오하고 있다

        

여기서 무었하나?

 

Ranger; 하루에 한번 왔다 가면서 혹시 힘든 사람, 물이 떨어진

 

사람 등을 check 한다

 

; 떨어진 사람에게 물을 주나?

 

Ranger; 아니다 보통은 되 돌아가게 한다

                       

                    어제 너 나이 또래의 Korean Group Reader

       

      9.30까지 사람을 찾고 있더라

 

젊은 아가씨 Ranger good luck이라는 소릴 들으니

 

오늘은 기분 좋은 날.

 

 

 


 

 

 


 

 

 


 

 

 


 

 


 

 

 


 

 

 


 

 

 


 

 

 


 

 

 


 

 

 


 

 

 


 

 

 


 

 

 


 

 

 


 

 

 


 

 

 


 

 

 


 

 

 


 

 

 


 

 

 


 

 

 


 

 

 


 

 

 


 

 

 


 

 

 


 

 

 


 

 

 


 

 

 


 

 

 


 

 

 


 

 

 


 

 

 












 

 

105`F, 하수구에 들어 온 몸이다

 

더위와 순박꼭지 한다

 

나 몸의 수분을 뺏기지 않으려고 최대한의 방어태세 이다

 

가끔 나타나는 돌 그림자 속으로 빨리 사라진다

 

고행, 기쁨, 즐거움? 아니 그것 보단 이건 내가 하고 싶은

 

일이 아닌가,

 

우리 3사람만 도토리가 되어 뒤 따른다

 

모든 것 눈에 넣으려고 애써 보지만 얼마나 넣을 수 있을 가만은

 

그래도 이걸 놓치고는 갈 수 없지……

 

 

 


 

 

 


 

 

 


 

 

 


 

 

 


 

 

 


 

 

 


 

 

 


 

 

 


 

 

 


 

 

 


 

 

 


 

 

 


 

 

 


 

 

 


 

 

 


 

 

 


 

 

 


 

 

 


 

 

 


 

 

 

 












 

 

Sand Stone이 녹은 황토 색깔의 Colorado강을 건널 방법의 하나로

 

1928년 만들어진 Kaibab Suspension Bridge는 아직 까지 건재하며

 

많은 Trekker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유일한 교통 수단은 Mule,

 

Phantom Ranch에서의 $19.00짜리 내일 아침 식사도

 

그래서 비싼가 보다

 


 

 

 


 

 

 


 

 

 


 

 

 


 

 

 


 

 

 












 

 

삐쩍 마른 사슴을 보면서

 

인간의 풍요로움이 이들에게는 죽음을 일어 킴이 안쓰럽다,

 

널려 있는 쓰레기 속의 찌꺼기로 죽어 가는 이들의 몸은 누가 보상

 

하나?

 

 

Bright Angel Camping Ground는 지상의 낙원,

 

108`F의 더위는 옷 입은 데로 세탁 한다

 

빨래거리는 나다!!!!

 


 

 

 












 

 

세상에……

 

이 깊은 곳에 건재한 Phantom Ranch,

 

한 때 Roosevelt대통령도 North Rim에서 사냥 후에 이 곳을

 

방문 했다니

 

숙박 하려면 5개월 전에 예약 해야 될 것 같다

 

 


 

 

 

 


 

 

 


 

 

 


 

 

 


 

 

 


 

 

 


 

 

 


 

 

 












 

 

2일 째 Camping Cotton Wood까지는 7.2mile, 1600ft 정도 올라

 

가야 한다

 

 

아침 일찍 출발한 우리는 신이 났다

 

땀에 젖은 빨래 입은 채로 세탁 하고 서서 말려 간 밤에는

 

더위와 시름 하다 4.00시 일어난다

 

오늘은 North Team만나는 날,

 

어디쯤에서 만날까?

 

 












 

 

반가운 분들!

 

5분의 North Team만나서 별 얘기가 다 나온다

 

 


 

 

 


 

 

 


 

 

 


 

 

 












 

 

꽃이 져 보잘것없지만 몇 년 전 예쁜 봉오리 입에 깨문 마눌님

 

입술에 박힌 가시 때문에 고생한 것 생각 하면……

 

 













 

 

벗겨진 무릎 약 바르고,

 

압박 붕대 다시 감고,

 

GHY님 가지고 있든 누룽지 나누고,

 

끈끈한 정이 몸에 베인다

 

 


 

 

 


 

 

 


 

 

 


 

 

 


 

 

 


 

 

 


 

 

 


 

 

 


 

 

 


 

 

 


 

 

 


 

 

 


 

 

 


 

 

 


 

 

 


 

 

 


 

 

 


 

 

 


 

 

 


 

 

 


 

 

 












 

 

Ribbon Fall 에서 다시 몸 세탁,

 

원래 계획은 5.00~10.00AM, 4.00~6.00PM까지만 걷고

 

그 외 시간은 물에서 놀자

 

 

그런데 모두 얼마나 잘 이겨 내는지 출발 하면 목적지까지는

 

no problem,

 

Fall에서 물맞이 하다

 

 


 

 

 


 

 

 


 

 

 


 

 

 


 

 

 


 

 

 


 

 

 


 

 

 


 

 

 


 

 

 


 

 

 


 

 

 


 

 

 


 

 

 


 

 

 


 

 

 


 

 

 


 

 

 


 

 

 


 

 

 


 

 

 


 

 

 


 

 

 


 

 

 


 

 

 


 

 

 


 

 

 


 

 

 


 

 

 


 

 

 


 

 

 


 

 

 


 

 

 


 

 

 


 

 

 


 

 

 


 

 

 


 

 

 












 

 

화가인 이 분은 1년에 한번씩 초청받아 무료로

 

Camp site쓰면서 Grand Canyon

 

그림을 그린 단다

 

완성 후 요청이 오면 기꺼이Donation하는 자부심이 대단하다

 

 


 

 

 


 

 

 


 

 

 


 

 

 


 

 

 


 

 

 


 

 

 


 

 

 


 

 

 


 

 

 


 

 

 


 

 

 


 

 

 












 

 

드디어 21mile 대 장정이 끝났다

 

 

 
 
 
 
 
이전글   Grand Canyon (2)
다음글   Grand Canyon의 속살(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