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을 부르는 만남

http://club.koreadaily.com/wfg
전체글보기  ☞ 얼굴글 모음   ☞ 알리미   ☞ 지혜/상식 
 
  클럽정보
운영자 아우라
비공개 개설 2013.03.17
인기도 1237948
회원 128명
◈ 우리의 숲 
☞ 등업 신청 (34)
☞ 가입인사 (84)
☞ 얼굴글 모음 (118)
☞ 알리미 (53)
◈ 영혼의 숲 
☞ 힐 링  (484)
☞ 쉼 터 (321)
☞ 자 유 (531)
◈ 배움의 숲 
☞ IT / COM (94)
☞ 스마트 폰 (56)
☞ 책/영화읽기 (109)
☞ 사이트 (57)
☞ 지식채널 (151)
☞ 지혜/상식 (221)
◈ 비밀의 숲 
☞ 연습장 (63)
☞ 운영자 (77)
추천링크
☆KOA Benson RV Park
☆푸르리님 BLOG
☆alkongdalkong님 BLOG
☆서니베일님 BLOG
☆부갈님 BLOG
 
TODAY : 170명
TOTAL : 2597532명



 
죽은 자들이 가만히 우리 곁에 다가와 덮어두었던 희망에 대해 묻습니다. 소소한 일상의 지루함에 대해 위로
의 말을 건넵니다. 복잡한 문제의 엉킨 실타래를 풀고 믿음과 관계의 진실한 면을 보여줍니다. 또 이름 모를
선사시대로 우리를 데려가 시간의 덧없음에 대해 알게 해줍니다. 그들은 왜, 이곳에 우리와 함께 있는 것일까요?

“우리는 모두 여기 있는 거야. 너나 살아 있는 다른 사람들이 여기 있는 것처럼. 너희와 우리, 우리는 망가진
것들을 조금이라도 고치”려고 우리 곁에 존재합니다. 존 버거의 소설 『여기, 우리가 만나는 곳』은 죽은 자들
의 목소리를 통해 삶에서 잊힌 가치들을 현재로 소환합니다. 삶에서 스스로 누락시켜버린 한 조각의 가치, 의미,
용기, 소명 같은 것들 말이죠. 그 사라진 것들을 복원시켜 우리에게 희망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공유된 희망 속
에서 삶의 긍정을 찾기를 바란 것이죠. 삶은 어쩌면 우리에게 늘 호의적이라는 사실, 그 단순한 문장을 건네기
 위해서 말입니다.

그러니 귀 기울여 들어야 할 것입니다. 죽은 이들의 생생한 증언의 현장을 말입니다. 소설의 페이지를 펴는
순간, 다른 각도에서의 빛나는 삶의 찬란한 무늬를 목격할 수 있으니까요.


 
☞ 책/영화읽기
작성자  greenstar 작성일  2015.03.06 13:21 조회수 643 추천 0
제목
 글 잘 쓰려면, 복수형 피하라   
 
글 잘 쓰려면, 복수형 피하라


 

우리 말글이 아닌 말과 글

 

- 명사의 지나친 복수표기

 

아래의 글은 한 중앙 일간지에 실린, 뇌과학을 전공한 KAIST 교수의 글이다. 그 일부를 발췌했다.


“기원 후 100년에서 150년 경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문서들은 세상 종말에 있을 ‘빛의 아들들’과 ‘어둠의 아들들’간의 전쟁을 예언한다. 물론 자신들을 ‘빛의 아들’로 부르던 에세네파들과 침략자 로마 군사들 간의 전쟁을 말하려 했던 것일 것이다.”


흔히 쿰란 사본으로 일컫는 사해문서의 일부인 ‘전쟁 두루마리’에 대한 설명으로 매우 흥미진진한 얘기이다. 그런데 내용만 흥미진진할 뿐 읽는 사람은 그다지 흥미 속으로 빠져들지 못한다.


우리말, 단수형과 복수형이 같다


왜 그럴까? 우리 말이 아니기 때문이다. 분명히 한글로 썼는데도 우리글이 아니어서 몇 번을 읽어도 심금에 와 닿지 않는 것이다.

 

아마 필자는 자연과학 전공자로서 인문과학에는 다소 등한했을 수는 있다. 또 영어로만 말하고 가르치고 배운다는 KAIST이기에 우리말보다는 영어가 더 편하고 친근할 수 있다.


그러나 영어에 어법이 있고 문법이 있듯이 우리말과 글에도 엄연히 어법과 문법이 있다. 굳이 우리말로 글을 쓰려했다면 당연히 우리말글의 테두리를 지켜야 독자와 의사가 통한다. 그래야 설득력 있는 글이 된다.


모든 명사는 반드시 단수와 복수를 명확히 구분해서 써줘야 말이 통하는 영어에서는 예를 든 문장에서처럼 ‘문서들 아들들 자신들 에세네파들 군사들’이라고 표기해야 옳다.


그런데 우리말글은 어쩐 일인지 단수복수 개념이 극히 희박하다. 대부분의 명사가 단수인데도 복수처럼 통용하고 복수인데도 단수처럼 쓰인다.

 

이것이 우리말글과 영어의 근본적인 차이인데 우리말글을 애써 영어식으로 표현 표기하려는 못된 습관이 공부 꽤나 했다는 사람, 외국에서 학문을 했다는 사람에 의해서 전파 확산되고 있다. 매우 위험천만한 언어습관이다.


‘모처럼 우리 가족들이 다 모였다.’ 소위 문법상 문제가 없는 표기이지만 내용은 엄청난 실수를 저지르고 있다. ‘가족들’이라면 아버지의 가족과 어머니의 가족이 따로 있다는 얘기다. 혹은 아버지가 여러 세대의 가족을 거느리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 shutterstock

 

굳이 복수형을 쓰려면 ‘떼’를 써라


 ‘요즘 학생들의 가방들과 소지품들을 검사해보면 음란문서들이 많다.’ 왜 말끝마다 ‘들’이라는 복수표기가 따라다닐까. 혹 그것이 정확한 표기라고 잘못 알고 있는 것일까.


‘요즘 학생의 가방과 소지품을 검사해보면 음란문서가 꽤 많다.’ 이렇게 본래의 우리말글로 바꿔 써보니 이해도 쉽고 숨도 편하다.


나중에 언급하겠지만 이는 우리의 여백미학과 3.4조 같은 음운체질과 깊은 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우리말글은 단수의 단어가 복수의 의미를 포함한 것이 많으며 굳이 복수로 표현코자 할 때는 ‘떼’ 같은 별도의 접미어를 붙여 사용한다. ‘우리 가족이 다 함께 있어’라고 하면 그 가족은 다수로 구성된 복합체다.


‘벌 떼의 습격을 받았어!’라고 하면 수많은 벌을 지칭하는 말이다.


영어를 잘 하면 제대로 된 영어를 구사하기를 권한다. 그러나 우리말을 하려면 제대로 된 우리말을 할 줄 알아야 국민대접을 받는다.

 
 
 
 
이전글   봄이 오면, 사랑을 선언하라
다음글   가슴에 와닿는 뭉클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