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을 부르는 만남

http://club.koreadaily.com/wfg
전체글보기  ☞ 얼굴글 모음   ☞ 알리미   ☞ 지혜/상식 
 
  클럽정보
운영자 아우라
비공개 개설 2013.03.17
인기도 1237948
회원 128명
◈ 우리의 숲 
☞ 등업 신청 (34)
☞ 가입인사 (84)
☞ 얼굴글 모음 (118)
☞ 알리미 (53)
◈ 영혼의 숲 
☞ 힐 링  (484)
☞ 쉼 터 (321)
☞ 자 유 (531)
◈ 배움의 숲 
☞ IT / COM (94)
☞ 스마트 폰 (56)
☞ 책/영화읽기 (109)
☞ 사이트 (57)
☞ 지식채널 (151)
☞ 지혜/상식 (221)
◈ 비밀의 숲 
☞ 연습장 (63)
☞ 운영자 (77)
추천링크
☆KOA Benson RV Park
☆푸르리님 BLOG
☆alkongdalkong님 BLOG
☆서니베일님 BLOG
☆부갈님 BLOG
 
TODAY : 40명
TOTAL : 2628308명



 
죽은 자들이 가만히 우리 곁에 다가와 덮어두었던 희망에 대해 묻습니다. 소소한 일상의 지루함에 대해 위로
의 말을 건넵니다. 복잡한 문제의 엉킨 실타래를 풀고 믿음과 관계의 진실한 면을 보여줍니다. 또 이름 모를
선사시대로 우리를 데려가 시간의 덧없음에 대해 알게 해줍니다. 그들은 왜, 이곳에 우리와 함께 있는 것일까요?

“우리는 모두 여기 있는 거야. 너나 살아 있는 다른 사람들이 여기 있는 것처럼. 너희와 우리, 우리는 망가진
것들을 조금이라도 고치”려고 우리 곁에 존재합니다. 존 버거의 소설 『여기, 우리가 만나는 곳』은 죽은 자들
의 목소리를 통해 삶에서 잊힌 가치들을 현재로 소환합니다. 삶에서 스스로 누락시켜버린 한 조각의 가치, 의미,
용기, 소명 같은 것들 말이죠. 그 사라진 것들을 복원시켜 우리에게 희망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공유된 희망 속
에서 삶의 긍정을 찾기를 바란 것이죠. 삶은 어쩌면 우리에게 늘 호의적이라는 사실, 그 단순한 문장을 건네기
 위해서 말입니다.

그러니 귀 기울여 들어야 할 것입니다. 죽은 이들의 생생한 증언의 현장을 말입니다. 소설의 페이지를 펴는
순간, 다른 각도에서의 빛나는 삶의 찬란한 무늬를 목격할 수 있으니까요.


 
☞ 책/영화읽기
작성자  설악 작성일  2015.03.19 14:11 조회수 618 추천 0
제목
 행복한 노후? 시간 정복자가 되라!   
 

행복한 노후? 시간 정복자가 되라!

<시간의 춤> 

가에타노 프레비아티 1852-1920 이탈리아, 1899

 

 

새해 정월이 중턱을 넘어서며 손을 흔든다.

시간은 ‘쏜살같은 급류’라더니 맞는 말이다.

이처럼 시간이 쏜살같이 느껴질 때마다

그리스 신화에서 만나는 시간의 신(神) 크로노스의 모습이 떠오른다.

크로노스는 어머니인 대지의 여신 가이아의 고통을 덜어내려

아버지 우라노스를 거세(去勢)한 무지막지하게 큰 낫을 들고 다닌다.

그 낫을 휘두르며 크로노스가 호언장담하는 것 같다.

 

‘너희들 운명은 내 손에 달렸어. 이 낫이 보이지도 않아?’

 

시간은 째깍거리는 초침 안에 숨어

인간 삶의 일거수일투족을 염탐한다.

태어나는 순간 몰래 숨어든 시간이

죽음의 순간까지 따라다니며

마음 내키는 대로 우리 인생을 휘젓는다.

눈 깜짝할 사이에 푸른 청춘을 백발로 만드는 시간.

시간의 정체는 종잡을 수가 없다.

어떤 사람에게는 너무 많은 시간을 주어

한 시간이 일 년처럼 지루해 몸을 비틀며 지내게 한다.

어떤 사람에게서는 가차 없이 빼앗아 평생을 시간에 쫓기며 살게 한다.

 

 

<아버지 우라노스를 거세하는 크로노스> 

조르지오 바사리 1511-1574 이탈리아

 

 

이야기 하나 ; 무엇으로 시간을 정복할 것인가?

 

시간의 다른 이름을 마음, 정신, 의지 등으로 부를 수는 없을까?

만일 그럴 수 있다면 나의 크로노스는 내 자신이 될 것이다.

시간을 주체할 수 없는 사람이나 시간에 쫓기는 사람 모두

간을 정복해야 시간의 폭력에서 벗어날 수 있다.

시간을 정복한 어느 여인 이야기다.

 

그녀는 셋째 아이 백일을 앞두고,

한 마디 말도 없이 심장마비로 눈을 감은 남편을 떠나보내며

슬픔에 잠길 겨를도 없었다고 한다. 교사 사택을 비워주고

거리로 나앉게 되었던 것. 그때 그녀 나이 서른둘이었다.

남편 몫의 농지를 처분한 시댁 가족이 개가(改嫁)할 수 있으니

지금 주면 안 된다고 합의했던 모양이다.

그리고는 40여 년이 지난 이 날까지 그 돈은 행방이 묘연하다.

그때 한 푼도 받지 않은 자기는 당당하지만

그 돈을 맡았던 누군가는 평생 오금이 저리지 않았겠느냐며,

돈이란 이처럼 사람을 비겁하고 비굴하게 만들기도 한다며 씁쓸하게 웃는다.

 

1950년대 면소재지 농사꾼 딸인 그녀가 읍 소재지에 유학,

여중고(女中高)를 나올 수 있었던 것은 어머니의 교육열 덕이었다.

그녀는 세 아이와 살아갈 일도 막막했지만…….

 

……(중략)……

 

 

작가가 실제 사례들을 취재해 엮은 글입니다.

글의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 제목을 클릭~

 

노후 행복은 시간 정복자의 것

 

혹은 아래 링크를 클릭 후 상단의 검색창에서

‘이정옥’을 검색하면 이정옥 작가의 전체글이 나옵니다.

http://retirement.miraeasset.com/show.do?page=web_gate_main&gateType=A

 

 

 

 

 
 
 
 
이전글   봄날은 간다
다음글   봄이 오면, 사랑을 선언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