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집구하기

http://club.koreadaily.com/LAhouse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mk5505
공개 개설 2011.12.01
인기도 61120
회원 4명
LA 집정보 
Rent (13)
미국정보 
LA소식 (6)
이민정보 (6)
취업정보 (7)
미국유학 
유학소식 (5)
유학학생보험 (2)
미국교육 
지역별학군 (8)
교육상담 (6)
벼룩시장 
자동차 (0)
가구 (0)
가전 (0)
귀국이삿짐 (5)
미국여행 
추천여행지 (1)
추천맛집 (0)
추천스토어 (0)
운전면허 
DMV 정보 (0)
상담 (0)
DMV정보 (5)
 
TODAY : 21명
TOTAL : 141554명
LA소식
작성자  mk5505 작성일  2011.12.01 19:04 조회수 1212 추천 0
제목
 12월 01일 남가주한인소식  
 

LA한인 비영리 단체들이 무료 수술 서비스와 이민 수수료 면제 등

저소득층 한인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 제공에 나섰습니다.

이 소식을 비롯한 한인사회소식, 양미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인건강정보센터는 저소득층 무보험자 한인들을 위해

종기절제와 백내장, 탈장 등 위험이 낮은 간단한 수술 치료를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프로그램은 LA한인타운 인근 지역 병원과

협력관계를 체결하면서 가능해진 것으로,

한인사회에서 무보험자를 대상으로

무료 수술 프로그램을 시행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문의 (213) 637-1070 begin_of_the_skype_highlighting (213) 637-1070 end_of_the_skype_highlighting

저소득층을 위한 이민 수수료 면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주는 사랑체 이민법률센터가

지난 1년간의 프로그램 운영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센터측에 따르면 지난 2010년 12월부터 어제까지

저소득층 이민 수수료 면제 프로그램 신청자는 230명으로

이 가운데 225명이 면제혜택을 받았으며

혜택금액은 13만 4945달러라고 밝혔습니다.

센터 측은 정부보조 수혜자나 저소득층은 물론,

사업파산이나 부채증가로 재정위기에 당면한 사람도

가용 소득이 빈곤 수준 150% 이라하면

이민 수수료 면제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의 (213) 739-7888 begin_of_the_skype_highlighting (213) 739-7888 end_of_the_skype_highlighting

한미 자유무역협정 FTA의 시행을 앞두고

한인사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미 FTA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FTA설명회가

어제 LA다운타운에서 개최됐습니다.

한국 기획재정부와 코트라LA 등이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무려 3백여명의 한인과 주류사회 기업인들이 참석해

한미FTA에 대한 경제계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습니다.

남가주 세계한인무역협회 OKTA의 제 15대 회장. 이사장 이취임식 행사가

어제 LA한인타운에서 개최됐습니다.

무역의 날 기념식을 겸해 열린 어제 취임식에는

서정일 이사장과 민병호 부이사장이

신임회장과 이사장으로 각각 취임했습니다.

LA한인타운 내 윌셔 블러바드와 호바트 코너 부지와

6가와 킹슬리에 공원을 조성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주 공원관리국 관계자들이 어제 타운내 공원 조성 부지를 찾아 실사를 벌였습니다.

이들은 LA시 커뮤니티 재개발공사 관계자들로부터

공원 조성계획과 입지 타당성에 대한 브리핑을 받는 등

두 곳의 부지를 모두 방문해, 기금 승인 가능성에 무게를 더했습니다.

피오피코 코리아타운 도서관후원회가도서관 발전기금 마련을 위해

오는 6일과 7일 LA한인타운 다호갈비에서 일일 식당을 개최합니다.

2012년 미주 한인의 날 기념 미술대회의 수상작이

오는 11일까지 코리아타운 갤러리아 2층에 전시됩니다

한인 청소년으로 구성된 봉사단체 오렌지카운티 한미레오클럽이

해외파병 미군 장병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성탄카드 150여통 보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8년 LA한인타운 지역 스파에서

동업자의 아들을 총격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종신형을 선고 받았던 올해 70살 하워드 허씨의

주 대법원 항소가 기각됐습니다.

 
 
 
 
 
이전글   BBCN 뱅크 출범, ''관계 뱅킹''으로 신뢰쌓겠다
다음글   남가주 산타애나 강풍, 30만 가구 정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