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푸른 산악회

http://club.koreadaily.com/evergreen
전체글보기  산행계획   산행신청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신규회원 가입 가이드   건강&웰빙   산행사진/후기 
 
  클럽정보
운영자 Big Blue
비공개 개설 2012.03.10
인기도 1510074
회원 162명
*늘푸른 소개 
산악회 회칙 (필독) (1)
카풀/안전사고(필독) (1)
신규회원 가입 가이드 (1)
가입인사 (62)
*산행계획/참가/후기 
산행계획 (309)
산행신청 (316)
산행사진/후기 (177)
Raymond의 앨범집 (1)
*늘푸른 게시판 
공지사항 (71)
회계보고 (99)
EVENT&CAMPING (53)
*늘푸른 휴게실 
자유게시판 (1098)
건강&웰빙 (1131)
여행사진/정보/후기 (69)
*산 행 정 보 
등산/캠핑/장비정보 (255)
오늘의 도심/산간날씨 (1)
 
TODAY : 381명
TOTAL : 2545556명
공지사항
작성자  늘 푸른산 작성일  2016.01.02 00:29 조회수 942 추천 0
제목
 ◆ 산행 리더들의 역활에 대해.. (옮긴글입니다.)  
 

날이 풀리고 봄소식이 들려오면서 산행모임도 활발해 질 것 같습니다. 요즘은 산행방식이나 문화가 예전과 많이 달라지고 있다고 봅니다.

대형 안내산악회 등을 이용하는 등산객들보다는 소규모의 친목모임 등을 이용하여 산행을 하는 분들이 훨씬 많아진게 달라진 풍경의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전문산악회라고 하더라도 예전처럼 큰 모임보다는 친목성향의 작은모임이 많아졌습니다.

 

실제로 등산인구는 예전처럼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지는 않다고 봅니다. 하지만 가벼운 트레킹 인구가 늘면서 등산인구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고 봅니다.

 

이제 산은 특정 산꾼들의 전유물이 아닌 것입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등산을 접하고 가볍게 산행을 하면서 그에 따른 부산물로 산악사고도 많아지고 있다고 봅니다. 산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으니 사고도 늘어날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추세의 변화에는 모임의 리더로서 산행대장의 역할이 크게 작용하는 측면이 있습니다. 산이 그만큼 친숙해졌다고는 하더라도 개인이 선뜻 다가서기는 아직도 어려움이 따릅니다. 크고 작은 모임에서 이러한 가교역할을 하고 있는 분들이 있습니다. 대부분 예전에 산악회 활동을 하던 분들로 자연스레 모임에서 산행을 주도하는 분들입니다.

 

옛말에 세 사람만 모이면 리더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두 사람을 넘어서면 이미 집단으로 개별이해가 얽혀 이끌 사람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겠죠. 모임이 소규모화 되고 친목성향으로 변하면서 산행리더의 역할도 희석된 측면이 없지 않습니다. 하지만 실제 산행에서 산행리더가 갖는 역할은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산행지를 선택하고 산행코스에 대한 숙지부터, 산행시 나타날 수 있는 위험을 예측하여 대비해야 합니다. 위험한 상황에서 용단을 내려 모두의 안전을 책임져야 하고, 동행 하는 사람들의 특성을 잘 파악하여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합니다.

 

산악회에서 회원으로 따라 다니던 산길과 동행을 인솔하여 함께 하는 산길은 다릅니다. 등산로가 잘 정비된 산행지 탐방로 같은 곳은 차이가 없을지도 모르겠으나 사람들이 잘 다니지 않는 험로에선 큰 차이가 있습니다.

 

일단 인솔의 경험이 없다면 길을 찾는 능력도 떨어지고 위험에 대한 판단도 경험이 없어 쉽지 않습니다. 또한 친목모임의 경우 동행하는 사람들이 예전 산악회처럼 숙련되지 못하고 산행경험이 적은 사람들일 확률이 높습니다.

 

사람의 욕심이 둘레길을 걷다 보면 정상도 가보고 싶고, 동네 뒷산처럼 가벼운 차림의 산행을 하다보면 철따라 이름난 명산도 가보고 싶은 거야 어쩔 수 없을 겁니다. 그러다보면 점차 이름없는 골짜기도 가보고 싶고 좀더 위험한 암릉도 올라보고 싶습니다.

 

하지만 예전처럼 준비된 산악회와 달리 주변의 지인들을 따라 이러한 과정을 밟는 것은 대단히 위험한 행동일 수 있습니다. 그저 산악회를 따라 한두번 다녀온 산길이라고 해도 자연환경은 수시(계절따라)로 변하고 위험정도도 달라지게 됩니다.

 

이러한 점에서 산행을 인솔하는 것은 더 많은 책임이 따르게 되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다른 사람을 책임진다는 것은 그저 가볍게 다녀올 수 있는 산행과 그렇지 못한 산행을 구분하는 것부터 시작될 겁니다. 위험한 상황으로 동행하는 사람들을 끌어 들인다면 법적인 책임을 떠나 산꾼으로서 자질을 갖지 못한 겁니다.

 

예전엔 사전 답사란게 있었습니다. 제 경험을 돌아보면 지금처럼 정보가 충분하지 않았기에 필요한 일일 수도 있었지만 지금처럼 제 스스로 산을 잘 알지 못했기에 답사가 필요하지 않았나 싶기도 합니다. 지금은 그 산에 대해 잘 알고 있기에 가보지 않은 산길도 다른 분들의 산행기만으로 대충 짐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산을 전체적으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면 다른 사람의 산행기에서 얻을 수 있는 정보는 제한될 겁니다.

그래서 산행지선택 또한 신중할수밖에 없습니다.
한정돼있는 곳을 당일날씨,계절,참가구성원 등등 을 고려하여 매주 새로운 산행지
를 선정하여 산행하는것 또한 쉽지않습니다.

이러한것조차 리더들의 한주 고민입니다.
아울러 사소한 이런것들까지도 회원여러분들의 넓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산행리더 못지않게 중요한 역활을 맏고있는 선발진 및 고참회원들의 역활또한 크고 막중합니다.

언제 어느때라도 산행리더의 역활을 무리없이 소화할수있는 역량을 준비해야하니까요.

산행지의 지형,지물,산행로정보,구성원들의 장.단점등을 파악하는것도 포함됩니다.

산행리더,고참회원,신입회원 할것없이 안전산행에는 지위고하가 없습니다.

 

안전산행을위해 좀더 관심을.. 좀더 주의를.. 좀더 세심함을 갖추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이곳 L.A에는 많은 산악회 및 동우회가 존재하고 운영됩니다.

매주 새로운 회원이 가입을하고  기존회원이 떠나서  또 다른 동우회가 결성되고 활동 또한 활발합니다.

하지만 현재 소속되있는 동호회의 왕성한활동 및 안전사고에 보다 주의를 기울여주실것을 당부드립니다.

 

 

- 2016.01.02  늘푸른산악회 올림 -

 
 
 
 
이전글   ◈ L.A 지역 산간도로 상태입니다.
다음글   ★ 2016년 늘푸른산악회 공지사항(신입회원 필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