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캐나다 여행 클럽

http://club.koreadaily.com/calmountain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juniper5071
비공개 개설 2011.06.07
인기도 1491832
회원 540명
클럽 소개 
인사말 (162)
등반 교실 (11)
자유 게시판 (87)
산행 스케쥴 
산행 계획 (434)
YouTube 동영상 
김인호 Outdoor Life (YouTube) (31)
사진 클럽 
산행 사진 (331)
여행 사진 (79)
하이 시에라 
존 뮤어 트레일 (10)
California 14ers (7)
비숍(Bishop)  (5)
론 파인(Lone Pine) (1)
맘모스 레이크 (0)
리바이닝(LeeVining) (1)
오니온 밸리 (1)
프래더(Prather) (1)
빅 파인(Big Pine) (1)
하이 시에라 트레일 (8)
국립 공원 
요세미티 (8)
데스밸리 (6)
미국 서부 국립공원 (17)
미국 중, 동부 국립공원 (3)
세코이야 (12)
캐나다 (11)
알래스카 (2)
킹스캐년 (3)
죠슈아트리 (5)
라센볼케닉 (2)
콜로라도 록키마운틴  (0)
주립 공원 
캘리포니아 주립공원 (4)
미국 서부 주립공원 (3)
미국 중, 동부 주립공원 (0)
캠핑장 
남가주 캠핑장 (13)
세코이야/킹스 캐년 캠핑장 (3)
해변가 캠핑장 (5)
북가주 (2)
비숍 (5)
요세미티 (1)
암벽등반 
LA 인근 암장 (14)
캘리포니아 (4)
기타 지역 (0)
4 x 4 Trail 
초보  (3)
중급 (0)
드라이브 코스 
남가주 드라이빙 (4)
미 서부 드라이빙 (2)
중가주 단풍여행 (5)
등산 장비 
텐트, 침낭, 등산화 (5)
기타 등산 장비 (6)
남가주 산행 
쉬운 산행 (27)
중급 산행 (36)
힘든 산행 (26)
극기 코스 (6)
백팩킹 (1)
산악 서적, 영화 
서적 (3)
영화 (12)
온천 
중, 북가주 온천 (4)
남가주 온천 (2)
동계 산행 
동계산행-남가주 (6)
중, 북가주 (1)
세계의 명산 
7 대륙 최고봉 (2)
아시아 (2)
유럽 (0)
중남미 (0)
싦의 쉼터 
건강 백과 (27)
휴게소 (91)
인생 칼럼 (5)
북가주 산행 
쉬운 산행 (2)
중급 산행 (2)
힘든 산행 (1)
레이크 타호 (0)
미국의 유명 등산코스 
유타 (1)
애리조나 (3)
야생화 투어 
야생화 (남가주) (8)
폭포 
캘리포니아 폭포 (3)
미서부 폭포 (0)
아침의 묵상 
코리언 아메리칸의 삶 (2)
공지사항 (꼭 읽어 주십시요)
 
TODAY : 572명
TOTAL : 3596997명
여행 사진
작성자  juniper5071 작성일  2016.01.10 19:50 조회수 1343 추천 0
제목
 수원화성-화성행궁  
첨부파일 : f1_20160110195223.JPG
 
 
수원화성-화성행궁

이번 한국방문중 수원화성을 들렀습니다.

수원화성은 조선왕조 제22대 정조대왕이 세자에 책봉되었으나 당쟁에 휘말려 왕위에 오르지 못하고 뒤주 속에서 생을 마감한 아버지 사도세자의 능침을 양주 배봉산에서 조선 최대의 명당인 수원 화산으로 천봉하고 화산 부근에 있던 읍치를 수원 팔달산 아래 지금의 위치로 옮기면서 축성되었습니다.

수원화성은 정조의 효심이 축성의 근본이 되었을 뿐만 아니라 당쟁에 의한 당파정치 근절과 강력한 왕도정치의 실현을 위한 원대한 정치적 포부가 담긴 정치구상의 중심지로 지어진 것이며 수도 남쪽의 국방요새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수원화성은 규장각 문신 정약용이 동서양의 기술서를 참고하여 만든 「성화주략(1793년)」을 지침서로 하여, 재상을 지낸 영중추부사 채제공의 총괄아래 조심태의 지휘로 1794년 1월에 착공에 들어가 1796년 9월에 완공하였습니다.



축성시에 거중기, 녹로 등 신기재를 특수하게 고안·사용하여 장대한 석재 등을 옮기며 쌓는데 이용하였습니다.

수원화성은 축조이후 일제 강점기를 지나 한국전쟁을 겪으면서 성곽의 일부가 파손·손실되었으나 1975~1979년까지 축성직후 발간된「화성성역의궤」에 의거하여 대부분 축성 당시 모습대로 보수·복원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화성행궁 (華城行宮)은 정조가 머물던 임시 처소로서, 평소에는 부사(府使) 또는 유수(留守)가 집무하던 곳으로 활용되던 곳입니다.

화성 행궁은 조선시대에 건립된 행궁 중 규모면에서 가장 크며, 성곽과 함께 정치적, 군사적 의미를 가지고 있는 건축물입니다. 경기도기념물 65호로 지정되어 있다가 사적으로 승격 지정되어있습니다.

수원화성은 일제때 폐허가 되면서 일반인들의 가옥과 상점이 그자리에 들어와 재건하는데 쉽지않았는데요.

지금은 성 반바퀴정도를 이런 관광용 차를 타고 돌아볼수있지요

어디에 멈추던지 정조대왕이 조선의 부국강병을 꿈꾸며 공을들여 축조한 흔적이 있습니다.

중고등학교때 배웠던 역사도 기억이 나지만 사극이나 영화를 통해 낯설지않은 영조 - 사도세자 - 정조의 이야기는 언제 생각해봐도 가슴이 찡합니다.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 홍씨의 진찬연(회갑잔치)을 열어 드리는 모습을 재현했습니다.

정조는 49세의 나이로 타계했는데요. 어머니 혜경궁 홍씨가 살아서 아들 정조의 죽음을 맞았습니다.

화성은 일반 상업지구와 섞여있습니다. 성안밖에 이렇게 먹거리 식당들이 즐비합니다.

수원갈비가 유명하다고해서 점심에 갈비집을 찾았습니다.

한우는 워낙 비싸서 미국산 갈비를 주문했습니다. 아주 먹음직스럽게 서브가되네요.

셀프로 가위를 사용해서 갈비살을 발라먹습니다.

사실 고기냄새가 좀 나긴했는데요, 후추를 듬뿍 뿌려먹으니 맛이 좋습니다. 더구나 기온이 영하를 밑도는 날에는 뜨끈한 갈비탕이 제격이지요.

여기는 팔달문입니다. 수없이 많은 문과 루, 치등을 돌아보려면 이삼일은 족히 걸릴듯합니다. 팔달문 주위로도 상점과 노점들이 즐비합니다.

그래도 산성은 복원이 잘되어있습니다. 식후 산성을 한바퀴 도는것만큼 건강에 좋은것은 없을듯합니다. 일반인들은 출입시 입장료를 조금 내는데 언덕 곳곳에 운동 기구들이 설치되어 다목적 문화공간으로 손색이없습니다.

산성이 축조된 방향과 구조를보니 적군의 칩입을 효율적으로 방어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화승총을 넣는 구멍은 45도 혹은 다른 각도로 만들어 사각 지역이 없도록 잘 안배를 했습니다.

이태리나 프랑스를 여행하면서 그들의 건축유산들이 고스란히 보존된것을 보고 무척 부러웠는데 한국도 유적관리에 많은 공을 들이는것을보고 마음이 뿌듯합니다.

오랫만에 칼을 잡아봤는데요. 아직 솜씨가 녹슬지는 않았습니다.

제가 오래전에 "대장금"을 제작할때 같이 일하던 배우들입니다. ㅎ 이제는 워낙 유명해져서 만나기 힘들지요. ㅎㅎ

우리의 정조대왕이 아버지 사도세자를 너무 사랑해서 아버지 무덤이있는 수원으로 천도까지 생각해서 축조한 수원화성 그리고 행성 - 한국의 귀한 유적이 아닐수없습니다.

 
 
   
 
 
이전글   제부도
다음글   문경 새재 & 안동 하회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