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과 낭만의 사랑채

http://club.koreadaily.com/skygarden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공지 
 
  클럽정보
운영자 솔아
비공개 개설 2011.07.12
인기도 135106
회원 91명
알립니다 
공지 (16)
뉴회원 가입인사 (1)
자유 게시판 
좋은 글 / 시 (623)
가보고싶은 곳 (26)
자유로운 글  (311)
출석 체크 (265)
음악 
가요 (348)
실시간 음악 방송 (48)
팝송 (463)
클래식 (103)
음악편지 (126)
여행 사진 
사진 / 동영상 (159)
문학, 시 
읽고싶은 시/ 에세이 (107)
유머및 동영상 
유머 / (동영상) (106)
영화(동영상) (67)
생활의 지혜 
나누고 싶은 것들 (158)
정보 
스위시 자료/아이콘 (184)
영어 한마디 (49)
태그, 컴 질문방 (32)
태그 연습장 
연습장 (421)
각종신문뉴스 (50)
운영자 자료실 
사진 (338)
신청곡 배달방 (27)
구회원 가입소개 (58)
자료실 (247)
사진
추천링크
이민국
식당정보
재미한인정보포탈
라디오코리아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
케이타운러브
미주 중앙일보
미주한국일보
 
TODAY : 17명
TOTAL : 1445669명
 
좋은 글 / 시
작성자  솔아 작성일  2016.04.20 20:44 조회수 676 추천 0
제목
 간절한 사랑  
 

 

빨간 앵두의 간절한 사랑

 

 

아지랑이처럼 곱게 아롱이는

그리움은 따뜻한 봄볕아래 잔잔한 미소로 다가오는 

그대 내 가슴에 담았습니다.

 

바람이 불면 나뭇잎 흔들림이

속삭임의 몸짓같아 봄바람 따라 만나고 싶은 간절한

설램이 가슴에 담깁습니다.

 

땅 꺼지는 깊은 한숨이 보고푼

그리움에 영롱한 이슬 눈가에 고여 외로움 위로하며

살며시 다가와 온 몸 감싸고 


 

그대 소리쳐 부르고 싶은데

그러지 못함잡을 수 없는 향기 같은 애절한 정이 

가슴에 찾아들기 때문입니다.

 

 

 

 

눈을 감으면 상큼한 눈 웃음

그대 내 가슴에 담아도 채우지 못한 아쉬운 그리움이

가슴에 똬리를 틀었습니다.

 

 

그리움 가슴에 자리했어도
만나고 싶어도 꺼내볼 수 없는 그대는
가슴에 뿌리내린

빨간 앵두의 간절한 사랑입니다.

 

 

                                                                                

 

                       靑野   이종호

 

 

 

 

 
 
 
 
이전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갈대는 왜 쓰러지지 않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