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캐나다 여행 클럽

http://club.koreadaily.com/calmountain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juniper5071
비공개 개설 2011.06.07
인기도 1491832
회원 540명
클럽 소개 
인사말 (162)
등반 교실 (11)
자유 게시판 (87)
산행 스케쥴 
산행 계획 (434)
YouTube 동영상 
김인호 Outdoor Life (YouTube) (31)
사진 클럽 
산행 사진 (331)
여행 사진 (79)
하이 시에라 
존 뮤어 트레일 (10)
California 14ers (7)
비숍(Bishop)  (5)
론 파인(Lone Pine) (1)
맘모스 레이크 (0)
리바이닝(LeeVining) (1)
오니온 밸리 (1)
프래더(Prather) (1)
빅 파인(Big Pine) (1)
하이 시에라 트레일 (8)
국립 공원 
요세미티 (8)
데스밸리 (6)
미국 서부 국립공원 (17)
미국 중, 동부 국립공원 (3)
세코이야 (12)
캐나다 (11)
알래스카 (2)
킹스캐년 (3)
죠슈아트리 (5)
라센볼케닉 (2)
콜로라도 록키마운틴  (0)
주립 공원 
캘리포니아 주립공원 (4)
미국 서부 주립공원 (3)
미국 중, 동부 주립공원 (0)
캠핑장 
남가주 캠핑장 (13)
세코이야/킹스 캐년 캠핑장 (3)
해변가 캠핑장 (5)
북가주 (2)
비숍 (5)
요세미티 (1)
암벽등반 
LA 인근 암장 (14)
캘리포니아 (4)
기타 지역 (0)
4 x 4 Trail 
초보  (3)
중급 (0)
드라이브 코스 
남가주 드라이빙 (4)
미 서부 드라이빙 (2)
중가주 단풍여행 (5)
등산 장비 
텐트, 침낭, 등산화 (5)
기타 등산 장비 (6)
남가주 산행 
쉬운 산행 (27)
중급 산행 (36)
힘든 산행 (26)
극기 코스 (6)
백팩킹 (1)
산악 서적, 영화 
서적 (3)
영화 (12)
온천 
중, 북가주 온천 (4)
남가주 온천 (2)
동계 산행 
동계산행-남가주 (6)
중, 북가주 (1)
세계의 명산 
7 대륙 최고봉 (2)
아시아 (2)
유럽 (0)
중남미 (0)
싦의 쉼터 
건강 백과 (27)
휴게소 (91)
인생 칼럼 (5)
북가주 산행 
쉬운 산행 (2)
중급 산행 (2)
힘든 산행 (1)
레이크 타호 (0)
미국의 유명 등산코스 
유타 (1)
애리조나 (3)
야생화 투어 
야생화 (남가주) (8)
폭포 
캘리포니아 폭포 (3)
미서부 폭포 (0)
아침의 묵상 
코리언 아메리칸의 삶 (2)
공지사항 (꼭 읽어 주십시요)
 
TODAY : 345명
TOTAL : 3599093명
존 뮤어 트레일
작성자  juniper5071 작성일  2016.07.06 16:36 조회수 2641 추천 0
제목
 오니온 밸리(Onion Valley) - 래 레이크스 (Rae Lakes)   
첨부파일 : f1_20160706163635.JPG
 
 
오니온 밸리(Onion Valley) - 래 레이크스 (Rae Lakes)

2016년 6월 30일부터 7월 4일까지 두팀으로 나누어 래 레이크를 다녀왔습니다.


Day 1

먼저 목요일팀 5명이 오니온 밸리(9,200피트)에 도착했습니다

LA에서 아침 5시 30분즘 출발해서 Lone Pine 레인저 스테이션에서 퍼밋 픽업하고 오전 10시 30분즘 산행 시작합니다.

남자는 40파운드 여자는 30파운드 이하로 백팩을 꾸렸는데 그래도 무게가 만만치 않습니다.

저앞으로 험악한 유니버시티 픽(University Peak -13,589피트) 이 보입니다. 키어사지 패스로 가는 도중 시야에서 사라지지않는 랜드마크입니다.

도중에 멋진 호수들이 많은데 그중 하트모양으로 생긴 하트 호수입니다.

저희외에도 이곳을 오르는 하이커들이 많습니다. 대부분 PCT/JMT를 하거나 시에라 고봉에 도전장을 내민 산악인들입니다.

아래편에서는 맑은 날씨였지만 패스에 가까이오자 먹구름이 일고 우박이 쏟아집니다.

드디어 키어사지 패스(Kearsage Pass-11,709피트)에 도착했습니다. 옆에있는분은 마리라고 자신을 소개했는데 지금 3개월째 PCT를 하고있답니다. 식량 재보급을위해 오니온 밸리 아래 인디펜든스(Independence) 마을까지 내려가서 다시 올라오는 중이랍니다.

계속해서 PCT 전구간을 마칠 예정인데 어머니가 필요한 보급품을 부쳐준다고합니다. 이분의 속도로는 총 9개월이 걸릴 예정입니다. 자신의 등반 여정을 블로그에 소개하고있답니다.

저희팀은 키어사지 패스를 넘어 오늘 야영지인 키어사지 호수를 향해 계속 전진합니다. 

샬롯 레이크도 좋은 야영장소입니다. 단지 황소개구리 호수(Bullfrog Lake)는 캠핑이 금지되어있습니다.

도중에 한국에서 "순례"라는 방송 프로그램 제작차 PCT를 여행하는 방송인을 만났습니다. 성함을 못물어봤는데 프로는 내년 3월즘 방송이된다고 하는군요.

키어사지 호수옆 크릭이 흐르는 곳에 야영을합니다.

저는 매콤한게 먹고싶어 라면을 끓입니다.

회장님 부부는 미역국에 밥입니다.첫날은 무거운 음식부터 치우는게 순서이지요^^

이번 여행은 하루 10마일 이하로 여유가있어 오후 4시경이면 야영을 할 예정입니다. 오랫만에 하이 시에라에서 멋진 저녁을 맞이합니다.




Day 2


아침 5시 기상 아침을 끓여먹고 이틀째 산행을 시작합니다.

아름다운 황소개구리 호수(Bullfrog Lake)

머지않아 PCT/JMT를만나 북상합니다. 오니온밸리에서 여기까지는 약 8마일 거리입니다.

곧이어 샬롯 레이크(Charlotte Lake) 로 들어가는 이정표를 만납니다.

트레일은 샬롯 호수 위편으로 꾸준이 올라가 글렌 패스(Glen Pass)로 연결이 되지요.

글렌 패스 아래편에 있는 Tarn(물웅덩이) 입니다. 어름덩이가 쏟아져내려 물색갈이 완전 터코이즈 컬러입니다.

이곳의 호수로 부터 흘러내리는 시냇물은 아주 차고 맑습니다. 정수를 안하고 마셔도 배탈이 난적이 없습니다.

글렌패스를 굽이굽이 오르는 스위치백

이제 거의 올라왔습니다. 저 능선이 글렌 패스입니다.

글렌 패스에서 바라본 래 레이크스(Rae Lakes)

북사면은 아직 눈이 쌓여있습니다. 크렘폰을 반드시 해야할 정도는 아니지만 조심스럽습니다.

곳곳에 눈이 막혀 숏컷을 만들어 놓아 길찾기에도 애를 먹습니다.

오후 1시가 넘어 패스를 거의 내려온 시점에 잠시 쉬면서 점심을 합니다.

글렌패스 인근 봉우리에서 눈녹은 물이 콸콸 솓아집니다.

아름다운 래 레이크로 진입합니다.

인근에서 사방으로 솓아지는 물줄기

래레이크와 만나는 지점에서 왼편으로 60Lakes Basin 표지가 나옵니다. 저희의 목적은 60Lakes Basin을 탐방하는것으로 들어가 캠핑을 하려고 합니다.

이곳 호수에는 송어들이 넘쳐납니다. 래 레이크스도 마찬가지이구요. 이곳을 지나는 산악인들에 의하면 60 Lakes Basin에는 곰라커가 없습니다. 곰은 몰라도 마못(marmot)들이 엄청 돌아다는게 보입니다. 음식 보관이 염려되어 곰라커가 구비된 래 레이크에서 캠핑하고 다음날 가벼운짐으로 60Lakes를 돌아볼까합니다.

래 레이크는 총 3개로 구성되어있습니다. 각 레이크마다 하루만 야영이 허용됩니다.

그런데 갑자기 문제가 생겼습니다. 그렇게 튼튼해 보이던 아솔로(Asolo) 등산화 밑창이 완전히 분리되어 버렸습니다. 다행히 회장님이 준비한 덕테이프로 임시변통을 했으나 아주 난감합니다.

레레이크의 캠핑장은 참 아름답습니다. 많은 방문객들이 오는 관계로 곰라커도 준비되어있지요.

Day 3

아침에 일어나 Middle Rae Lakes에서 바라본 핀돔(Fin Dome) 입니다.

제 신발이 엉망이니 60 Lakes Basin은 포기하고 되돌아 나오기로 결정했습니다. 아침 나절에 호수위로 드리워진 페인티드 레이디(Painted Lady) 봉.

오늘 다시 글렌 패스를 올라가는게 관건입니다.




눈과 돌무더기로 표현되는 글렌 패스를 다시 넘고 있습니다.



반대편에서 올라오는 금요팀과 글렌패스 위에서 만났습니다.



금요팀은 래레이크로 저희는 오늘 야영지인 키어사지 호수로 향합니다.



내려오는도중 푸르디푸른 Tarn에서 산행인들이 옹기종기모여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Day 4

\\

지난밤 야영한 키어사지 호수를 뒤로하고 마지막 관문인 키어사지 패스로 향합니다.



패스에 거의 올라온 지점에서 물이 흐르는 곳을 살펴보니 보라색 야생화가 가득핀 초장이 있는데 뒤편의 키어사지 산맥과 멋지게 어울립니다.



키어사지 패스위에 외롭게핀 야생화




오니온 밸리로 내려오는 길은 넓고 반반합니다. 밝고 따스한 날씨가 너무 좋습니다. 오늘은 7월 4일 독립 기념일입니다. 성조기를 꽃고 오르는 많은 등산객을 만났습니다.




아래편에 오니온 밸리 주차장이 보입니다. 9,200피트에 캠핑장과 시에라로 통하는 멋진 등산로가 있는곳입니다.



이틀동안 아슬아슬하게 내발을 지켜준 아솔로 등산화 이제는 작별할때가 되었네요
 
 
 
 
이전글   오니온 밸리 - 마운틴 휘트니
다음글   존뮤어 트레일 재보급-뮤어 랜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