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캐나다 여행 클럽

http://club.koreadaily.com/calmountain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juniper5071
비공개 개설 2011.06.07
인기도 1491832
회원 540명
클럽 소개 
인사말 (162)
등반 교실 (11)
자유 게시판 (87)
산행 스케쥴 
산행 계획 (434)
YouTube 동영상 
김인호 Outdoor Life (YouTube) (31)
사진 클럽 
산행 사진 (331)
여행 사진 (79)
하이 시에라 
존 뮤어 트레일 (10)
California 14ers (7)
비숍(Bishop)  (5)
론 파인(Lone Pine) (1)
맘모스 레이크 (0)
리바이닝(LeeVining) (1)
오니온 밸리 (1)
프래더(Prather) (1)
빅 파인(Big Pine) (1)
하이 시에라 트레일 (8)
국립 공원 
요세미티 (8)
데스밸리 (6)
미국 서부 국립공원 (17)
미국 중, 동부 국립공원 (3)
세코이야 (12)
캐나다 (11)
알래스카 (2)
킹스캐년 (3)
죠슈아트리 (5)
라센볼케닉 (2)
콜로라도 록키마운틴  (0)
주립 공원 
캘리포니아 주립공원 (4)
미국 서부 주립공원 (3)
미국 중, 동부 주립공원 (0)
캠핑장 
남가주 캠핑장 (13)
세코이야/킹스 캐년 캠핑장 (3)
해변가 캠핑장 (5)
북가주 (2)
비숍 (5)
요세미티 (1)
암벽등반 
LA 인근 암장 (14)
캘리포니아 (4)
기타 지역 (0)
4 x 4 Trail 
초보  (3)
중급 (0)
드라이브 코스 
남가주 드라이빙 (4)
미 서부 드라이빙 (2)
중가주 단풍여행 (5)
등산 장비 
텐트, 침낭, 등산화 (5)
기타 등산 장비 (6)
남가주 산행 
쉬운 산행 (27)
중급 산행 (36)
힘든 산행 (26)
극기 코스 (6)
백팩킹 (1)
산악 서적, 영화 
서적 (3)
영화 (12)
온천 
중, 북가주 온천 (4)
남가주 온천 (2)
동계 산행 
동계산행-남가주 (6)
중, 북가주 (1)
세계의 명산 
7 대륙 최고봉 (2)
아시아 (2)
유럽 (0)
중남미 (0)
싦의 쉼터 
건강 백과 (27)
휴게소 (91)
인생 칼럼 (5)
북가주 산행 
쉬운 산행 (2)
중급 산행 (2)
힘든 산행 (1)
레이크 타호 (0)
미국의 유명 등산코스 
유타 (1)
애리조나 (3)
야생화 투어 
야생화 (남가주) (8)
폭포 
캘리포니아 폭포 (3)
미서부 폭포 (0)
아침의 묵상 
코리언 아메리칸의 삶 (2)
공지사항 (꼭 읽어 주십시요)
 
TODAY : 543명
TOTAL : 3596968명
여행 사진
작성자  juniper5071 작성일  2016.08.29 16:38 조회수 2437 추천 0
제목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  
첨부파일 : f1_20160829163812.JPG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

미국과 캐나다 국경에 자리하고 있는 유명한 나이아가라 폭포는 캐나다쪽 폭포인 호슈 폭포(Horseshoe Falls)와 미국폭포 그리고 면사포 폭포(Bridal Veil Falls)로 나눠집니다.

사실 면사포 폭포는 미국 폭포 귀퉁이에 따로 흐르는데 별도 이름이 붙어있어 많이 놀랐습니다.

나이아가라폭포는 5대호중 하나인 레이크 이리(Lake Erie)에서 레이크 온타리오(Lake Ontario)로 흘러 들어가는 나이아가라 강에 위치해 있습니다. 미국쪽 폭포는 뉴욕 주에 있으며 캐나다는 온타리오 주입니다. 나이아가라 한 복판에 미국령 고트 섬(Goat Island)을 방문하면 양쪽 폭포를 위아래 옆에서 자세히 볼 수 있어 아주 좋습니다.

캐나다쪽 폭포를 보시면 발발굽처럼 안으로 쑥 들어갔는데 옛날에는 이렇지 않았답니다. 물살이 거세서 1년에 약 30센티 정도 깍여 들어간답니다. 이런 속도라면 약 50,000년후 레이크 이리까지 깍여 들어가 폭포는 없어질거라고합니다. 20세기에 여러 차례 침수방지 공사를 한 미국 폭포는 그때까지 건재 할수도 있지요.

미국 캐나다간 국경은 1819년에 호슈 폭포위로 그어졌는데 자연적인 침식으로 국경선이 변했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미국과 캐나다는 엄청난 길이의 국경선을 맞대고 있는데요. 그래도 영국 신사의 혈통을 이어받았는지 서로들 젊잖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캐나다쪽 폭포를 구경하려면 반드시 여권을 소지해야합니다. 요즘 GPS 시스템은 미국 캐나다 국경 상관없이 길을 안내하므로 잘못하면 캐나다 국경 검문소로 들어가게 됩니다.

북 미주에선 가장 큰 폭포로 알려진 이곳은 예부터 일반관광뿐 아니라 신혼여행 사진 그림 스턴트등 별의별 사람들이 모이는 곳입니다. 그리고 풍부한 수량의 낙차를 이용한 수력발전으로도 유명합니다.

캐나다의 호슈 폭포는 넓이 2600피트(790m)에 낙차가 188 feet(57 m) 정도이며 미국 폭포는 넓이 1060피트(320m)에 낙차가 70에서 100 feet (21 - 30 m)인데 그 이유는 폭포 아래 있는 거대한 바위들 때문입니다.

폭포의 수량은 봄여름과 겨울이 확연히 다른데 호슈 폭포위에 설치된 수문으로 조절하며 수량은 1950년에 맺은 나이아가라 조약에 따라 조절된다고 합니다.

폭포의 근원지는 위스칸신 빙하(Wisconsin glaciation)로 약 1만 년 전에 5대호와 함께 나이아가라 강을 따라 폭포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나이아가라라는 이름은 모학(Mohawk) 인디언 말로 사람의 목처럼 레이크 이리와 온타리오을 잇는다는 의미라고 합니다. 어원에 대해서는 그외 다른 주장도 있습니다.

폭포 근처에는 인디언들이 오래전부터 살고 있었지만 1604년 캐나다를 탐험하던 프랑스인 새무엘 디 챔플린(Samuel de Champlain)이 이곳을 처음 방문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그리고 1762년 영국군 장교인 토마스 데이비스(Thomas Davies)가 폭포를 그림으로 그려 세상에 알렸다고 합니다.

19세기부터는 유명한 광광지가 되었는데 나폴레옹의 형제인 제롬이 신부를 데리고 왔었다고 합니다.

신혼 여행지로 인기를 모은 폭포는 이후 영화에도 자주 나오게 됩니다. 1953년 마릴린 먼로가 출연한 나이아가라, 1980년 수퍼맨II, 2006년 캐리비언의 해적등이 이곳 폭포를 배경으로 한 유명 영화들입니다.

2009년에는 2천8백만명의 관광객이 올 정도로 유명 관광지인데요. 해가 진 후에는 전등으로 폭포를 비춰서 아주 멋진 광경을 연출하기도합니다.

미국쪽은 첨탑처럼 높은 구조물(Walkway)을 만들어 이곳에서 폭포를 잘 조망할 수 있도록 해놓았습니다.

이탑을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면 폭포 가까이 갈수도 있고

메이드 오브 미스트(Maid of Mist)란 배를 타고 폭포로 접근할 수 있습니다.

강 가운데 있는 고트 아일랜드에 가면 폭포를 더욱 가까이에서 볼 수 있습니다. 가운데 전망대에서 폭포수를 위에서 바라볼수도있고

바람의 동굴(Cave of the Winds)에서는 면사포 폭포(Bridal Veil Falls) 아래편에서 비오듯 솥아지는 폭포수를 맞으면서 더위를 식힐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니콜라 테슬라(Nikola Tesla)의 동상을 볼 수 있는데 이분은 AC 전원을 발견해서 폭포수로 전기를 만들 수 있도록 한 사람입니다. 요즘 유명한 테슬라 전기 자동차 회사가 이분과 관련이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캐나다쪽 폭포를 구경하려면 국경을 통과해야 합니다. 캐나다 쪽의 빅토리아 팍은 큰 정원도 있고 기념품점 식당 등이 훌륭합니다. 나이아가라 강을 끼고 레이크 이리까지 가는 35마일(56km)의 트레일도 있고 별난 구경거리가 많습니다.

월풀 에어로 카(Whirlpool Aero Car)란 케이블카로 나이아가라 강을 건널 수 있고 트롤리 열기구 헬리콥터등 다양합니다.

폭포가 잘 보이는 호텔들과 카지노도 있다고 하니 물질적 시간적 여유 그리고 용기가 있으면 한동안 푹 쉬면서 재미난 경험을 해볼 수 있는 곳이 분명합니다.

 

 
 
   
 
 
이전글   이스턴 시에라 가을 풍경(Eastern Sierra Fall Color)
다음글   사카고 하이라이즈 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