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ND CIRCLE

http://club.koreadaily.com/GC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산행계획/신청   캠핑/여행   모임사진/후기 
 
  클럽정보
운영자 그랜드 서클
비공개 개설 2014.12.12
인기도 683376
회원 104명
그랜드 서클 
공지사항 (7)
회원가입안내 (2)
가입인사 (50)
회원정보 (1)
회계보고 (8)
같이해요 
산행계획/신청 (169)
캠핑/여행 (53)
모임사진/후기 (189)
여행 
[CA] 요세미티 (35)
[CA] 세코이아킹스 (14)
[CA] 데스밸리 (27)
[CA] 레드우드 (4)
[AZ] 그랜드캐년 (23)
[UT] 자이언 (11)
[UT] 브라이스 (9)
[UT] 아치스  (8)
[AZ] 앤텔롭캐년 (11)
[AZ]세도나 (10)
미서부 (120)
[AZ] 하바수 폭포 (11)
[WY] 엘로우스톤 (9)
[CA] 피나클스 (4)
[WA] 레이니어  (7)
[WA] 올림픽 (9)
[CA] 조슈아트리  (8)
하이킹 
엘에이 인근 (242)
캘리포니아 (22)
미서부 (8)
JMT (34)
갈만한 곳 (5)
하이킹정보 (22)
백패킹 (25)
캠핑 
남가주 (32)
캘리포니아 (28)
미서부 (3)
글모음 
자유게시판 (212)
좋은글.사진 (128)
운영자 ONLY (12)
와인 (13)
사진 (9)
추천링크
날씨 예보
캠핑장 예약
국립공원 예약
 
TODAY : 308명
TOTAL : 1103064명
[UT] 아치스
작성자  꿈으로 가득 작성일  2016.09.10 21:09 조회수 502 추천 0
제목
 아치스 공원과 콜로라도 내셔널 모뉴먼트  
 
2
자연이란 공간에 세월이란 긴 시간을 들여 신의 손으로 빚은 천연 조각품들이 위용을 자랑하는 아치스 국립공원. 말과 글로는 다 표현하지 못한다.


아침 일찍 아치스 국립공원(Arches National Park)을 찾았다. 하늘은 어제 너무 더워서 미안했던지 온통 먹구름에 비까지 오락가락. 공원을 들어서니 곳곳에 View Point가 나타난다. 안개와 날씨 때문인지 전에 왔을 때와는 또 다른 기묘하다고 할까, 음산하다고 할까… 묘한 분위기다.

수 억년에 걸쳐 자연이 빚은 천연 조각들이 위용을 자랑하는 아치스 국립공원. 말과 글로는 다 표현하지 못할, 그야말로 신이 만든 조각 전시장이다. 공원의 끝은 입구에서 불과 18마일 들어간 Devils Garden. 도로 중간에서 쉽게 만나는 아치가 있나 하면 포인트까지 한참을 걸어야 하는 곳도 있다.



차로 갈 수 있는 대표적 포인트는 무지무지 큰 바위 암벽이 양쪽으로 뚫려 있는 North Window – South Window 2.5마일 구간, 저 멀리 바위 언덕 위에 홀로 외롭게 서 있는 Delicate Arch 포인트.

차는 포인트 초입까지 갈 수 있고 그 다음엔 트레일 코스를 걸어야 한다. 세상 최고의 조각작품들을 가까이서 만나려면 이정도 수고는 필수다.
View 포인트와 아치 가까이까지 갈 수 있는 트레일 코스도 많아 하나씩 모두 둘러보라고 권하고 싶다. 체력에 자신이 없다면 망원경을 가지고 가서 멀리서나마 자세히 보는 것도 좋다.

Devils Garden 피크닉 에리어에서 준비해 간 샌드위치를 먹고 나니 어느덧 1시가 넘었다. 하늘도 서서히 맑아지기 시작한다. Moab에서 샛길인 128번 도로로 들어섰다. 70번 프리웨이까지는 45마일 남짓한 거리지만 콜로라도 강을 끼고 꼬불꼬불 이어져 속도를 못내기 때문에 1시간 정도 걸린다.

4
래프팅 코스로 인기를 끌고 있는 Moab 샛길인 128번 도로. 콜로라도 강을 끼고 캠핑장이 7곳이나 있다.


이 길가에는 캠핑장이 7곳이나 있다. 대부분이 선착순인데 강가에 있어 분위기도 좋고 시설도 괜찮은 편이다. 콜로라도 강에서 래프팅을 하는 사람들이 많이 이용한다.

하지만 이곳 강물은 흙탕물이 섞였는지 누렇다. 래프팅 선착장도 많고 와이너리와 시골풍 레스토랑도 있다. 아치스가 미처 못 보여준 풍경들이 마지막 손짓을 하고 있다.

다음 목적지인 ‘Colorado N. M’까지는 110마일, 2시간 반 거리. 콜로라도 고원 북동쪽 코너에 국립공원 못지 않은 경치 좋은 지역이 바로 콜로라도 내셔널 모뉴먼트다. 신비한 계곡과 깎아지른 절벽, 그리고 온갖 형상의 붉은 암석 첨탑들이 보는 이를 압도한다.

1
콜로라도 내셔널 모뉴먼트는 깊은 계곡과 깎아지른 절벽, 그리고 온갖 형상의 붉은 암석 첨탑들이 자연의 신비함을 보여주는 곳이다.


National Monument라는 말은 ‘국가에서 관리하는 풍치 또는 문화적 가치가 있는 곳’을 지칭하며 국립공원(N.P)에 준한다. 입구는 Fruita에서 들어가는 서쪽과 Grand Junction에서 들어가는 동쪽, 두 곳뿐이다. 70번 프리웨이 Exit 19에서 내려 340번 도로로 2마일쯤 가다 보면 입구가 나온다. 여기부터 꼬부랑 길 4마일, 1000여 피트 높이를 숨차게 오르면 방문객 센터가 나온다.

3
사진에서 보는 곳보다 더 심한 U자형 꼬불꼬불 커브길이 52곳이나 된다. 변화무쌍한 길 하나가 공원 전체 23마일을 관통한다.


아래를 내려다 보면 현기증이 날 정도로 가파르면서도 구불구불 변화무쌍한 커브길이 많다. U자형 커브길이 52곳이나 된다. 꼬불꼬불 커브 길 하나로 23마일 공원 전체를 관통하게 되어있다.

느긋하게 돌아본다고 해도 3시간이면 충분하다. 18곳이나 되는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는 풍광은 그 동안의 상상을 초월한다. 말 그대로 가지각색이다. 이곳 주민들이 바위들에 붙인 기도하는 손 키스하는 부부 파이프 오르간 등의 이름만 보아도 그 아름다움을 짐작할 수 있다.

처음 이 공원의 도로를 닦고 오늘의 명소로 만든 존 오토(John Otto)란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자연 경관만큼 끝까지 함께하지 못한 남녀의 사랑이 서린 곳으로 더욱 유명하다.
5
이 공원을 오늘의 명소로 만든 존 오토(John Otto)란 인물과 그의 이루지 못한 사랑이 전설같이 전해 온다.


자신이 결혼식을 올린 500피트 높이의 우뚝 솟은 돌 첨탑인 독립기념탑 (Independence Monument), 옆에 있는 큰 바위에는 존 오토가 새긴 미국 독립선언문 마지막 줄의 문구가 지금도 남아있다. 또 독립기념탑 위에 올라가서 성조기를 펄럭였다는 일화가 전설따라 삼천리같이 전해지고 있다.

지나는 길에 잠깐 들러다 갈 수도 있고 공원안에 있는 캠핑장에서 하루 쉬었다 갈수도 있다. 일단은 굴곡과 경사가 심한 도로가 많기 때문에 차 운전은 조심해야 한다.

Tip!
-공원 내 하나뿐인 Saddlehorn 캠프장

Fruita로 들어가면 Visitor Center 바로 길 건너에 있다. 해발 5,700피트가 넘는 능선에 있어 저 멀리 도시가 발 아래로 한눈에 들어 온다.

3개의 Loop에 80개의 사이트가 있어 텐트와 RV등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사이트들은 선착순을 기본으로 하지만 시즌에는 예약을 하고 가는 게 안전하다. 시설은 샤워장만 없을 뿐 기본적인 피크닉 테이블, 차콜 그릴, 식수는 물론 있다. 캠프파이어를 할 수 있는 파이어 링은 없다.

Box용

대부분 6,000피트가 넘는 고산지대라 아름드리 숲은 없고 고만고만한 나무들이 그늘을 만들어 준다. 밤에는 기온이 크게 내려간다. 하루 20달러.

모든 음료, 식료품이나 캠핑용품 등은 구입할 곳이 없다. 올라 가기 전 Fruita나 Grand Junction에서 준비해야 한다. 물론 자동차 개스도 미리 가득 채우고.

글 . 사진 = 나종성
언론인 / 오토캠핑 전문가
 
 
 
 
 
이전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South Wind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