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캐나다 여행 클럽

http://club.koreadaily.com/calmountain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juniper5071
비공개 개설 2011.06.07
인기도 1491822
회원 535명
클럽 소개 
인사말 (162)
등반 교실 (10)
자유 게시판 (87)
산행 스케쥴 
산행 계획 (434)
YouTube 동영상 
김인호의 아웃도어 라이프 (YouTube) (15)
사진 클럽 
산행 사진 (331)
여행 사진 (78)
하이 시에라 
존 뮤어 트레일 (10)
California 14ers (7)
비숍(Bishop)  (5)
론 파인(Lone Pine) (1)
맘모스 레이크 (0)
리바이닝(LeeVining) (1)
오니온 밸리 (1)
프래더(Prather) (1)
빅 파인(Big Pine) (1)
하이 시에라 트레일 (8)
국립 공원 
요세미티 (8)
데스밸리 (6)
미국 서부 국립공원 (17)
미국 중, 동부 국립공원 (3)
세코이야 (12)
캐나다 (11)
알래스카 (2)
킹스캐년 (3)
죠슈아트리 (5)
라센볼케닉 (2)
콜로라도 록키마운틴  (0)
주립 공원 
캘리포니아 주립공원 (4)
미국 서부 주립공원 (3)
미국 중, 동부 주립공원 (0)
캠핑장 
남가주 캠핑장 (13)
세코이야/킹스 캐년 캠핑장 (3)
해변가 캠핑장 (5)
북가주 (2)
비숍 (5)
요세미티 (1)
암벽등반 
LA 인근 암장 (14)
캘리포니아 (4)
기타 지역 (0)
4 x 4 Trail 
초보  (3)
중급 (0)
드라이브 코스 
남가주 드라이빙 (4)
미 서부 드라이빙 (2)
중가주 단풍여행 (5)
등산 장비 
텐트, 침낭, 등산화 (5)
기타 등산 장비 (6)
남가주 산행 
쉬운 산행 (27)
중급 산행 (36)
힘든 산행 (26)
극기 코스 (6)
백팩킹 (1)
산악 서적, 영화 
서적 (3)
영화 (12)
온천 
중, 북가주 온천 (4)
남가주 온천 (2)
동계 산행 
동계산행-남가주 (6)
중, 북가주 (1)
세계의 명산 
7 대륙 최고봉 (2)
아시아 (2)
유럽 (0)
중남미 (0)
싦의 쉼터 
건강 백과 (27)
휴게소 (91)
인생 칼럼 (5)
북가주 산행 
쉬운 산행 (2)
중급 산행 (2)
힘든 산행 (1)
레이크 타호 (0)
미국의 유명 등산코스 
유타 (1)
애리조나 (3)
야생화 투어 
야생화 (남가주) (8)
폭포 
캘리포니아 폭포 (3)
미서부 폭포 (0)
아침의 묵상 
코리언 아메리칸의 삶 (2)
공지사항 (꼭 읽어 주십시요)
 
TODAY : 534명
TOTAL : 3500645명
인생 칼럼
작성자  juniper5071 작성일  2016.09.12 09:43 조회수 395 추천 0
제목
 감사하는 삶  
 

감사하는 삶

기독교의 좋은점을 꼽으라면 나는 단연 “감사하는 삶”을 꼽을 수 있겠다. 사실 현대인의 일상생활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다람쥐 쳇바퀴 돌아가듯 빠듯하여 여유롭질 못하다. 아침에 읽는 신문이나 라디오에서부터 불안하고 걱정스러운 뉴스가 전해지고 출근하는 길부터 짜증스럽다. 직장 사업체 학교 가정에서 불편하고 힘든 일이 한두 번이 아니다. 어쩌다 감사한일이 있겠지만 모든 일에 항상 감사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서로간의 조그마한 배려가 기분을 좋게 한다. 차선변경을 하려고 깜빡이는 차에게 자리를 양보해줘서 상대가 고맙다고 손을 흔들 때는 기분이 좋아진다. 사무실에서 동료가 일처리로 고민할 때 같이 도와가며 해결해간다면 얼마나 고마워하겠는가? 인생의 문제로 힘들어하는 친구와 차 한 잔 하면서 고민을 들어주기만 해도 상대는 힘든 문제가 거의 풀린 든 잠자리에 들 수 있으리라.

이렇듯 감사해야할 조건이 있으면 좋으려만 집안에 우환이 닥치고 사고가나고 병이 들어도 감사하라는 말은 가슴에 잘 와닿지않는다. 이것이 기독교 가르침의 매력인데 (다른 종교도 비슷하리라 생각되지만 잘 모르므로 여기서 언급 하지 않음) 기독교의 여러 가지 가르침중 가장 훌륭하다고 생각된다.

내가 어렸을 때 대전에 있는 큰 외삼촌댁을 방학 때 들리곤 했다. 그 집에는 내 또래의 아들 하나와 위 아래로 4명의 딸이 있어 항상 시끌벅적했다. 집은 초라한 양철지붕에 잡초가 가득한 마당에는 닭들이 뛰어다니는 곳이었다. 외삼촌은 명문대학을 나온 중학교 음악선생이었으나 혼자의 박봉으로 5자녀를 교육하고 키운다는 것이 쉽지는 않은듯했다. 당시 중학생인 사촌 남동생은 국민학교를 다니는 여동생들을 쥐 잡듯이 혼내곤 했는데 그 와중에도 여동생들은 서로 싸우고 울고불고하여 잠시 들린 나도 정신이 없을 지경이었다.

외 조카가 왔다고 없는 살림에 반찬을 가득 차린 상으로 대해주시는 외숙모가 항상 고마웠는데 독실한 기독교인인 외삼촌은 밥상에서 “감사”를 무수히 외치면서 오랜 기도를 하셨다. 어린 마음에도 별로 감사할거 없는데..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으나 그 “감사”를 이해하는 데는 좀 세월이 흘러야했다. 비록 풍족한 물질은 없으나 성정한 자녀들이 좋은 짝을 만나 건강한 가정을 이루고 주위 분들의 존경을 받으며 마음 넉넉한 노후를 보내시니 더 바랄 것이 없어 보인다.

감사를 물질적 풍요나 복 받는 것으로 한정한다면 진정한 기독교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들은 뭔가 생기는게있어 감동이 돼야 감사할 제목이 생겼다고 감사기도가 올려지는데 성경에는 “범사에 감사하라” 하셨으니 설사 나쁜 일 불행한일이 닥치더라도 감사하라는 말이다. 기독교인이 아니라도 중국 고사에 나온 전화위복, 세옹지마 등의 말을 통해 좋은 일과 흉한일이 반복되며 생사화복의 원리아래 생애가 움직이는 것을 알 수 있다.

감사를 통해 얻는 긍정적인 마음이 좋게 느껴진다. 부정적인 사람과는 대화도 사귐도 힘든다. 긍정적인 마음을 가진 이는 대화를 나누고 가까이 하고 싶다.

미국의 유명한 목사인 조엘 오스틴의 설교는 그의 저서 제목처럼 “긍정의 삶”이다. 자세히 들어보면 그의 설교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시며 우리에게 좋은 것으로 주실 준비가 되어있는데 우리가 그 복을 받아야한다는 것이다. 세상의 어려움이 많지만 부정적이지 않고 긍정적으로 나갔더니 많은 축복을 받았다는 내용인데 그의 유창한 언변으로 예를 들면서 전하는 설교는 듣는 이들을 감동케 한다.

조엘 오스틴의 설교방식은 한국 전통교회 스타일과는 너무 다르다. 설교 제목도 없고 그날의 성경구절도없다. 장황한 기도도 없고 성삼위 이름으로 추도하는 것도 없다. 주변 사람의 이야기를 나누면서 오직 긍정의 삶을 강조한다. 그의 설교에는 예수가 없다고 비판하는 이들도 있으나 수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컴팩 센터(전 휴스턴 로켓 농구 경기장)에 매주 그의 설교를 들으려는 사람들로 꽉 찬다. 그뿐인가 TV 라디오와 인터넷을 통해 헤아릴 수 없는 수많은 사람들이 그의 설교를 경청한다. 이 세대에 사람들이 갈급해하는 것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살펴볼만하다.

썰렁 조크

부부싸움 중에 있는 부부가 서로 침묵시위를 하고 있었다. 다음날 타주로 출장을 떠나야하는 남편이 아내에게 쪽지를 남겼다. “내일 아침 7시 비행기를 타야하니까 5시에 깨워줘”. 다음날 아침 눈을 떠보니 오전 8시였다. 화들짝 놀란 남편이 화가 잔뜩 나서 아내에게 한마디 하려는데 옆에 놓인 쪽지를 보았다. 그쪽지에는 “5시야. 일어나요”라고 적혀있었다.^^

 
 
 
 
이전글   기독교인의 음주 문제 (옮겨온글)
다음글   이전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