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캐나다 여행 클럽

http://club.koreadaily.com/calmountain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juniper5071
비공개 개설 2011.06.07
인기도 1491822
회원 535명
클럽 소개 
인사말 (162)
등반 교실 (10)
자유 게시판 (87)
산행 스케쥴 
산행 계획 (434)
YouTube 동영상 
김인호의 아웃도어 라이프 (YouTube) (15)
사진 클럽 
산행 사진 (331)
여행 사진 (78)
하이 시에라 
존 뮤어 트레일 (10)
California 14ers (7)
비숍(Bishop)  (5)
론 파인(Lone Pine) (1)
맘모스 레이크 (0)
리바이닝(LeeVining) (1)
오니온 밸리 (1)
프래더(Prather) (1)
빅 파인(Big Pine) (1)
하이 시에라 트레일 (8)
국립 공원 
요세미티 (8)
데스밸리 (6)
미국 서부 국립공원 (17)
미국 중, 동부 국립공원 (3)
세코이야 (12)
캐나다 (11)
알래스카 (2)
킹스캐년 (3)
죠슈아트리 (5)
라센볼케닉 (2)
콜로라도 록키마운틴  (0)
주립 공원 
캘리포니아 주립공원 (4)
미국 서부 주립공원 (3)
미국 중, 동부 주립공원 (0)
캠핑장 
남가주 캠핑장 (13)
세코이야/킹스 캐년 캠핑장 (3)
해변가 캠핑장 (5)
북가주 (2)
비숍 (5)
요세미티 (1)
암벽등반 
LA 인근 암장 (14)
캘리포니아 (4)
기타 지역 (0)
4 x 4 Trail 
초보  (3)
중급 (0)
드라이브 코스 
남가주 드라이빙 (4)
미 서부 드라이빙 (2)
중가주 단풍여행 (5)
등산 장비 
텐트, 침낭, 등산화 (5)
기타 등산 장비 (6)
남가주 산행 
쉬운 산행 (27)
중급 산행 (36)
힘든 산행 (26)
극기 코스 (6)
백팩킹 (1)
산악 서적, 영화 
서적 (3)
영화 (12)
온천 
중, 북가주 온천 (4)
남가주 온천 (2)
동계 산행 
동계산행-남가주 (6)
중, 북가주 (1)
세계의 명산 
7 대륙 최고봉 (2)
아시아 (2)
유럽 (0)
중남미 (0)
싦의 쉼터 
건강 백과 (27)
휴게소 (91)
인생 칼럼 (5)
북가주 산행 
쉬운 산행 (2)
중급 산행 (2)
힘든 산행 (1)
레이크 타호 (0)
미국의 유명 등산코스 
유타 (1)
애리조나 (3)
야생화 투어 
야생화 (남가주) (8)
폭포 
캘리포니아 폭포 (3)
미서부 폭포 (0)
아침의 묵상 
코리언 아메리칸의 삶 (2)
공지사항 (꼭 읽어 주십시요)
 
TODAY : 556명
TOTAL : 3500667명
인생 칼럼
작성자  juniper5071 작성일  2016.09.12 11:30 조회수 473 추천 0
제목
 기독교인의 이중성  
 

기독교인의 이중성

나는 담배를 끊은지 오래되었지만 술은 아직 즐긴다. 조상들이 술을 즐기셨으므로 나도 그 유전인자를 이어받지 않았나싶다. 술은 종류를 가리지 않고 다 마시지만 최근에야 IPA 맥주의 뜻을 알았을 정도로 술의 종류나 발효 방법 등에는 문외한이라고 할 수 있겠다.

개신교의 장로라는 이유도 있고하여 집에서 조금 마시는 형편이고 식당이나 공공장소에서는 술을 거의 마시지 않는다. 우스운 것은 교인들이 모인 식사자리에 소주나 포도주가 어울리는 식탁인데도 금주에 대한 강박관념인지 술없이 식사를 한다. 근사하게 차린 사시미에 정종이나 소주가 어울리고 필레미뇽 스테이크에는 적포도주 한잔이 궁합이다. 하지만 서로 눈치를 보는지 감히 술을 시키는 교인은 없다.

한국을 처음 방문한 외국 선교사들은 많은 한국남자들이 술담배와 도박에 절어있는 것을 발견하고 이를 금하는 교육을 실시했다. 기독교의 구원과는 상관이 없지만 준 계명처럼 금주 금연은 한국개신교의 중심 사상이 되어왔다.

문제는 많은 교인들이 교회 밖에서는 여전히 술담배를 즐기는 것인데 나름대로 조금의 양심가책은 있지만 다른 교인들에게 들키지만 않으면 된다는 심정이다. 술담배를 전혀 하지 않는 사람은 기독교인으로 모범을 못 보이고 몸에 해로운 술담배를 왜 하는지 이해하기 힘들다. 그러나 유전적으로 입에 맞는 음식처럼 술에 끌리는 사람은 어찌할 도리가 없다.

식당이나 횟집에서 교인이 술을 먹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성스럽지 못하고 교인의 본분을 저버리며 동료 교인을 시험에 들게 하는 못된 행동으로 정죄 받아야 마땅한 것으로 치부된다.

설교를 하는 목회자들에게 술담배 문제는 골칫거리가 아닐 수 없는데 경건한 삶을 위해서는 절대 술담배를 하라고 할 수 없고 그렇다고해서 정죄를 할수도 없으니 말이다. 문제는 교인들 사이에 술담배 여부를 두고 믿음의 척도나 기독도의 됨됨이를 가늠하는 잣대로 이용하기에 힘든것이다. 

믿음이 자랄수록 술과 담배는 스스로 끊을수있고 몸에 해롭다면 그렇게 노력해야한다. 문제는 스스로 해결이 안되는 사람들을 정죄하는 개신교의 문화이다. (정죄라는말에 알러지 반응을 일으키지만 실제 그렇다는것을 부정하지말자)

술담배에 대해 이렇게 엄한 잣대를 갖다 대는 교인일수록 세상의 규율과 규범을 어기는 본인의 모습은 남이하면 불륜이요 내가하면 로맨스라는 식으로 여긴다.

미국에 이민 온 많은 한인들이 자발적으로 보고하는 세금보고서에 정직하지 못함을 본다. 직장생활하면서 꼬박꼬박 원천징수를 당하는 사람이야 어쩔수 없다 치더라도 사업을 하는 이들은 세금을 얼마나 내야하는지 이만 저만 고민이 아닐 수 없다.

미국에서는 저소득층에게 무상으로 제공되는 혜택이 많다. 웰페어, 건강보험, 학자금이 그 대표적인 예인데 재산과 수입에 따라 귀중한 혜택이 정부의 보조로 해결이 되는 것이다. 이는 순전히 자진 보고하는 세금보고서와 재산 상태를 기술하는 신청서에 의해 좌우되는데 모든 것을 정직하게 보고한다는 원칙 하에서 이루어진다. 조금씩 거짓을 하더라도 문제가 없이 혜택을 잘 받아온 그 맛에 죄책감이 들지만 정직할수록 손해보는듯하여 수입과 재정을 속인다.

기독교인이라고 해서 좀더 도덕적이며 정직하지 않다. 구원받은 백성으로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겠노라 수없이 뇌이면서도 정직하지 못하고 세상의 법칙은 하나님과 상관없는 것으로 치부하거나 무관심한 목회자와 교인을 너무 많이 본다.

앞으로 미국은 전 세계의 여러 나라와 전산으로 공조하여 국민들의 재정상태를 자세히 모니터한다고 한다. 한국에 돈과 재산이 있으나 미국에서 부정직하게 여러 혜택을 받고 있는 사람들의 고민이 늘어나지 않을 수 없다.

목사들은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죽으심으로 과거 현재 미래의 우리 모든 죄를 단번에 사하셨다고 설교할 때는 매우 조심해야 할것 같다. 우매한 교인들은 그 말을 액면 그대로 믿고 나의 죄를 자동으로 사해주시는 예수님 백으로 세상 죄를 되풀이하는 삶을 살리라. 

 
 
 
 
이전글   2016년 대선 선거
다음글   기독교인이 술을 마시지 말아야하는 50가지 이유 (옮겨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