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Raintree

http://club.koreadaily.com/raintree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Raintree
비공개 개설 2012.10.16
인기도 1298394
회원 87명
Raintree 공지 
공지 (20)
어느날 문득(벙개) (42)
모임후기 (24)
Together(정모) (94)
Carpe Diem(즐금) (26)
Raintree 인사 
콩닥콩닥(가입)  (115)
Footprint(흔적) (924)
Raintree 안채 
Sweet Rain (1145)  
토닥토닥 (687)
고은시 (295)  
Raintree 사랑채 
도란도란(끝말잇기) (281)
톡톡톡(정보) (301)  
Raintree 뜰 
팝송 (782)
가요,가곡 (904)  
클래식,연주곡 (622)
음악 편지 (681)
Raintree 취미 
찰칵찰칵 (508)
drudru(풍경) (86)
조물조물 (74)
내 스탈이 어때서 (58)
Raintree 문화 
건강관리  (1400)  
통 Guitar  (107)
예술작품 (67)
생활지혜 (1220)  
Raintree 유머,영화 
~!@#$%^&* (549)  
추억의 영화 (150)
어 .머. 나. (627)
Raintree 신앙 
오늘의 묵상 (1172)  
찬양 (1171)  
Sinabro (979)
공감 (491)  
Amazing Grace (80)
Raintree 자료실 
운영자방 (2645)  
태그 자료실 (10)
태그 연습장  (9)  
Raintree Story
My forever Friend
어느날 갑자기
그댄 봄비를...
With or Without You
 
TODAY : 1562명
TOTAL : 2638621명
생활지혜
작성자  Raintree 작성일  2017.04.18 11:50 조회수 1130 추천 0
제목
 향기나는 남자 되는 법?  
 

향기나는 남자 되는 법?"..불쾌한 냄새 관리 TIP

[옴므파탈 시크릿] 불쾌한 입·땀·옷 냄새 제거로 향기로운 매력남 되기

 

 

 

 

 

멋진 외모를 위해 자기 자신을 가꾸는 그루밍족이 증가하고 있다. 대부분 피부, 헤어스타일, 패션 등 보여지는 것에 집중하는 경우가 많다. 아무리 완벽한 외모를 뽐낸다 한들, 몸에서 불쾌한 냄새가 난다면 말짱 도루묵이다. 진정한 멋진 남자가 되고 싶다면 몸에서 향긋한 향기를 내뿜어 보자.

 

◇ 입냄새 제거? 커피·담배 NO…수분 섭취·칫솔질 YES

 

평소 커피와 담배를 가까이 한다면 지독한 입냄새를 의심해봐야 한다. 특히 프림이 들어간 커피와 담배를 함께 즐기는 사람은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 이 경우 조금만 가까운 거리에서 이야기를 나눠도 상대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만큼 악취를 풍기기 쉽다.

 

커피와 담배는 입안을 건조하게 만들어 입냄새를 유발한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입냄새가 나는 이유 역시 자는 동안 입안이 말라있기 때문이다. 침이 마르지 않도록 물을 자주 마셔야 입냄새를 줄일 수 있다.

 

입으로 호흡하는 것도 침을 마르게 한다. 이는 타인에게 불쾌한 냄새를 전해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입냄새를 예방하기 위해 가급적 코로만 호흡하는 습관을 들인다.

 

입냄새 예방의 기본은 올바른 칫솔질이다. 담배를 피거나 음식을 먹은 뒤에는 반드시 양치를 해야 입안에 남아있는 이물질을 제거할 수 있다. 특히 혓바닥에 하얗게 낀 설태는 냄새를 유발하므로, 칫솔질을 할 때는 혀 안쪽까지 꼼꼼히 닦는다. 양치가 어려운 상황에는 물이나 가글로 입안을 깨끗이 헹군다.

 

◇ 땀냄새 관리…따뜻한 물 샤워 후 샤워코롱

 

간혹 땀냄새를 남자다움의 상징이라 착각하는 이들이 있다. 운동하는 모습을 곁에서 직접 본 경우라면 극히 드물게 땀냄새마저 섹시하게 느낄 수 있다. 그러나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운동하던 멋진 모습은 사라지고 남는 건 지독한 체취뿐이다.

 

땀 냄새는 여름철 뿐 아니라 두꺼운 옷차림이 덥게 느껴지는 요즘같은 간절기에도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땀냄새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청결에 신경써야 한다.

 

찬물 대신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한 후 물기는 수건으로 꼼꼼히 닦는다. 주기적인 각질 관리로 땀과 피지를 씻어내는 것도 잊지 않는다. 샤워 후 샤워코롱을 뿌리면 몸에서 은은한 향기가 난다.

 

땀 냄새가 유난히 심하다면 식습관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 육류와 고칼로리 음식을 자주 섭취하면 노폐물 분비가 잦아져 땀 냄새가 심해진다. 특히 늦은 밤 야식은 체내에 축적되는 경우가 많아 노폐물 분비가 더욱 증가한다. 향기로운 남자가 되기 위해 야식 섭취는 자제하는 게 좋다.

 

◇ 옷에 밴 불쾌한 냄새…섬유탈취제 사용

 

봄바람을 타고 날아오는 향긋한 향기는 주변 사람들의 기분을 좋게 만든다. 반면 스칠 때마다 옷에 밴 담배 냄새와 고기 냄새가 난다면, 좋은 인상을 전하기 어렵다.

 

외투는 세탁이 어려워 냄새 제거가 어렵다. 스프레이 타입의 섬유탈취제를 사용하면 옷에 밴 냄새들을 간편하게 제거하고 향기를 남길 수 있다. 옷에 섬유탈취제를 골고루 뿌린 뒤, 통풍이 잘되는 곳에 걸어놓으면 불쾌한 냄새가 휘발된다.

 

옷을 깨끗하게 세탁한 후에도 불쾌한 냄새가 나는 경우가 있다. 옷에 식초를 2~3방울 정도 떨어트린 후 세탁을 하면 냄새가 말끔하게 제거된다. 헹굼 시에는 섬유유연제를 사용해 옷에서 향기로운 냄새가 풍기도록 한다.

 
 
 
 
이전글   글루텐 섭취 늘리면 당뇨병 감소
다음글   커피가 치매 막는 이유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