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http://club.koreadaily.com/minuki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마니아
공개 개설 2012.12.30
인기도 1300356
회원 66명
생횔 상식 
건강 정보 (3037)
상식 (216)
만남 
벙개 (0)
좋은글 
좋은글 (28)
유머 
유머사진 (49)
음악 
동영상 (47)
자전거 
사진 (11)
정비 (3)
성 클리닉 
성 (70)
 
TODAY : 176명
TOTAL : 1754660명
건강 정보
작성자  마니아 작성일  2017.08.02 18:58 조회수 312 추천 0
제목
 덥고 습할 때, 살이 더 찐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요즘 같은 때에는 운동량이 줄어든다. 이와 관련해 습하고 더운 날씨에는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고 그에 따른 질병이 발생할 위험률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텍사스 대학교 오스틴 캠퍼스 연구팀에 따르면 날씨가 습하고 더운 지역일수록 비만 인구가 높다. 연구팀은 "높은 온도와 습도는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을 늘려 체중 증가와 비만을 촉발하고 관련 질환에 걸릴 가능성을 높인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한여름부터 혹한기까지의 지역별 온도를 조사하고 날씨에 따른 사람들의 활동량을 분석했다. 그 결과, 습하고 더운 미국 남동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다른 지역에 사는 사람들보다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긴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날씨가 더운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라면 아침 일찍 조깅을 하거나 실내에서 운동하는 시간을 갖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단, 극단적인 날씨만이 비만 관련 질병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지는 않는다. 지역 시설이나 인구통계학적 특성이 두드러질 경우 이와 같은 요인이 날씨보다 질병을 일으키는 보다 근본적인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날씨가 비만과 관련된 질병을 일으킨다는 것은 확실하지만 예외적인 경우도 있다"며 "예를 들어 콜로라도 거주자들은 유달리 활동적이고 마른 체형을 가졌는데 언덕과 산이 많아 시원하고 건조한 날씨가 신체 활동을 촉발시켰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유사한 날씨를 가진 웨스트버지니아 거주자들은 비활동적"이라고 말했다.

 
 
 
 
 
이전글   폭염 심할수록 늘어나는 질병 3
다음글   치매 전조?...신경질 늘어난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