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http://club.koreadaily.com/minuki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마니아
공개 개설 2012.12.30
인기도 1300356
회원 66명
생횔 상식 
건강 정보 (3037)
상식 (216)
만남 
벙개 (0)
좋은글 
좋은글 (28)
유머 
유머사진 (49)
음악 
동영상 (47)
자전거 
사진 (11)
정비 (3)
성 클리닉 
성 (70)
 
TODAY : 163명
TOTAL : 1754647명
건강 정보
작성자  마니아 작성일  2017.08.07 07:59 조회수 367 추천 0
제목
 가벼운 뇌진탕도 꼭 병원에 가야 하는 이유  
 


구조의 이상을 초래하지 않는 뇌의 일시적인 기능 부전이며 주로 의식 소실을 동반하는 것을 뇌진탕이라고 한다.

그러나 최근에 와서는 광범위한 뇌진탕의 정의에 의식 소실이 없는 경우도 포함하고 있다. 즉, 뇌에 충격이 가해져서 뇌가 놀랐다는 상황을 의미한다. 하지만 이렇게 뇌가 놀란 정도의 가벼운 뇌진탕이라도 실제로는 뇌신경 전달 체계에 문제를 일으켜 인지 기능과 감정 능력에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연구팀은 뇌진탕이 발생한 지 2~4일이 지난 이들의 뇌신경 이미지와 데이터를 분석해 뇌의 신경 전달과 인지력에 변화가 있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뇌진탕은 지각, 운동 기능을 맡고 신경 신호를 전달하는 뇌 백질에 변화를 초래하고 뇌의 축색돌기도 움직임과 신경 전달이 원활하지 않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런(신경세포) 표면에서 정보를 전달하는 통로에도 문제가 생겼다. 연구팀은 "뇌진탕은 뇌의 신경 전달에 문제를 일으켜 인지 기능과 감정 능력에 지속적으로 장애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매년 미국에서는 뇌진탕 환자가 100만 명씩 생기지만 대부분 후속 치료를 받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뇌진탕 환자들을 방치하면 사회 경제적 손실을 유발할 수 있다"며 "뇌진탕 환자의 진단과 치료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전글   남성, 소변 깔끔하게 배출시키는 ''''2가지'''' 방법
다음글   당신의 다이어트가 실패하는 이유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