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Raintree

http://club.koreadaily.com/raintree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Raintree
비공개 개설 2012.10.16
인기도 1685130
회원 108명
Raintree 공지 
공지 (21)
어느날 문득(벙개) (50)
모임후기 (28)
Together(정모) (94)
Carpe Diem(즐금) (67)
Shall We Walk(즐토) (2)
Raintree 인사 
콩닥콩닥(가입)  (131)
Footprint(출석방) (994)
Raintree 안채 
Sweet Rain (1262)
토닥토닥 (735)
고은시 (338)
Raintree 사랑채 
도란도란(끝말잇기) (281)
톡톡톡(정보) (445)
Raintree 뜰 
팝송 (831)
가요,가곡 (1007)
클래식,연주곡 (678)
음악 편지 (신청곡) (742)
Raintree 취미 
찰칵찰칵 (545)
drudru(풍경) (90)
조물조물 (77)
내 스탈이 어때서 (62)
Raintree 문화 
건강관리  (1644)
통 Guitar  (110)
예술작품 (67)
생활지혜 (1464)
Raintree 유머,영화 
~!@#$%^&* (684)  
추억의 영화 (190)
어 .머. 나. (656)
Raintree 신앙 
오늘의 묵상 (1335)  
찬양 (1334)  
Sinabro (1001)
공감 (654)  
Amazing Grace (101)
Raintree 자료실 
운영자방 (2941)
태그 연습장  (9)
태그 자료실 (10)
Raintree Story
My forever Friend
어느날 갑자기
그댄 봄비를...
With or Without You
 
TODAY : 1747명
TOTAL : 3253632명
생활지혜
작성자  Raintree 작성일  2017.12.07 10:48 조회수 1144 추천 0
제목
 밥 먹을 때 했던 양반다리, '이것' 수명 줄인다고?  
 

밥 먹을 때 했던 양반다리, 이것 수명 줄인다고?

 

 

 

 

 

무릎 관절과 고관절, 발 관절은 체중의 부하를 많이 받는 관절이다. 일상에서 무심코 취하는 자세 중에는 관절에 부담을 가중시키는 자세가 꽤 많다. 특히 한국인은 특유의 좌식 생활 문화로 양반 다리나 쪼그려 앉기 등의 자세를 취할 때가 많은데, 관절에 부담을 주거나 망가뜨리기 쉬워 주의가 필요하다.

 

양반 다리, 무릎 관절과 고관절 망가뜨려

 

습관처럼 몸에 밴 양반다리가 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양반다리는 무릎과 고관절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 먼저 무릎 관절을 과도하게 굽혀 관절 주변의 인대와 근육을 지나치게 긴장하게 만든다. 또한 양반 다리는 양쪽 고관절이 바깥으로 벌어지면서 무리를 주게 된다. 골반이 옆으로 벌어지고, 무릎이 바깥쪽으로 향하는 양반다리 자세가 굳어지면 결국 무릎이 바깥으로 휘는 O자형 다리가 될 위험이 있다. 양쪽 복숭아뼈와 엄지발가락을 맞닿게 한 뒤 똑바로 섰을 때 무릎과 무릎 사이가 5cm 이상 벌어진다면 O자형 다리를 의심해 보자. 만약 양반다리를 하고 앉아야 할 상황이라면 양반다리를 하는 방향을 중간에 바꿔주거나 자주 움직여 줘야 한다. 방석으로 무릎의 부담을 줄일 수도 있다. 방석을 반으로 접어서 무릎을 펴서 앉으면 된다. 퇴행성 관절염 환자는 무릎을 바로 펴기가 쉽지 않기 때문 되에 엉덩이 부분을 높인 후에 조금씩 펴주면 도움이 된다.

 

무릎 꿇는 자세는 점액낭염 발병 유발

 

무릎을 꿇은 자세는 무릎 내부의 압력을 높여 무릎의 부담을 배가시키고 관절을 지탱하는 인대도 과도하게 긴장시킨다. 무릎을 자주 꿇는 사람들은 점액낭에 염증이 생기는 ‘점액낭염’이 발병하기 쉽다. 점액낭에 염증이 생기면 무릎 앞 슬개골이 붓고 통증이 생긴다. 흔히 퇴행성 관절염과 헷갈리기 쉬운데 아픈 부위를 눌러보면 구분이 쉽다. ‘슬개골 점액낭염’인 경우에는 무릎 앞쪽의 염증 부위를 누르면 통증이 심해지고 퇴행성 관절염은 무릎관절 깊숙한 곳에서 느껴지는 통증이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움직일 때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 또 관절염인 경우 뼈가 삐걱거리면서 시큰한 느낌이 드는 통증이라면 점액낭염은 열이 나는 듯한 느낌이 드는 화끈거리는 통증이다. 점액낭염으로 인한 통증이 생겼을 때 대부분 원인도 모른 채 치료를 미루고 저절로 낫기를 기대하다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다. 특히 중년 주부들의 가사일로 인한 반복동작, 무리한 관절사용 등 아픈 부위를 계속 자극하는 생활습관은 퇴행성 관절염 질환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쪼그려 앉기는 무릎 관절 최대의 적

 

집안일을 할 때마다 많은 이들이 쪼그려 앉는 자세를 취한다. 그런데 이 자세는 무릎 관절 최대의 적으로 경계해야 한다. 쪼그려 앉을 때 무릎에 쏠리는 하중으로 인해 무릎 연골이 손상돼 관절염이 발생하게 된다. 무리하게 장시간 쪼그려 앉았다가 일어서면 일시적으로 무릎 통증이 생기기는 경험은 누구나 해봤을 것이다. 이는 연골에 윤활액이 충분히 침투하지 못해 뻣뻣해진 것으로 갑자기 일어서면 무릎에 충격을 더해 연골 손상을 줄 수 있으므로 가급적 천천히 일어나야 한다. 무엇보다도 생활 속에서 쪼그리고 앉는 기회를 최소화해야 한다. 집안일을 할 때도 쪼그려 앉지 않고 앉은뱅이 의자에 앉아서 하면 관절 건강을 지킬 수 있다.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은 “무릎 관절에 해가 되는 자세는 모두 무릎 관절을 과도하게 꺽거나 굴곡시킨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관절 통증의 원인이 자세와 생활습관 탓일 수도 있으니 관절을 펴고 불필요하게 부담을 주는 일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전글   식초에 대장염 치료 효과 있다
다음글   괴로운 피부질환 건선, 면역력 회복이 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