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혁신라이프코칭연수원 ICC

http://club.koreadaily.com/icclifecoach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공동체 영상 정보   ICC 안내자료   도시와 자연의 영상 
 
  클럽정보
운영자 simonshin
비공개 개설 2016.07.20
인기도 576008
회원 79명
공동체 영상 정보 (80)
ICC 안내자료 (90)
ICP 안내자료 (74)
도시와 자연의 영상 (88)
정신분열증 (1)
신현근 박사 영상 강의 
애도와 상실 (10)
Karen Horney의 정신분석 (74)
대인관계 정신분석 2 (35)
자아심리학 2 (34)
고전적 정신분석 (Freud) (168)
병리적 자기애와 공격성 (Kernberg) (60)
자기 심리학 (Kohut) (81)
임상 기법과 임상감독 (11)
인간성장이론 (9)
전이와 저항 (60)
클라인(Klein) 학파의 대상관계 이론과 그 역사 (34)
강의안과 발제문 
현대정신분석의핵심개념 (5)
라이프코치양성 (23)
진단과평가 (17)
현대갈등이론 (13)
정신분석의핵심개념 (11)
전인격적라이프코칭 (8)
회원자료 (5)
무의식적환상 (22)
현대정신분석의개입기법 (35)
정서적의사소통 (15)
정신분석기법과정신적 갈등 (23)
정신분석적사례이해 (26)
방어기제 (24)
정신분석의역사 (47)
고전적 정신분석 기법 (19)
신경증이론 (23)
대상관계이론의역사 (14)
자아심리학 (23)
현대정신분석 이론 (25)
페어베언의 성격 이론 (24)
성년기 발달 이론 (13)
위니코트의 대상관계 이론 (19)
ICC의 목표
추천링크
ICC YouTube
ICC 웹사이트
ICP, Seoul Korea
ICC 대표 신현근 박사
ICC의 네이버 블로그
ICC의 Moment 블로그
혁신라이프코칭학회 ICS
ICC의 Facebook Page
ICS의 Facebook Page
HeyKorean ICC
한국일보 블로그
ICP YouTube
 
TODAY : 91명
TOTAL : 911957명
자아심리학
작성자  simonshin 작성일  2018.01.14 15:55 조회수 649 추천 0
제목
 발제문 (권장순님): 갈등이론, 욕동이론, 그리고 자아심리학적 대상관계이론  
 

과목: 자아심리학 1

주제: 갈등이론, 욕동이론, 그리고 자아심리학적 대상관계이론

강사: 신현근 / 백경희 교수

발제자: 권장순님

교재: Blanck, G. & Blanck, R. (1994). Ego psychology: Theory and Practice (2nd Ed.). New York: Columbia University Press.

 

 

Conflict Theory, Drive Theory, and Ego Psychological Object Relations Theory

 

p12

Freud 갈등 이론가이며, 욕동 이론가이고, Ego 심리학자, 대상관계 이론가였다. 그에게 정신 분석적 이론은 개인적인 것이고, 전체를 구성하는 부분들이다. 오늘날 이것들을 분리시키는 유감스러운 경향이 있고, 그래서 우리들은 욕동이론 ego자아심리학, 갈등이론 대상관계이론을 듣고 있다. Freud 이것들을 분리된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그는 하나가 다른 것과 갈등이 있는 것으로 여기지 않았고, 그는 하나가 다른 것을 넘는 가치가 있다고 보지 않았다. 정신분석은 통일된 이론으로 그것은 발견적 목적들에 있어 다양한 국면들을 분리하여 토론되어야만 한다. 부분이 분리된 이론으로서 간주되는 것은 인위적이고 단순하다.

 

Conflict Theory

Freud 갈등이론은 꿈의 해석 있어 표현되었다(1900). 힘의 무의식적 소망들은 대항세력을 실험하는 센서와 갈등하고 있다. Freud drives 정신의 구조 그리고 갈등에 대한 그의 생각들을 포함하여 다음 26년을 이런 아이디어를 발견하는데 보냈다. 그런 기간동안, (p13) 그는 아동의 sexuality(1905) 그리고 나르시즘(1914) 조사하고, 그리고 그의 사례 역사들을(1909-14) 포함시켰다. 그는 기술의 권고를 했고(1912-13), metapsychology(1914-16) 대해 썼고 그리고 우울에 있어 주요한 에세이를 썼다(1917), 그리고 그의 Introductory Lectures서두의 강의를 했다(1915-17). 그는 또한 dual욕동이론(1920), ego 대한(1921) 다소 새로운 생각을 표현했다. 1923년까지 그는 대항세력과 대비된 (효력)보다 갈등이론을 복잡한 것으로서, ego 정신적 과정의 응집적 조직으로 정의했고, 그리고 ego 정신구조의 세개의 구성요소 하나라고 보여주었다,

1926 년까지 프로이트는 이러한 상호 관련 사안에 대해 생각하면서 불안이 불안정한 리비도의 결과라는(리비도를 막는다라고 했던) 불안의 번째 이론을 수정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의 새로운 드라이브 이론과 갈등 이론은 불안의 복잡한 이론으로 불렸고, 그것은 우리가 그의 불안의 번째 이론으로 언급했다.

구조이론의 뒤이은 설명, 특별히 ego 다양한 기능들이 탐색되었고 수년에 걸쳐 정의 되었고 때때로 유감스럽게도 구체화 되었다. 우리는 우리 자신들을 일깨울 필요가 있고 우리는 구조의 구체화가 목적을 방해하도록 제공되는 정신구조에 대해 우리의 생각을 조직화하도록 우리를 가능하게 구성하도록 다룰수 있다.

이것은 Freud 의도가 정신구조의 모든 이론에 나타나도록 하는 것이 그의 도표들에 묘사되었다(1923:24, 1933b:79). 그는 아무 경계도 없이, 구조의 여러 기관agencie 사이를 경계선 없이 그렸다. 그는 ego super ego id 안으로 병합해서 썼다. 나중에 그는 통일된 것으로서 정신 구조를 기술하는데 있어 심지어 공감적이었다. :

 

ego super ego, 그리고 id로의 성격적인 이러한 분리의 생각에 있어서, 당신은 그러하지 않을 것이지만, 정치 지리학에 있어 인위적으로 그려진것과 같은 예민한 개척자로 그려졌다. 우리는 선을 그리는 것이나 또는 초기의 그림 그리기에 있어 그와 같은 선형적 윤곽(개요) 의해 마음의 특징을 판단할 없다. 그러나 색의 영역에 의해서 라기 보다는 그들이 현대 예술가들에 의해 나타내어진 것으로서 서로에게 녹아졌다. 서로 분리가 우리는 무엇이 우리를 병합하게 하도록 분리하는 것을 허용해야만 했다.

 

이처럼 이것은 정신분석적 흥미의 주제의 부분들이라기보다는 전체 정신이다. 우리는 전체를 크게 이해하도록 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부분의 분리를 실험한다.

 

 

Drive theory p14

정신 분석적 욕동 이론은 리비도 이론으로 시작되었다. 1920년까지는 프로이드가 개의 드라이브, 리비도와 공격성, 또는 에로스와 타나토스 (삶의 본능과 죽음의 본능) 있다고 제안했다. 공격 욕동의 개념은 많은 이론가들의 마음 속에 무질서 하게 남아 있다. 공격 욕동에 5 가지 주요 위치가 있다.

위치는 1920 이래로 욕동 이론을 수정하지 않은 형태로 보존하고 있다. 멜라니 클라인의 추종자와 같은, 그러한 견해를 지닌 사람들에게는 삶과 죽음의 본능이 문자 그대로 취해지고 클라이니언 이론과 기술의 중요한 구성 요소이다.

번째 위치에서 죽음 본능의 개념은 제거되거나 해소된다. 이것은 공격욕동의 이론으로 대치된 것으로 그것은 무생물 상태로 돌아가려는 강박관념을 가지고 참여되지 않았다. jacobson(1964) 표현한 견해는 죽음의 본능이 이론적인 구성을 위해 필요하지 않다고 간주한다.

번째 관점은 주장성을 설명할 필요성에서 나온다. 파괴적인 활동에서 그것을 분리하는 중간에 공격성 (에릭슨, 개인적 의사 소통) 같은 용어가 도입되었지만 아직 취하지 않았다.

능동적이지만 파괴적이지 않은 행동을 설명하려는 번째 시도는 공격적 욕동이 스펙트럼을 따라 생각할 있으며, 한쪽 끝은 온건한 형태를, 다른 끝은 침범적 공격에 이르기까지 파괴적 침범이 있다고 생각할 있다(McDevitt 1983; Parens 1979). 이것은 공격성이 분리 - 개별화 과정으로의 추진력을 강화하는 힘이 있다는 말러의 발견에 의해 촉발되었다. 목적을 위한 공격적인 에너지의 배치는 파괴적인 것이 아니라 개인을 발전적으로 추진한다는 의미에서 생명을 증진시키는 것이다.

우리는 욕동, 정서적인 현상으로 보는 것이 이상하고 심지어 역설적인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다섯 번째 영역을 제시한다. 욕동은 개인의 수반되는 정서의 발달을 지원한다. 프로이트의 1940 (사후에 발표 ) 그의 욕동이론의 재구성에서 연결을 추구하는 힘으로서 리비도와 파괴와 연결을 하는 것을 찾는 힘으로서 공격성을 정의했다. 여기서 그는 이상 죽음 본능에 대해 쓰지 않지만, 욕동에 대한 그의 마지막 설명은 죽음본능에 대한 공격적인 욕동의 파괴적인 의미를 간직하고 있다. (p15) 그가 발달을 촉진하는 단절하는(분리된) 힘으로 공격성을 향해 움직였다고 있을까? Hartmann 차별화와 통합이라는 개념을 제안함으로써 차이differentation 비파괴적인 것으로 간주 있는 기반을 제공했다.

산도로 내려가는 것을 시작하고 배꼽의 연결을 자르는 , 육체적 그리고 정신적 삶은 연결되지 않은 과정이 필요하다. 그러나 차이들은 조직의 높은 다음 단계에서 (consolidation) 통합(integration) 의해 수행된다. 차별화의 리듬이 있고, 통합이 이루어지며 점점 많은 경험을 포함하고 점점 커지는 sweeps에서 새로운 차별화를 얻게 된다.

이러한 방식으로 연결을 다시 시작하기만하면 낮은 수준의 조직에서 연결을 끊는 과정에서 높은 수준의 연결을 유지합니다. 우리는 hartmann undifferentiated(차별화되지 않은) matrix개념으로부터 우리의 이론화하는 것을 계속한다. 그는 ego자아와 원초아id 처음에 분리되지 않은 것이고; ego id 탄생(birth) 이후에 분리되었다고 제안한다([1939] 1958). Jacobson(1964) 두가지 욕동 역시 처음에 미분화 되었다고 제시했고, 충분한 보살핌의 보호 아래 리비도와 공격성으로 분리된다는 이런 생각을 확장했다. 우리는(Blanck and Blank 1979) 정서들이 drive-borne 아니라 미분화된 메트릭스에서 발생한다고 주장하는 정서 이론을 제안하는 것으로 확장한다. 사랑은 리비도에서 발생하는 것이 아니고, 증오는 공격에서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정서의 두가지 세트는 그들의 분리 발달적 진로(방향) 따른다.

추가적인 이론적 문제는 공격성 욕동의 관계에서 발생한다. 이론을 소개하는 다양한 방식은 내재적 어려움을 포함한다. 욕동 이론은 프로이드가 공격적 욕동을 추가하기 까지 20 이상 동안 리비도 이론을 남겼다. 프로이드가 1920 전에 열심히 공들인 모든 이론 구축을 바꾸는 것을 증오했다고 있나? 사실은 공격적인 욕동의 개념이 리비도 이론에 덧붙여지고, 리비도 이론은 우리에게 공격성이 초기 정신분석적 발달이론을 구성했던 심리성적 발전과정에 있어 리비도가 그러했던 것처럼 같은 변화를 겪는다는 것을 추측하도록 남겨 놓았다. 국제 정신분석협회(1971) 27번째 의회에서 안나 프로이드는 "tack on부착" 이론의 몇몇 단점을 지적했다. 원론적으로 그녀는 공격적 욕동이 심리성적 단계를 통해 리비도적 욕동으로서 같은 코스를 정확하게 따라온다고 믿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생각했다. 그녀는 해결을 제시하는 없이 이론적 퍼즐을 제기했다.

p16

주목할 것은, 비록 정신분석적 이론가들이 공격 욕동의 이론을 가진 어려움이 있지만, 그들은 리비디날 욕동의 생각을 가진 아주 안전한 것이다. 아마도 연결은 연결되지 않는 것을 넘어선 가치를 가지고 있고, 리비도는 좋고공격성은 나쁜 이라고 여겨진다. Freud 삶의 (생명력) 조화를 이루지 못해서 공격적 욕동의 작용을 이해하는 것을 방해하는 파괴의 함축connotation으로 계속 남아 있는가? 대상의 상실은 역전이에 있어 종종 분석가의 나은 판단에 대해 가치를 제한하는 임상적 상황에 있어 특별히 위험하다.

욕동으로부터 분리된 정서의 파생이론은 Freud dual 욕동이론으로부터 발생되어 욕동과 정서를 혼동하고 욕동이 촉진됨으로써 공격욕동을 사용하는 경향에 대한 문제의 해결을 제공하도록 디자인되었다. 간과 되어왔던 것은 욕동은 보거나 느낄 있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어원들이다. 가치 판단은 긍적적이고 부정정인 정서 탓으로 돌리는 다양한 지명(designation) 들어갔다. 그것은 분노의 표현에 관한 뿐만 아니라 부정적인, 만족되지 않은, 심지어 나쁜것으로서 발달의 과정 안에서 연결되지 않음을 찾는 중요한 사실이 있다고 간주한다.

문제는 의미를 초월한다. 욕동과 정서는 아직 같을 없지만 같은 뜻을 가짐으로서 너무나도 일반적이게 쓰여진다. 아마도 정서는 욕동으로부터 유래된다고 주장되었다. 그러나 또한 다른 이론이 있다는 것에 대한 정서의 기원과 같이 봐야하는 문제가 있다. 정서의 기원에 대한 지배적인 이론은 그들이 욕동으로부터 유래한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정서가 분리되지 않은 메트릭스의 다른 부분에서 유래됐다는 제안이 분석가들이 생각하고 욕동과 정서 모두를 기술적으로 사용하는 방법(way)에서 많은 에러를 제거한다고 믿는다. 우리의 입장에 대한 지지는 아주 어린 아이가 많은 다른 사람들 사이에서 감정적인 분화의 발달 과제를 갖고 있다는 관찰에서 발견 수있다. 우선 아이들은 모든 이나 모든 광범위한 용어 안에서 경험하고 영향을 표현한다. 정서 구별의 과정이 발달의 요소라고 제안한다. 발전이 진행됨으로서, 정서의 감춰지는 것은 나타나기 시작한다. 그리고 정서 구별이 모든 모든 아래 진행됨으로서, 한편으로는 매우 기뻐하고, 즐기고, 행복하고, 만족하는 같을 것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우울하고, 슬퍼하고, 절망하고, 불행하고, 불만족하는 같을 것이다.

욕동과 정서가 같지 않다는 것은 공격적 욕동이 심각한 연결들을 제공한다는 Freud 그의 인생 후반의 자각에 의해 부각되었다. 이러한 자각은 공격적 욕동이 연결을 자르는 것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p17) 이것은 ego자아심리학자에게 심각한 연결들은 필요하게 파괴적인 것이 아니라, 만약 연결이 유지되었다면 삶이 파괴되었을 것이다 라는 것을 주목하도록 했다.

이것은 심지어 신체적 연결의 영역에서도 그러하다. 아이와 엄마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배꼽의 연결은 반드시 잘라져야한다. 자아 심리학에서 말하기로는 심리학적 연결 또한 개인이 정체성을 얻기 위해 반드시 잘라져야 한다는 것이다.

차이는 정신분석적 기술의 초기 이론가에게 그렇게 중요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구조화된 개인의 성격을 다루는 안에서 하나는 분리-개별 과정의 번째 과정round 합리적으로 만족스럽게 완료했던 사람을 다루는 이였다. 지금 우리는 게다가 구조화되지 않은(borderline) 성격과 작업을 해야하고, 우리는 그러한 환자들이 발달의 번째 과정인 분리의 과정에서 공격적 욕동을 사용하는 것에 있어 성공하지 못했다는 것을 고려해야한다. 그러므로 이러한 환자들은 이미 진행되고 있는 구조화된 성격인 정체성을 얻기 위한 치료적 과정 안에서 추진되는 것을 사용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우리가 18장에서 보여줄것으로, 이것은 구조화된 성격의 치료에서 저항을 다루는 것에서 엄청난 결과를 가진다. 우리는 치료사가 적대감을 반영하는 전이 행동과 분리되는 정체성을 향해 추진되는 것을 반영하는 전이행동 사이를 구별하는 것을 촉구할 것이다. 그러므로 구조화된 성격을 치료하는데는 다양한 치료기법이 요구된다. 만약 치료사가 치료적 상황에서 정서를 가진 욕동을 혼동한다면 잘못된 해석을 위험이 있다. 제안은 적대감 없는 공격성이 이런 것에 다소 있다 것이다; 아직 이것은 욕동과 정서사이의 연결을 유지하도록 불편하게 남았다. 왜냐하면 그것은 만족하지 못하는 목적을 가짐으로서 공격적인 욕동에 관한 경향을 영구화시키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그것은 우리가 묘사했듯이, 이론적 구성과 임상적 정확성을 나타낸다. 발달의 분리된 lines로서 욕동과 정서를 생각하는 것으로 믿고, 차별이 없는 메트릭스의 다른 부분들로부터 기인하고 있다. 분리되지 않은 메트릭스의 다른 부분들로부터 이끌어진 발달의 가지 분리되는 라인으로서 정서와 욕동을 생각하는 것은 이론 구축과 임상적 정확성의 나음을 제공한다. 다음은 비록 종종 분리되는 추구의 (부속물accompaniment)동반이 있더라도, 분노, 격노, 적대감, 싫어함, 비슷한 정서들은 차이를 향한 움직임으로서 같지 않다는 것은 분명할 있다.

 

 

 

Object Relations Theory

동시에 Freud 그의 욕동 이론을 발전 시켰고, 대상 관계에 대한 암시는 처음부터 점을 염두에 두었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우리는 강조의 부족을 설명 없습니다. 아직 1905 초기에 그가 말한 것으로: (p18) 그의 나중의 성적 대상의 선택을 결정하는데 있어 아동의 부모에게로의 관계의 중요한 시각에 있어, 이것은 쉽게 이해될 있고 그러한 관계들의 어떠한 혼란은 그의 성인기의 성적 삶에 중대한 영향을 주게 것이다(228).

1914년에 Freud 쓰기를: 여기에서 우리는 심지어 무엇이 나르시시즘의 한계를 지나 통과하거나 대상들의 리비도에 애착되도록 우리의 정신적 삶에 반드시 필요하게 만드는지의 질문에 접하도록 모험을 있을 있다(1914c, 85). 그는 덧붙이기를: 우리는 만약 우리가 병에 걸리지 않았거나, 그리고 만약 우리가 사랑을 없는 박탈의 상황에 있어서 병에 걸렸다하더라도, 사랑을 시작할 있다(85).

비록 동시대 자아심리학적 대상 관계 이론에 참여하더라도, 그는 나르시스틱 형태로부터 구별되어진 것으로서 anaclitic 형태의 사랑에 대해서 썼다. 그가 말한 anaclitic 형태의 사랑은 사람은 그를 먹여주는 여자나, 그를 보호하거나, 그리고 그들의 장소에서 획득하는 것을 대체하는 남자를 사랑할 있다 (90).

1917년에 Freud 우울에 있어 대상 상실의 효과에 대한 전체적인 에세이에 전념했다. 그리고 1921년에, 그는 대상 관계에 대해 심지어 분명해졌고, 대상과 자아ego 사이의 상호관계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105-10).

1923년의 저작에서 프로이트가 전개한 대상 관계 이론의 다음 단계는 대상관계이론이 그의 전체 정신 분석 이론의 필수적인 부분이라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것처럼 쓰고 있다. 거기에서 그는 강조할때 대상관계를 참조했고, 게다가 그의 주요한 이론이나, 정신구조의 기술을 추구한다. 그는 말하기를: 우리는 우리의 주의를 잠시동안 오래 ego자아의 대상 동일시identification 주는 것을 피할 없다... 거기에 다양한 동일시 사이의 갈등의 질문이 ego자아가 산산조각이 나고, 갈등들이 결국 전체적으로 병리적인 것으로서 기술되지 않을 없는 것으로 남게된다 (30-31).

오늘날 우리가 사용할 있는 자아심리학의 이론적 도구와 함께, 우리는 Freud 1923 년에 명확히 제시한 갈등이론이 내적체계 갈등보다 복잡하다는 것을 있는 입장에 있다. 자아 심리학적 대상이론에 있어 자기표상과 대상표상 사이에는 체계 내의 갈등이 있을 있는데, 표상들의 그러한 집합 사이의 관계이론 있다. 이것은 달리 사람 개인 행동의 단순한 이론이 아니라 내적체계 상호작용의 복합 이론이다.

11장에서 우리는 대상관계 이론에 있어 우리의 위치를 완전하게 논의한다.


 
 
 
 
이전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이전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