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4060의 행복한 아침

http://club.koreadaily.com/Korea victorvalley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가입등록 및 인사방 
 
  클럽정보
운영자 빛과소리
비공개 개설 2012.07.05
인기도 7951964
회원 510명
공지및 공유방 
가입등록 및 인사방 (167)
행복 스케치 (1289)  
글모음방 
감동,좋은글  (2076)
명언, 귀감글 (1257)
여러글 (1497)
자유 게시판 (944)
유익한 정보방 
건강정보 (2206)  
생활상식 (1793)  
음식관련 (1681)  
영상방 
사진.그림. 조각 (1577)  
동영상 (709)
IT 인터넷 
컴퓨터 (259)
태그자료 (55)
이미지 스킨 (93)
질문하기 (23)
쉬어가는방 
게임 (322)
그림 찾기 (34)
음악♬휴게실 (790)
유머 웃음방 (989)
세상 이야기 (633)  
각종자료실 
운영자방 (1280)  
신앙방 
말씀. 글 (360)
찬양 (151)
추천링크
가판대-모든 신문은 여기
채널 A
MBN 매일방송
JTBC
나는 의사다
정규재 TV
EBS 교육방송
라디오코리아
재림마을
 
TODAY : 5441명
TOTAL : 11483564명
여러글
작성자  빛과소리 작성일  2018.02.13 11:26 조회수 131 추천 0
제목
 아는 것이 많으면 인간은 자만하기가 쉽다   
 




 
아는 것이 많으면 인간은 자만하기가 쉽다 


아는 것만 믿고 설치다 보면
무슨 덫에나 걸리게 마련이다. 
사람이 무엇을 안다고 해 보았자 
한 줌의모래알에도 못미친다.

그러나 인간은 지식을 좀 쌓았다 싶으면 
고집스런 안경을 쓰고 세상을 보려고 한다.
그래서 편견도생기고
독단도 생기고 시시비비가 일어난다.
이러한 병들을 고치는 데 무슨약이 필요할까? 

바로 지혜라는 것이다.
지식은 사물을 알게 하지만
지혜는 먼저 내가 나를 알게한다.
지혜는 스스로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치수를 읽게 하지만 
지식은 스스로를 과신하게 한다. 

아는 것이 병이란 말이 여기서 비롯된다.
그러나 지혜는 나를 분별하게 하여
설 자리를 알게 한다.
공자는 守分(수분)을 강조한다. 
말하자면 분수를 지키라는 뜻이다.

그러므로 공자의 분별은 
시비를 가리기 위한 분별이 아니라 
사람이라면 서로의 입장을 
바꾸어 느껴보고 생각할 것이며 
이해하고 판단할 것이란 점에서수분인 것이다.

이러한 수분은 아주 자연스럽게
 내가 나를 알게도 하고 
돌이켜보게도 하고 반성해 보게도 한다.
되돌아볼 줄을 안다는 것은 
옛것을돌이켜볼 줄을 안다는 것이다.

옛것이 선한 것이면 택하고 
악한 것이면 버릴 줄 알 때 
사람은 스스로를 들여다보게 된다. 
우쭐해 하는 것보다 뉘우쳐 보는 경우가 
사람을 훨씬 더 영글게 하는 법이다.

그러자면 무엇보다 자신을 자신이
분명하게 알려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 
이러한 마음이 있는 사람은
스스로 겸허하며 스스로 정직하다.
공자는 우리들에게 
이러한 마음을 읽어 보게 한다.


-좋은생각중-





 
 
 
 
 
이전글   내 나이 때 엄마를 만나면 해주고 싶은 말
다음글   어떤 사람이든 나를 좋아하게 만드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