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4060의 행복한 아침

http://club.koreadaily.com/Korea victorvalley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가입등록 및 인사방 
 
  클럽정보
운영자 빛소리
비공개 개설 2012.07.05
인기도 9090100
회원 524명
공지및 공유방 
가입등록 및 인사방 (178)
행복 스케치 (1394)
글모음방 
감동,좋은글  (2109)
명언, 귀감글 (1307)
여러글 (1568)
자유 게시판 (1030)
유익한 정보방 
건강정보 (2298)
생활상식 (1885)
음식관련 (1784)
영상방 
사진.그림. 조각 (1658)
동영상 (730)
IT 인터넷 
컴퓨터 (269)
태그자료 (55)
이미지 스킨 (93)
질문하기 (23)
쉬어가는방 
게임 (331)
그림 찾기 (35)
음악♬휴게실 (824)
유머 웃음방 (1045)
세상 이야기 (692)
각종자료실 
운영자방 (1344)
신앙방 
말씀. 글 (380)
찬양 (168)
추천링크
가판대-모든 신문은 여기
채널 A
MBN 매일방송
JTBC
나는 의사다
EBS 교육방송
라디오코리아
재림마을
 
TODAY : 2556명
TOTAL : 12692527명
유머 웃음방
작성자  빛과소리 작성일  2018.05.15 12:19 조회수 307 추천 0
제목
 넘 웃겨서 잠시 빌려왓어요  
 





넘 웃겨서
잠시 빌려왓어요
빨리보세요
다시 되돌려 줘야하니까~~ㅋㅋ

어렸을 땐
구구단 못외운다고
손바닥 맞고
늘 학교에 남아
나머지 공부했는데...!

다 늦게 어렵게
외웠더니
누가 이러캐
해놨어...
나와봐라~!!!
가만 안둔다~~~

6 × 3 = 빌 딩
2 × 8 = 청 춘
2 X 9 = 십팔
3 × 1 = 절
5 × 2 = 팩
2 × 4 = 쎈 타
2 × 9 = 아 나
7 × 7 = 맞 게

4 × 2 = 좋 아
5 × 2 = 길 어
5 × 3 = 불 고 기
8 × 2 = 아 파
8 × 8 = 올 림 픽
9 × 4 = 일 생
3 × 8 = 광 땡

오늘은 날잡아~~
정말 뜨거운 사랑을 했다
속옷을 미쳐
걸치지 못하고
잠이 들었다.

그런데,
한밤중에 유치원 다니는
아들이 이불 속으로
들어오는 것이다.

아들은 곧
아빠가 알몸이라는
상태를 알아채고,
아주 음흉한
목소리로 말했다...!

"아빠,,
팬티 안 입었지~~~!!!
난 다 알아...
그거 엄마가 벗겼지...???

아들의 말에
아빠가 할말을 잃고
쳐다보자,

아들이
모든걸 다 이해한다는
표정으로 말했다...!!!

"아빠,
당황할 필요 없어...
나도 다 알고 있거든~~!!!
더욱 난처해 말을
잇지 못하는 아빠에게
아들이 속삭인다...???

@

@

@








"아빠도
오줌 쌌지~~~???"

>

 
 
 
 
이전글   피장파장 / 스마트폰
다음글   정력 팬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