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4060의 행복한 아침

http://club.koreadaily.com/Korea victorvalley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가입등록 및 인사방 
 
  클럽정보
운영자 빛소리
비공개 개설 2012.07.05
인기도 9278528
회원 525명
공지및 공유방 
가입등록 및 인사방 (185)
행복 스케치 (1415)
글모음방 
감동,좋은글  (2115)
명언, 귀감글 (1317)
여러글 (1583)
자유 게시판 (1044)
유익한 정보방 
건강정보 (2309)
생활상식 (1899)
음식관련 (1801)
영상방 
사진.그림. 조각 (1672)
동영상 (730)
IT 인터넷 
컴퓨터 (270)
태그자료 (55)
이미지 스킨 (93)
질문하기 (23)
쉬어가는방 
게임 (332)
그림 찾기 (35)
음악♬휴게실 (829)
유머 웃음방 (1055)
세상 이야기 (700)
각종자료실 
운영자방 (1352)
신앙방 
말씀. 글 (383)
찬양 (172)
추천링크
가판대-모든 신문은 여기
채널 A
MBN 매일방송
JTBC
나는 의사다
EBS 교육방송
라디오코리아
재림마을
 
TODAY : 16명
TOTAL : 12950590명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운것은 사람만이 꽃을 아름답게 바라볼수있기 때문이다
 
명언, 귀감글
작성자  빛과소리 작성일  2018.07.09 09:31 조회수 797 추천 0
제목
 한 마디의 말이 한 사람의 삶을 바꾼다  
 


    한 마디의 말이 한 사람의 삶을 바꾼다 관련 이미지 그의 아버지는 6. 25 전쟁에서 한쪽 눈을 잃고 팔다리를 다친 장애 2급 국가 유공자였다. 아버지는 그에게 반갑지 않은 이름이었다. ‘병신의 아들’이라 놀리는 친구들 때문이었다. 관련 이미지 가난은 그림자처럼 그를 둘러쌌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고 싶을 때마다, 술의 힘을 빌려 말했다. "아들아, 미안하다." 관련 이미지 이국종 교수의 이야기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중학교 때 축농증을 심하게 앓은 적이 있습니다. 치료를 받으려고 병원을 찾았는데 국가 유공자 의료복지카드를 내밀자 간호사들의 반응이 싸늘했습니다. 다른 병원에 가보라는 말을 들었고 몇몇 병원을 돌았지만, 문전박대를 당했습니다. 이런 일들을 겪으며 이 사회가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얼마나 냉랭하고 비정한 곳인지 잘 알게 됐던 것 같습니다." 관련 이미지 이야기는 거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자신을 받아 줄 다른 병원을 찾던 중 그는 자기 삶을 바꿀 의사를 만나게 된다. 이학산이라는 이름의 외과 의사였는데, 그는 어린 이국종이 내민 의료복지카드를 보고는 이렇게 말했다. "아버지가 자랑스럽겠구나." 관련 이미지 그는 진료비도 받지 않고 정성껏 치료하곤, 마음을 담아 이렇게 격려했다. "열심히 공부해서 꼭 훌륭한 사람이 되어라." 그 한마디가 어린 이국종의 삶을 결정했다. 의사가 되어 가난한 사람을 돕자. 아픈 사람을 위해 봉사하며 살자 그를 대표하는 삶의 원칙도 그 때 탄생했다. 환자는 돈 낸 만큼이 아니라, 아픈 만큼 치료받아야 한다. 관련 이미지 어린 이국종이 내민 의료복지카드를 보며, 아버지가 자랑스럽겠구나라는 말을 한 의사가 없었다면, 그는 우리가 아는 이국종이 될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부끄럽다고 생각한 의료복지카드를 자랑스럽게 만들어 준, 근사한 한마디가 세상을 아름답게 했다. 김국종 의사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누군가 자신의 꿈을 말할 때, 당신은 뭐라고 답해주는가? "다 좋은데, 그게 돈이 되겠니?" "너 그거 하려고 대학 나왔니?" "그거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일이야!" 그런 말은 상대의 마음을 아프게 할 뿐이다. 김국종 의사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이렇게 따뜻한 마음을 담아 호응하면 어떨까? "네 꿈 참 근사하다." "참 멋진 꿈을 가졌구나!" "그런 꿈을 가진 네가 나는 참 자랑스럽다." 관련 이미지 한 사람의 꿈은, 그것을 지지하는 다른 한 사람에 의해 더 커지고 강해진다. 그 사람을 사랑한다면, 그대가 그 한 사람이 돼라. “한 마디만 달리 말해도, 한 사람의 삶을 바꿀 수 있다.” 김국종 의사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글 / 작가 김종원
    Im gonna pray for Korea / Adahl
 
 
kimnkim (2018.07.26 10:21)  신고
의인은 말이 없이 묵묵히 자기의 일을 하는데 중인들만 떠드는 세상이 됐습니다.
좋은 글 읽고 갑니다.
 
 
이전글   헨리 포드를 감동시킨 편지
다음글   오무(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