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Raintree

http://club.koreadaily.com/raintree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Raintree
비공개 개설 2012.10.16
인기도 2673404
회원 120명
Raintree 공지 
공지 (12)
어느날 문득(벙개) (68)
모임후기 (35)
Together(정모) (94)
Carpe Diem(꿀금) (140)
Raintree 인사 
콩닥콩닥(가입)  (153)
Hello(출석) (1134)  
Raintree 안채 
Sweet Rain (1459)
토닥토닥 (808)  
고운시,글 (423)  
Raintree 사랑채 
소근소근 (337)
톡톡톡(정보) (589)
Raintree 뜰 
팝송 (926)
가요,가곡 (1199)
클래식,연주곡 (817)
음악 편지 (신청곡) (870)
Raintree 취미 
찰칵찰칵 (626)
drudru(풍경) (98)
조물조물 (87)
내 스탈이 어때서 (72)
Raintree 문화 
건강관리  (2067)
통 Guitar  (115)
예술작품 (74)
생활지혜 (1878)
Raintree 유머,영화 
~!@#$%^&* (902)
추억의 영화 (203)
어 .머. 나. (711)
Raintree 신앙 
오늘의 묵상 (1638)
찬양 (1637)
Sinabro (1042)
공감 (957)
Amazing Grace (117)
Raintree 자료실 
운영자방 (3582)
태그 연습장  (47)
태그 자료실 (10)
Raintree Story
My forever Friend
어느날 갑자기
그댄 봄비를...
With or Without You
 
TODAY : 773명
TOTAL : 4712744명
건강관리
작성자  Raintree 작성일  2018.10.11 17:47 조회수 73 추천 0
제목
 배만 볼록…‘고셔병’을 아시나요?  
 


배만 볼록…‘고셔병’을 아시나요?

 

 

 

 

 

 

한국에서는 국군의 날인 10월 1일은 ‘세계 고셔의 날(International Gaucher day)’이기도 하다. 희귀 질환인 고셔병의 인식을 높이자는 차원에서 유럽 고셔병 환자 지원 단체인 EGA(European Gaucher Alliance)가 지정했다.

 

◇ 한국내 환자 500명 추정…진단은 80명뿐

 

고셔병은 ‘글루코세레브로사이다아제(glucocerebrosidase)’라는 어려운 이름의 효소가 결핍돼 나타나는 병이다. 이 효소가 결핍되면 세포 내 당지질(Gb1)이 대식세포에 축적돼 신체 조직과 장기에 손상을 일으킨다. 유전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대식세포는 비장과 간장, 골수에 주로 축적된다. 비장에 이 세포가 쌓이면 최대 25배까지 팽창한다. 이로 인해 배만 불룩 나와서 비만이나 임신한 것으로 보인다. 비장의 과도한 활동은 적혈구를 생산하는 것보다 더 빠르게 적혈구를 파괴한다. 이로 인한 빈혈은 고셔병의 또 다른 주요 증상이다. 적혈구는 폐에서부터 체내의 모든 세포에 산소를 공급한다. 그러나 적혈구가 부족하면 몸속에 산소가 부족해지고, 쉽게 피로해진다. 비장의 영향을 받은 고셔병 환자들은 힘과 원기가 줄어든다. 비장이 과도하게 활성되면 혈소판의 숫자도 감소한다. 피를 응고하는 기능이 떨어져서 타박상과 피를 흘리는 일이 잦아진다. 그 결과 고셔병 환자는 다른 사람들 보다 자주 그리고 심하게 코피를 흘린다.

 

현재 국내에서 고셔병 진단을 받은 환자는 80여명에 불과하다. 고셔병의 유병률이 10만명 중 1명 꼴임을 감안할 때 국내 환자수는 약 500여명으로 추측되지만 질환에 대한 낮은 인지도 때문에 아직 진단을 받지 못한 환자가 많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계명대병원 혈액내과 도영록 교수는 “고셔병은 조기에 진단을 받고 부족한 효소를 정기적으로 공급하는 효소대체요법을 진행하면 대사 과정이 정상적으로 이뤄져 일반인과 다름없는 생활을 할 수 있으나 진단을 받지 못한 환자는 당지질이 지속적으로 축적돼 신체 다양한 기관에 문제가 발생하고 삶의 질도 떨어지게 된다”며 “성인 환자의 경우에도 원인을 알 수 없는 비장 비대가 있으면서 빈혈, 혈소판 감소증 등의 증상이 동반될 경우 고셔병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 새로운 치료제 등장…“만성질환처럼 관리 가능”

 

고셔병은 지난 20년간 ‘이미글루세라제’ 성분의 치료제를 사용했다. 그러나 치료가 길어지면 항체가 형성된다는 점이 문제였다. 워낙 희귀한 질환이라 치료제가 원활히 공급되지 않는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이런 상황에서 ‘베라글루세라제 알파’ 성분의 치료제가 최근 개발돼 환자들의 불편을 크게 줄였다. 인간 세포를 사용한 이 치료제는 체내에서 자연 생성되는 효소와 동일한 구조를 가지고 있어 높은 치료 효과와 안전성이 장점으로 꼽힌다. 기존 치료제와 직접 비교한 연구에선 항체 생성 위험이 적어 오랜 기간 안정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치료제 투약 전 항히스타민제 등의 전 처치가 필요하지 않고 전체 투약시간이 1시간 이내로 단축됐다.

 

도영록 교수는 “그동안 학계에서는 고셔병의 효소대체요법(ERT) 치료를 통해 병이 더 이상 악화되는 것을 맏는 데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새로운 치료제는 효과가 오래 지속되는 것은 물론, 고셔병으로 인해 떨어진 여러 기능이 정상으로 돌아오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제 고셔병 환자들도 당뇨, 고혈압 같은 다른 만성질환처럼 정기적인 치료를 통해 보다 효과적으로 질환을 관리하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셔병을 아시나요?…10월 1일은 ‘세계 고셔의 날’

 

 

 

고셔병을 처음으로 발견한 필리페 고셔(Dr. Philippe Gaucher) 박사와 해당 논문 표지

 

 

오는 10월 1일은 ‘세계 고셔의 날(International Gaucher day)’이다. 고셔병을 처음 발견한 필리페 고셔 박사의 160번째 생일로, 유럽 고셔병 환자 지원 단체인 EGA(European Gaucher Alliance)는 고셔병에 대한 질환 인지도를 높이고 치료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세계 고셔의 날’로 선포했다.

 

고셔병은 특정 효소가 결핍돼 나타나는 유전성 희귀질환이다. 세포 내 당지질(Gb1)이 축적돼 신체 조직과 장기에 손상을 일으킨다. 유병률은 인구 10만 명당 1명으로, 국내에 현재 500여명이 이 질환을 앓는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현재 고셔병으로 치료받는 환자는 60여명에 불과하다. 다수의 고셔병 환자가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인에게 특히 진행 속도 빨라

 

고셔병은 온 몸에서 증상이 발생한다. 다른 질환으로 오인해 병원을 전전하가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실제 첫 증상 발현 이후 고셔병을 진단받기까지 평균 13년 이상 소요되는 것으로 보고됐다. 고셔병은 제1형, 제2형, 제3형으로 구분한다. 1형의 경우 질환의 진행 속도가 느리고 중추신경계 증상이 없다. 2형은 대개 2세 이전의 영아기에 발병해 3세 이전에 사망한다. 3형은 1형과 2형의 복합형이다. 처음에는 1형처럼 진행되나 어느 순간 치매와 근강직 같은 증상이 급격히 진행된다.

 

전 세계적으로 고셔병 환자의 90%는 제1형에 해당한다. 뼈나 신경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 잘만 관리하면 80년 이상 생존할 수도 있다. 그러나 한국인 환자의 경우 서구와 질병 패턴이 다르다. 제1형 고셔병이라도 유아기부터 발병한다. 발병시기뿐 아니라 진행 속도도 매우 빠르다. 그만큼 증상도 심각하다. 조기 진단과 치료가 더욱 중요한 것이다.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과 유한욱 교수는 “국내 고셔병 환자의 경우 어린 나이에 발병하지만, 질환이 진행되고 신체에 문제가 생긴 다음에야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 환자의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며 “고셔병은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가 진행된다면 심각한 신체의 변형 없이 일반적인 삶이 가능한 질환인 만큼 조기 진단을 통해 치료시기를 앞당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20년 만에 새 치료제 등장…환자 기대감↑

 

현재까지 발견된 희귀질환 가운데 치료제가 개발된 질환은 5%에 그친다. 고셔병은 다행히 치료제가 있다. 지난 20여 년간 ‘이미글루세라제(Imiglucerase)’가 유일한 고셔병 치료제로 사용됐다. 최근에는 ‘베라글루세라제 알파(Velaglucerase alfa)’ 성분의 치료제가 새롭게 등장했다. 이 치료제는 인간 세포를 사용해 만든 최초의 고셔병 ERT 치료제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는다. ERT란 효소대체요법(Enzyme replacement therapy)의 약자로, 고셔병 환자에서 부족한 효소를 투여해 당지질 축적을 막는 방법이다.

 

기존 치료제는 동물 세포(차이니즈 햄스터)를 사용했다. 베라글루세라제 알파의 경우 체내에서 자연 생성되는 효소와 동일한 구조다. 이로 인해 치료제의 흡수 속도를 높아졌다. 투약시간이 단축된 것이다. 기존 치료제로 치료받을 경우 고셔병 환자는 2주에 한 번씩 병원을 방문해 정맥주사로 치료를 받았어야 했는데, 베라글루세라제 알파는 투약 전 항히스타민제 등의 전 처치가 필요하지 않고 전체 투약시간이 1시간 이내에 끝난다. 항체 생성 위험이 적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부작용이 발생해 투여할 수 없는 상태가 되지 않고 오랜 기간 안정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유한욱 교수는 “고셔병 환자는 평생 치료를 계속해야 하는 만큼 치료제 선택 시 효과는 물론 이상반응에 대한 안전성, 항체 형성 유무로 인한 안정성, 치료의 편의성 등이 주요한 요소”라며 “고셔병에서 보다 효과적인 치료를 위한 의약품들이 도입되고 있는 만큼 국내에서도 보다 적극적인 진단과 치료가 이루어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전글   협심증 중에서도 특히 위험한 ‘이 질환’은?
다음글   아인슈타인·빌게이츠·허핑턴이 강조한 ‘수면의 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