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ic Golf Club

http://club.koreadaily.com/OLYMPICGOLFCLUB
전체글보기
 
  클럽정보
운영자 메트로
비공개 개설 2012.07.05
인기도 531630
회원 269명
Gold Medal 
골프 티타임 (463)
공지사항 입니다 (33)
올림픽 골프크럽 회칙및 정관 (2)
회계 장부 (48)
번개골프 티타임 (14)
Silver Medal  
가입인사&등업신청 (594)
정회원 연락처 (155)
정회원 골프핸디캡 (6)
Bronze Medal 
자유게시판 (159)
란딩 후기글 (156)
원포인 레슨 (36)
골프 유머방 (35)
추천링크
teeoff
golfzing
golfnow
click4teetimes
 
TODAY : 6명
TOTAL : 2349975명
자유게시판
작성자  Jadela 작성일  2019.01.17 17:06 조회수 705 추천 0
제목
 2019년도 개정된 골프 룰   
 

2019년 1월 1일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골프룰에 따르면 라운드 때 벙커에서 볼 주변 이외 모래에 클럽이 닿아도 되며, 깃발을 꽂은 채 퍼팅을 할 수 있다.
보통 4년마다 골프룰이 바뀌는데 이번에는 3년만에 바뀌게 되었고는 주요내용은 종전 규칙보다 경기를 좀 더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게 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아무래도 배우는데도 시간과 돈이 많이 드는데 룰까지 복잡하니 젊은층이 꺼려하니 그에 발맞추는듯하고 왠만하면 동반자끼리 잘 정리해서 빨리 경기를 진행하는 쪽으로 바뀌는듯하다.

△ 무릎높이에서 드롭
비정상적인 코스 상태 또는 페널티 구역에서 구제를 받을 때 볼을 무릎높이에서 떨구면 된다. 이전에는 어깨 높이에서 떨구도록 했지만 아마추어 특히 초보자에게는 보통 페어웨이 쫗은곳에 던져주기도 한듯..원칙은 한클럽내에서 드롭

△ 두 번 치기(투 터치) 벌타 삭제
그린 주변에서 어프로치를 하다 간혹 발생하는 상황이다. 웨지로 볼을 쳤는데, 의도치 않게 헤드에 다시 또 맞는 경우다. 이전에는 1벌타가 있었지만 앞으론 벌타가 없어진다. 요것도 투터치가지고 종종 싸우기도 ㅎㅎ

△ 아웃 오브 바운즈(OB) 때 2벌타 드롭 가능
볼을 잃어버렸거나 오비가 난 경우 2벌타를 받고 그 자리에서 드롭해서 칠 수 있다. 전에는 1벌타를 받고 원래 쳤던 곳으로 돌아가서 치는 게 룰이었다. 프로 또는 엘리트 수준의 경기와 같이 높은 수준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완전 우리나라 골프장 오비티 개념이 도입된듯하다.

△ 가장 긴 클럽 기준으로 구제 구역 설정
상황에 따라 구제 구역을 일정하게 설정하기 위해 골프백에서 가장 긴 클럽(퍼터 제외)으로 한 클럽 길이 또는 두 클럽 길이로 측정하게 된다.

△ 저절로 움직인 볼은 노 페널티
그린에서 우연히 볼이 움직인 경우 벌타가 없다.

△깃대 꽂고 퍼팅해도 무방
그린에서 플레이된 볼이 깃대를 맞춘 경우 더 이상 벌타를 매기지 않는다.

△ 손상된 그린 모두 수리 가능
이전까지 볼마크만 수리할 수 있었다. 하지만 스파이크 자국은 물론 신발에 의한 손상, 동물에 의한 손상 등 모든 손상들을 수리할 수 있다. 경기시간을 지나치게 지연해선 안된다. 퍼터로 스파이크 자국 툭툭 눌러서 수리가 가능하겠구먼( 단, 라이개선 목적은 여전히 불가함)

△ 해저드에서 클럽이 물에 닿아도 OK
페널티 구역 안에서 클럽으로 지면 또는 물에 접촉해도 된다. 샷에 방해되는 나뭇잎 등의 루즈 임페디먼트를 움직일 수도 있다.

△ 벙커 모래에 클럽 닿아도 괜찮아
벙커에서 볼 주변에 흩어져 있는 루스 임페디먼트(나무조각 등)를 치우거나 손이나 클럽으로 경기에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모래에 접촉한 경우 벌타가 없다. 벙커에서 언플레이어블도 선언할 수 있다. 2벌타를 받고 벙커 밖을 나와서 치면 된다.

△ 경기 속도 촉진
볼을 찾는 시간도 현행 5분에서 3분으로 줄어든다. 경기 속도를 빠르게 하기 위해서다. 스트로크를 하는데 총 40초가 넘지 않도록 권장한다.

△ 거리측정기 사용 가능
거리측정기를 사용할 수 있다. 다만 로컬 룰로 사용을 금지할 경우에는 사용할 수 없다.

△ 손상된 클럽도 사용 가능
전에는 경기도중 손상된 클럽은 더 이상 사용할 수 없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어떤 원인으로 클럽이 손상됐다 해도 그 클럽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경기 중 손상된 클럽을 새 클럽으로 교체할 수는 없다.

△캐디의 뒤봐주기 금지
목표물을 설정하고 정렬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캐디가 선수의 뒤에 서 있는 행위가 금지된다. 다만 선수가 볼을 치기 위해 스탠스를 잡기 전까지는 허용된다.

마지막으로 아마추어골퍼들이 흔히 적용하는 양파 제도와 비슷한 룰이 도입되었다. 기존에는 홀아웃까지 치는것이 원칙이었지만 앞으로는 최대타수를 설정하고 그 타수에 도달하면 홀아웃 처리가 가능해진다.

전반적으로 경기진행을 빠르게 하고 단순화 시키는데 중점을 둔 듯하다.

개정룰 보시고 동반자랑 싸우지 마세요


출처: <a href="https://kylina.tistory.com/155" style="color: rgb(51, 51, 51); text-decoration-line: none; font-family: "Spoqa Han Sans", sans-serif; font-size: 14px;" target="_blank">https://kylina.tistory.com/155</a> [행복한 인생 2막을 위하여]

 
 
 
 
이전글   엘보 보호대 추천 합니다.
다음글   오초아님의 멋진 홀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