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타운

http://club.koreadaily.com/miztown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 미 즈 공 방 
 
  클럽정보
운영자 미즈타운
비공개 개설 2011.05.14
인기도 1052532
회원 645명
하루를열며 ▶  
▶ 타 운 소 식 (43)
▶ 회 원 소 개 (143)
주님의세상 ▶  
▶ 생 명 의 삶 (264)
▶ 찬 양 뜨 락 (241)
▶ 성 경 쓰 기 (145)
미즈♡타운 ▶  
▶ 자 녀 교 실 (114)
▶ 요 리 교 실 (264)
▶ 건 강 교 실 (254)
▶ 정 보 교 실 (250)
▶ 미 즈 공 방 (16)
타운♡글터 ▶  
▶ 좋 은 글 방 (243)
▶ 아름다운시 (197)
▶ 영화♡도서 (78)
▶ 여행♡사진 (89)
타운뮤직홀 ▶  
▶ 가 요 감 상 (423)
▶ 팝 스 감 상 (361)
▶ 클래식감상 (357)
▶ 팝 스 모 음 (313)
▶ 자♡료♡실 (17)
편안한휴식을취하세요~
추천링크
LaLaCrystal
미국 LA 정보센터
세시봉
와인시음
 
TODAY : 205명
TOTAL : 3418845명
▶ 아름다운시
작성자  미즈타운 작성일  2012.02.02 00:57 조회수 1738 추천 1
제목
 ♡ 비를 기다리며 술을 마셨다 - 이외수   
 
 
 
* 비를 기다리며 술을 마셨다 *
 

여름이 문을 닫을 때까지
나는 바다에 가지 못했다
흐린 날에는 홀로 목로주점에 앉아
비를 기다리며 술을 마셨다

막상 바다로 간다해도
나는 아직 바람의 잠언을 알아듣지 못한다

바다는 허무의 무덤이다
진실은 아름답지만 왜 언제나 해명되지 않은 채로
상처를 남기는지 바다는 말해 주지 않는다

빌어먹을 낭만이여
한 잔의 술이 한잔의 하늘이 되는 줄을 나는 몰랐다
젊은 날에는 가끔씩 술잔 속에 파도가 일어서고
나는 어두운 골목 똥물까지 토한 채 잠이 들었다

소문으로만 출렁거리는 바다 곁에서
이따금 술에 취하면
담벼락에 어른거리던 나무들의 그림자
나무들의 그림자를 부여잡고 나는 울었다
그러나 이제는 어리석다

사랑은 바다에 가도 만날 수 없고
거리를 방황해도 만날 수 없다
단지 고개를 돌리면 아우성치며
달려드는 시간의 발굽소리
나는 왜 아직도 세속을 떠나지 못했을까

흐린 날에는 목로주점에 앉아
비를 기다리며 술을 마셨다
인생은 비어 있음으로
더욱 아름다워지는 줄도 모르면서

 
* 이외수 님 *


 







 Spring Collection Olive Green Gold  Earrings
http://www.etsy.com/shop/LaLaCrystal
Valentine Day Sale!!!

신나고 좋은일만 있는 하루되세요^^

 
 
   
focus (2012.02.02 06:27) 삭제 신고
사랑은 바다에 가도 만날 수 없고
거리를 방황해도 만날 수 없다
단지 고개를 돌리면 아우성치며
달려드는 시간의 발굽소리 ~~~~인생은 이렇게 방황하고 달려야 하는것을 ~~~~~조은 음악 글에 오늘도 행복한 아침 임니다.
들꽃0109 (2012.03.14 07:28) 삭제 신고
이외수님의글 잘읽었습니다.
 
 
이전글   사랑...........with "River flows in You"
다음글   ♡ ………☆━━☆ 김종원 시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