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Raintree

http://club.koreadaily.com/raintree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고은비
비공개 개설 2012.10.16
인기도 3059922
회원 127명
Raintree 공지 
공지 (12)
어느날 문득(벙개) (70)
모임후기 (36)
Together(정모) (94)
Carpe Diem(꿀금) (181)  
Raintree 인사 
콩닥콩닥(가입)  (168)
Hello(출석) (1257)  
Raintree 안채 
Sweet Rain (1499)
토닥토닥 (922)
고운시,글 (469)
Raintree 사랑채 
소근소근 (348)
톡톡톡(정보) (598)
Raintree 뜰 
팝송 (984)
가요,가곡 (1272)
클래식,연주곡 (889)
음악 편지 (신청곡) (963)
Raintree 취미 
찰칵찰칵 (665)
drudru(풍경) (102)
조물조물 (88)
내 스탈이 어때서 (72)
Raintree 문화 
건강관리  (2251)
통 Guitar  (115)
예술작품 (74)
생활지혜 (2055)
Raintree 유머,영화 
~!@#$%^&* (938)
추억의 영화 (210)
어 .머. 나. (758)
Raintree 신앙 
오늘의 묵상 (1760)  
찬양 (1757)
Sinabro (1048)
공감 (1064)
Amazing Grace (123)
Raintree 자료실 
운영자방 (4027)
태그 연습장  (47)
태그 자료실 (10)
Raintree Story
My forever Friend
어느날 갑자기
그댄 봄비를...
With or Without You
 
TODAY : 2499명
TOTAL : 5428769명
생활지혜
작성자  고은비 작성일  2019.02.09 10:43 조회수 747 추천 0
제목
 프로바이오틱스, 장 건강에 ‘뇌 건강’까지 일석이조  
 


프로바이오틱스, 장 건강에 ‘뇌 건강’까지 일석이조


 

 

 

 

프로바이오틱스가 장 건강뿐 아니라 뇌 건강까지 잡는다.

 

최근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은 프로바이오틱스가 내장 건강 향상 외에 두뇌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장내 미생물과 정신건강 및 두뇌 활동이 상관관계가 있다는 연구가 잇따라 발표되고 있으며, 장-뇌 축(gut-brain axis)이 그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두뇌와 장내 미생물이 긴밀한 상관관계를 갖는다는 ‘장-뇌 축 이론’은 두 기관이 여러 가지 방식으로 상호 작용한다고 주장한다. 예를 들어 스트레스를 받거나 극도로 긴장했을 때 배가 아프다고 느끼는 등 소화 장애가 일어나곤 한다. 반대로 과민성 대장증후군, 크론병 등의 위장 문제가 심해지면 불안증이나 우울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

 

식욕 조절 역할도 이 축의 영향을 받는다. 식사를 시작하고 약 20분이 지나면 장내 미생물이 식욕을 억제하는 단백질을 생산하고, 이 축을 통해 두뇌에게 신호를 보낸다. 장-뇌 축은 장내 신경계와 뇌를 포함한 중추 신경계 사이 화학적 신호를 연결시킨다. 특히 뇌 기능 중 기분조절과 인지기능 개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분조절

 

내장은 ‘두번째 뇌’라고도 불리며 세로토닌, 도파민 등 신경 전달 물질을 생산한다. 이 신경 전달 물질은 기분 조절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데, 특히 세로토닌은 약 90%가 소화기관에서 생성되는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장내 미생물은 세로토닌의 생합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국제 학술지 ‘소화기학(Gastroenterology)’에 발표된 연구에서는 프로바이오틱스를 혼합한 요구르트 먹은 여성들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부정적 감정 상황에서 평온 유지를 더 잘했다. 기능성자기공명영상장치(fMRI) 검사 결과,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은 그룹이 내부 신체감각을 처리하는 뇌 영역의 활동이 낮은 것으로 관찰됐다. 프로바이오틱스가 뇌 자체에서 실제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인지기능

 

일본의 연구에서는 프로바이오틱스와 뇌의 인지기능 간의 상관관계를 동물실험으로 입증했다. 실험용 쥐에 알츠하이머의 원인 물질로 지목되는 베타 아밀로이드를 주입한 후 ‘비피더스균 A1’을 열흘간 먹였다. 이후 미로 실험 등을 통해 인지 기능 변화를 측정했고, 눈에 띄는 효과가 나타났다.

 

‘노화신경과학 프론티어(Frontiers in Aging Neuroscience)’에 발표된 연구에서는 알츠하이머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한 그룹은 12주 동안 4종의 프로바이오틱스가 함유된 우유를 먹게 하고, 다른 한 그룹은 일반 우유를 먹게 했다. 그 결과 프로바이오틱 우유를 먹은 그룹이 인지 장애 측정 테스트에서 더 좋은 점수를 얻었다.

 




 
 
 
 
이전글   나이 들면 코털·눈썹 과도하게 길어지는 까닭
다음글   조금씩 꾸준히 살 빼는 방법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