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드림 산악회

http://club.koreadaily.com/dreamhikingclub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산남자
비공개 개설 2013.09.25
인기도 14749882
회원 966명
드림 세상 
공지 사항 (60)
회원가입란 (506)
드림 공유 (4345)
모든모임후기 (64)
번개/캠핑/여행 (112)
드림 글방 (266)
등산/여행/취미 
등산수칙/상식 (1022)
산행 계획 (605)
산행 사진 (665)
여행/사진/영상 (277)
식물/약초/약차 (695)
세계여행/별미 (742)
자유사진/추억 (911)
요리/취미,여가 (1320)
포토 에세이 (134)
음악/영화/연예/스포츠 
가요/가곡 (1146)
팝/외국곡 (473)
음악 정원 (348)
영화/드라마 (443)
연예/스포츠 (925)
패션의 모든것 (515)
마음의 양식 
좋은글/명언 (2941)
자유 게시판 (4998)
건강/일반상식 (6220)
추억의 사진,댓글 (401)
유익 정보/지식 (3639)
생활 상식/운동 (3678)
문학/수필/자유시 (631)
감동글,사진,영상 (661)
느끼며 생각하며, (760)
놀라운영상/사진 (513)
오늘의 스토리...! (272)
쉼터 
끝말 이어가기 (604)
유머글/코미디 (994)
환경/화제 뉴스 (1186)
고전/현대 아트 (258)
과학/다큐/역사 (762)
코밐/사진 영상 (482)
나눔/힐링글영상 (757)
이름있는 사람들 (433)
황당한이슈,사진 (1076)
이런저런 이야기 (2910)
동물/사진/동영상 (443)
믿기어려운/사실 (293)
추천링크
가판대-모든신문을 여기서
MBN 종합방송
JTBC 방송 (중앙)
CHANNEL A (동아)
TV 조선
지역별 실시간 날씨
R E I 스포츠용품
SPORT CHALET
BIG 5 스포츠용품
SPORTS AUTHORITY
캠핑의 모든 필요용품
Walmart
 
TODAY : 17733명
TOTAL : 25539394명
느끼며 생각하며,
작성자  산남자 작성일  2019.03.14 10:31 조회수 299 추천 0
제목
 나와 달라도 사랑합니다  
 

나와 달라도 사랑합니다

0308_1

저에게는 하늘나라에 계신 저를 낳아주신 엄마와
저를 지금까지 길러주신 새엄마가 계십니다.

처음 새엄마가 집에 왔을 때 전 울었습니다.
그리고 무조건 새엄마를 싫어했습니다.
이유는 나와는 다른 피부색을 가지고 있었고
대화도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사실 새엄마는 베트남 사람입니다.

새 학기가 되면 학교에 가족 사항을 작성하는데
그때마다 엄마 이름을 비우고 제출했습니다.
친구들에게는 엄마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어설픈 거짓말은 금방 들통났고
창피함을 이기지 못한 저는 새엄마에게
짜증과 눈물을 보였습니다.

그런데 그럴 때마다 새엄마는
마치 죄인이 된 것처럼 오히려 고개를
숙이며 말했습니다.

“효진아. 엄마가 많이 미안해요.”

그렇게 끝내 새엄마의 눈에서 눈물이 나게 하던
저는 참 못된 딸이었습니다.

세월이 지나 어른이 되어가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새엄마가 싫어서 피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다문화 가정’을 이상한 눈초리로 바라보는
남들의 시선이 싫어서 도망쳤던 것입니다.

제가 너무도 사랑하는 가족을
단지 남들의 시선 때문에 그렇게 미워했던 것이
지금은 정말 후회가 됩니다.

앞으로는 나약하게 도망치지 않을 겁니다.
저뿐만 아니라 가족 모두가 함께이기 때문입니다.
가족이 함께이기에 서로에게 힘이 됨을
이제는 절실하게 느낍니다.

 

0308_3

 

내가 가진 편견과 부끄러움 때문에
상대방의 마음을 알 기회가 충분한데도
스스로 차단하는 것.

그것은 오히려 어두운 작은 방에
자신을 가두어 점점 외롭게 만드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지금도 어리석은 부끄러움 때문에,
별것 아닌 사람들의 시선 때문에,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마음에 상처를 입히는
너무나 어리석은 행동을 하고 있나요.
결국 자신과 사랑하는 모든 이에게
상처를 주는 일입니다.

 

# 오늘의 명언
누군가를 미워하고 있다면, 그 사람의 모습 속에 보이는
자신의 일부분을 미워하는 것이다.
– 헤르만 헤세 –

 

 
 
 
 
이전글   희망은 불가능한 것을 이룬다
다음글   지긋지긋한 부부 싸움 끝내는 세 가지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