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재미한인산악회

http://club.koreadaily.com/www.kaac.co.kr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공지   산행 계획   일반 산행 사진및 후기   가입신청   산악에세이   특별산행 사진및 후기 
 
  클럽정보
운영자 kaac
공개 개설 2018.10.01
인기도 79336
회원 11명
가입신청 (4)
산행계획 
산행 계획 (61)
산행사진 
일반 산행 사진및 후기 (50)
특별산행 사진및 후기 (19)
산행 사진 모음 (144)
공지 
공지 (8)
산악뉴스 (국내외) 
산악회 소식 (미국, 및 해외) (15)
에세이 
산악에세이 (47)
인터뷰 
인터뷰기사 (5)
등산 
등산정보 (55)
Weather, 날씨 (2)
Gear Review/Buying Tips 
Gear Reviews/Buying Tips (3)
명산순례 
한국의 명산 (13)
미국산 (22)
히말라야 (3)
추천링크
재미한인산악회
사람과산 (산악전문잡지)
California 14ers
Pacific Crest Trail Association (PCTA)
REI
Hiking Girl with dog
She dreams of Alpine
월간 산
Sierra Club
CALIFORNIA NATIVE FLOWERING PLANTS AND WILDFLOWERS
Mountain Weather
숲이 인간에게 가져다주는 혜택
캘리포니아 주립공원사이트
국립산림조합
U.S. National Parks Home Page
America''s Scenic Byways (경관이 뛰어난 미국의 도로들)
아팔라치안 트레일
 
TODAY : 76명
TOTAL : 135886명
미국에 산재한 산에 대한 정보 (남가주 중심으로)
 
미국산
작성자  kaac 작성일  2019.04.10 11:31 조회수 189 추천 0
제목
 Ontario Peak  
 

Ontario Peak ( 8637 )

 

우리 LA 의 북동쪽에 병풍처럼 동서로 68마일남북으로 23마일에 걸쳐 둘러있는 San Gabriel 산맥 중에서가장 높은 산은 Mt. Baldy ( 10064 = Mt. San Antonio ) 이다.

 

이 산의 남녁에는 해발 8000‘가 넘는 산들만도 8개가 있는데그 중 Harwood ( 9552 ), Thunder ( 8587 ), Telegraph ( 8985 ), Timber ( 8303 ) 4개의 봉우리는 종으로 이어져 내리고또 다른 Ontario ( 8637 ), Bighorn ( 8441 ), Cucamonga ( 8859 ), Etiwanda ( 8662 ) 4개의 봉우리는 동서로 갈라지는 줄기를 타고 횡으로 벌어져 있는 형국인데, Ontario Peak 은 그 중에서 가장 서쪽에 위치하면서 덩치가 큰 산이다.

 

Ontario 란 원래 북아메리카의 원주민인 Iroquoian 족의 말로‘반짝이는 물’ 또는 ‘아름다운 호수’라는 의미라고 하는데, 132년전인 1882년에 캐나다의 Ontario 주에서 살다가 이곳으로 이주해온 George & William Chaffey형제가 Rancho Cucamonga 의 땅 8000에이커를 구입하여서이 땅에 자신들의 고향이름을 붙인 Ontario Irrigation Colony 를 세웠는데, 1891년에 이 땅의 일부가 City of Ontario가 되어짐으로써이 산도 Ontario란 이름을 얻게 되었다고 한다.

굳이 견강부회하자면맑은 날에는 이 산 정상에서 Palos Verdes Catalina섬 등을 포함한 태평양의 일부를 볼 수 있으므로, Ontario Peak이란 이름이 나름대로 이 산의 이름으로 어울릴 수도 있겠다.

 

 

 Ontario Peak을 오르는 일반적인 코스는 2가지가 있다.

 

첫째는 대부분의 등산인들이 이용하는 코스로서, Icehouse Canyon ( IC ) Trailhead ( 4920 )를 출발하여Icehouse Saddle ( IS ; 7580 ) 까지 3.6마일을 간 다음여기서 오른쪽으로 꺾이는 2.8마일의 Ontario Peak Trail을 따라 가며 Kellys Camp ( 7840 )를 지나 Ontario Peak까지 편도 총 6.4마일의 산행을 하는 것인데순등반고도는 약 3950‘가 되고대략 8~9 시간이 걸린다.

 

시작점에서 IS 까지는 약간 가파르게 올라가면서 넓은 전망보다는 계곡의 차가운 냇물과 싱그럽고 장대한 수목들과 계곡 양안의 경치가 주가 되나, IS 를 지나면서는 길이 비교적 완만하고 Mt. Baldy의 남쪽면과 그 주변의 연봉들의 전경이 한 눈에 들어와 한결 여유로운 산행을 하게 된다.

 

두 번째는 매우 힘든 코스로서 일부 열성적인 등산인들이 시도하는 코스로 정비된 등산로가 따로 없고 주로 계곡이나 비탈과 능선을 오르고 내리는 Mountaineering을 하는 코스이다.

 

IC Trail로 산행을 시작하되 0.5마일 지점에서 우측의 Creek을 건너 Falling Rock Canyon 을 통하여 오르는 코스로편도거리가 4마일 내외로 짧은 대신등산소요시간은 첫번째 코스의 6.4마일의 산행보다 조금 더 걸릴 수 있다.

 

이 코스의 매력중의 하나는시에라 클럽의 Angeles Chapter에서 등산을 장려키 위해 선정한 남가주 일원의 270여개의 산 가운데 하나인 Sugarloaf Peak ( 6924 )을 들릴 수 있어일석이조의 등산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힘든 코스이긴 하지만방심하지 않으면 특별히 위험한 코스는 아니라는 관점에서등산이 익숙한 산꾼들은 시도해 볼 만하다고 하겠다.

눈과 비얼음이 없는 계절에반드시 이 코스를 가 본 사람과 동행하길 권한다.

 

오늘 여기서는 물론 첫번째 코스를 안내한다.

 

가는 길 >

 

210 Freeway상의 Mountain Ave에서 내려이 길을 따라 북쪽 ( 산쪽 )으로 향한다 1.5마일을 가면 길이 오른쪽으로 구부러졌다가 완만하게 왼쪽으로 둥글게 돌아가며 산줄기의 초입으로 들어가는데계속 왼쪽의 큰길을 따르다 보면, Mt. Baldy Road를 만난다. Freeway로 부터 약 4마일 온 지점이다우회전하여 Mt. Baldy Road를 따라 올라간다.

 4마일을 더 가다보면작은 타운이 길 양쪽으로 형성되어 있는 지점에 닿는다. Baldy Village 이다왼쪽 편에 있는 Visitor Center를 찾아 들어가 주차하고사무실에 가서 Free Permit을 받아 지닌 후다시 2마일을 더 올라간다.

길이 왼쪽으로 직각으로 꺾이는 곳에 이르면 Mt. Baldy Road를 버리고 직진한다. Icehouse Canyon Road이다. 200m 쯤 들어가면 길이 끝나고 왼쪽으로 큰 주차장시설이 있고 화장실도 있다북쪽으로 있는 등산 시작점을 쉽게 볼 수 있다. Adventure Pass 라는 주차허가증을 차안에 잘 걸어 놓는다.

등산코스 >

등산시작점인 IC Trailhead에서 IS 까지의 3.6마일은 순등반고도가 약 2700‘ 가 되어 초보자에겐 조금 가파른 편이나초반엔 계곡을 흘러내리는 맑은 물이 있고 녹음이 우거져 시원하므로찾는 사람들이 그치지 않는데특히 주말엔 꽤 붐비는 인기가 높은 코스이다.

그러나 누군가가 ‘Grand Central Station on High Country’ 라고 표현한 바 있는 5거리인 IS 에 일단 도달하고 나면여기서 부터는 크게 다른 분위기의 산행이 되는데우선은 마주치는 등산인이 많지 않고 한적한 느낌이 든다.

먼저 맨 오른쪽으로 Ontario Peak을 안내해주는 팻말을 따른다이 첫부분의 등산로는 왼쪽에 있는 Bighorn Peak의 서쪽 기슭을 횡단해 나가는 형국으로오르내림이 크지 않고 평탄하게 이어지지만겨울철에 눈이 쌓이면 통과하기가 수월치 않은 응달진 비탈구간이 된다.

7월의 푸르른 생기가 철철 넘치는 Sugar Pine들이 지금 한창 길다란 솔방울들을 주렁주렁 키워내고 있는 것을 여기 저기에서 볼 수 있다생각해보면 지금 우리는 한가한 마음으로 유산을 하고 있는 셈이지만우리 눈에 평화롭고 아름다워 보이는 저 숱한 식물들은 지금 생존과 번식을 위해 주어진 하루하루 시시각각을 아주 치열하게 일하고 있는 것이리라.

이렇게 0.5마일을 가면 오른쪽으로 아주 짧게 도드라진 산줄기가 뻗어져 있다오른쪽의 Bighorn Peak에서부터 뻗어 내린 작은 줄기의 맨 끝 돌출부이다지형의 생김새가 그냥 지나치기엔 웬지 아쉬운데, IS 를 떠난지가 바로 전이라 쉬어야 할 곳은 아니다경계초소나 주막이 들어서면 걸맞을 듯하다는 엉뚱한 생각을 해본다.

이 지점을 지나면 오른쪽으로 뻗어 내려가는 계곡의 윗부분이 되는데, 0.5 마일정도의 거리에 있는 Kellys Camp에 이르기까지 넓게 깎여 파여진 계곡으로, Delker Canyon으로 호칭된다.

세월을 100년전 쯤의 옛날로 거슬러 올라가서 이 지역의 상황을 살펴본다.

1899년에 John Kelly 라는 49er가 황금을 찾아 이곳에 들어와 터를 잡는데, 1905년에는 Stake Claim을 통하여 이 곳의 점유권리를 인정받는다. Kellys Camp의 시작이다. 1922년에는 Henry Delker라는 사나이가 이 자리를 인수하여 Trail Resort로 운영하게 되는데이 사람은 오늘날 Cedar Glen을 경유하는 Chapman Trail에 그 이름을 남긴 Clarence Chapman과 함께 IC  Cabin이나 Resort 를 짓던 건축업자이기도 했다.

1937년 까지는 이곳 IC에 개인소유 Cabin만도 105채에 달했다고 하며산 아래에서 말을 빌려주는 Corral도 있어서 이곳 Kellys Camp에 까지 말을 타고 하이킹을 오는 사람들도 많았다고 한다.

그러나 이 모든 것들이 1938 3월초에 있었던 LA지역의 사상최대의 대홍수로 일거에 70채의 Cabin이 사라지고 거의 모든 등산로도 유실되는 등 대부분의 사람이 만든 것들이 다 사라졌으니수십년에 걸쳐 마련한 뭇사람들의 꿈의 무대는오로지 단 한번의 폭우로 헛된 한바탕의 봄꿈이 되어버린 것이다.

오늘날까지 이 IC일원에 이름을 남긴 Kelly, Delker, Chapman 등이 모두 California Dream을 좇아 한 시대를 진하게 살아냈던 서부의 사나이들이 겠는데이들이 활약하던 그 시절의 IC 는 어쩌면 지금보다는 훨씬 활기가 넘치는 곳이었을 것 같다.

이윽고 Kellys Camp ( 7840 )에 닿는다. 1 Acre 남짓한 숲속의 공터이다여기 저기 옛 건물의 바닥이나 기초들을 살피며 옛 사람들의 삶의 열정과 꿈을 나름대로 상상해 볼만도 하다계절에 따라서는 이 자리에서 식수를 구할 수 있다는데이를 기대하고 이곳에서 야영을 계획해서는 안된다.

여기에서 부터는 지그재그로 올라가는 길이나 그다지 힘든 경사는 아니며 대략 0.4마일 정도면 산줄기의 등성이에 올라서게 된다. Bighorn Peak Trail Junction이며 길이 좌우로 갈라진다좌측은 Bighorn Peak 으로 가는 길이므로우리는 오른쪽으로 간다.

전망이 참 좋다오른쪽으론 Mt. Baldy왼쪽 뒤로는 Cucamonga Peak이 가깝고왼쪽 앞으로는 Rancho Cucamonga, Ontario를 비롯하여 Riverside, San Bernardino, Fontana 등으로 나뉘어 불리는 도시지역이어깨너머로 훔쳐 보던 촌로들의 바둑판인 듯 다소 희뿌연하게 눈아래에 펼쳐져 있다.

대체로 등산로의 왼쪽은 아득히 함몰된 벼랑이고 오른쪽은 완만한 곡선을 그리며 내려가는 평화로운 느낌의 자락이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Ontario Ridge의 오른쪽 넓은 비탈면에 이미 오래 전에 타죽은 나무들이 아직도 숲의 형태를 유지한 채 촘촘히 서있는 독특한 정경이다. 1980년에 발생했던 산불로 모든 가지들을 잃고 껍질도 벗겨진 채 바싹 마른 알몸기둥만 남아있는 Lodgepole Pine 숲이다.

한 때는 잎이 푸르고 키가 훤칠한 이 소나무들이 당당한 주역으로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었을 곳에이제는 특히 밤나무를 닮되 낮은 키의 관목인 Chinquapin이 온통 창궐해 있고가지마다 부지런히 콩 꼬투리를 살찌우고 있는 무성한 Lupine들이 처처에 가득하다산불의 발생으로 식물의 생태계가 크게 바뀐 하나의 예가 될 듯하다.

대략 이곳에서부터 능선을 따라 솟아있는 작은 봉우리들을 3개쯤을 지나야 비로소 Ontario Peak이 눈에 들어온다가까이 또는 멀리 전망이 푸르고 아름다워 힘든 것을 잊게 되는데다행히 정상까지 오르는 거리도 가깝다.

정상은 집채만한 바위덩이가 몇조각으로 갈라지고 벌어진 모습으로 서있는 투박한 모양새인데우람하게 굵은 고사목 한 그루가 파수꾼인양 그 옆에 외연히 서있다아마 살아 생전에 수백년을 이곳에 서있었을 터인데지금 이렇듯 생을 마친 후에도 수백년쯤은 이렇게 서있을 듯한 기상이다.

Mt. Baldy를 수호하는 남서쪽의 수비성곽으로서이 봉우리를 사수하라는 임무를 받아살아서도 죽어서도이를 충직하게 수행하고 있는 만고충절한 성주의 기상을 읽어 본다.

정상에서의 전망은 일망무제바로 그것이다어떤 이는 이곳에서 무려 35개의 산들을 식별할 수 있었다고 한다.

정상부의 남쪽은 역시 천길 절벽을 방불케 하는 단애인데그 아래 너른 벌판에는 엷은 운무에 가려진 도시의 윤곽이 꿈속인양 아스라하다.

보통은 올라온 길을 되짚어 그대로 하산하는 것이 원칙이겠으나길을 아는 사람이 일행 중에 있고다들 몸이 가볍고 잘 걷는 등산인들이며 단단한 신발과 트레킹폴 워키토키 충분한 식수 등 필수등산장비가 잘 구비된 상태라면올라온 쪽으로 내려가면서 왼쪽으로 있는 첫번째의 줄기를 타고 하산하는 것도 시도해봄직하다.

도중에 물은 전혀 없으며길이 따로 있지 않은 매우 가파른 경사를때로는 Manzanita Chinquapin등의 관목을 헤치며때로는 미끄러운 자갈비탈이나 바위를 타고내려가야 한다.

거의 직선으로 고도 1800를 내려가는 산줄기의 끝 봉우리가 Sugarloaf Peak ( 6924 )이 되는데이곳에 들린 후에는 작은 봉우리 2개를 되돌아 나온 후오른쪽의 계곡으로 내려선다이곳이 Falling Rock Canyon 인데 이 계곡을 따라 1.5마일쯤에 걸쳐 해발고도 2000‘정도를 더 내려가면, IC Trail의 출발기점 0.5마일 지점에 합류된다.눈이나 얼음이 있을 때나 또는 비가 오거나 땅이 젖어 있을 때는 위험하므로 절대 시도해선 안된다.

재미한인산악회 등반이사 정진옥 310-259-6022

 
 
 
 
이전글   Mt. Hawkins 8890 feet
다음글   Mt. Baden Powe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