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4060의 행복한 아침

http://club.koreadaily.com/Korea victorvalley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가입등록 및 인사방 
 
  클럽정보
운영자 빛소리
비공개 개설 2012.07.05
인기도 11028532
회원 533명
공지및 공유방 
가입등록 및 인사방 (191)
행복 스케치 (1609)  
글모음방 
감동,좋은글  (2223)
명언, 귀감글 (1390)
여러글 (1678)
자유 게시판 (1183)  
유익한 정보방 
건강정보 (2540)  
생활상식 (2106)  
음식관련 (2050)  
영상방 
사진.그림. 조각 (1780)
동영상 (751)
IT 인터넷 
컴퓨터 (299)
태그자료 (55)
이미지 스킨 (89)
질문하기 (22)
쉬어가는방 
게임 (360)
그림 찾기 (36)
음악♬휴게실 (904)
유머 웃음방 (1157)
세상 이야기 (775)
각종자료실 
운영자방 (1444)
신앙방 
말씀. 글 (421)
찬양 (179)  
추천링크
가판대-모든 신문은 여기
채널 A
MBN 매일방송
JTBC
나는 의사다
EBS 교육방송
라디오코리아
재림마을
 
TODAY : 3174명
TOTAL : 15134490명
유머 웃음방
작성자  빛소리 작성일  2019.04.19 08:02 조회수 138 추천 0
제목
 열 받아 다시 살아난 "회장님"  
 



열 받아 다시 살아난 "회장님"

 

이름 석자 들이대면 세상 사람들이 모두 다 알만한,

재벌그룹 창업자 회장님이

아들이 셋이나 있었는데,

 

  

위로 두 아들은 공부도 많이 하고

아버지 밑에서 경영수업도 잘해서

아버지를 늘 기쁘고,

든든하게 도와드렸다.

 

  

그런데 셋째 막내아들이 문제가 많았다.

막내아들은 공부도 영-시원찮고,

하는 짓마다 지지라서

부모님 속을 무던히도 뒤집어 놓고,

속 썩히는 일을 날이면 날마다 반복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회장님이 몹쓸 병에 걸려서 돌아가시게 되자,

가족들을 불러 놓고 유언을 하게 되었다.

   

 

가족들과 변호사, 회사관계자에게 유언을 마친 회장님이,

다른 사람은 다 물리고 사모님 귀에다 은근하게,

“내가 죽는 마당에 모든 걸 용서할 테니 진실을 말해 주기 바라오.”

하고는,

 

 

“위로 아들놈 두 놈은 내 자식이 틀림없는 것 같은데,

막내 아들놈은 아무리 생각을 해도,

내 자식이 아닌 것 같소.”

라고 탄식을 하더랍니다.

 

이 말에 열 받은 사모님은,

냉수를 한 컵 들이 키고 나서,

한 말씀하시는데,

“위로 두 아들들은 몰라도 셋째는 당신 아들이 확실 합니다.”

  

 

“어- 억, 허-억..”

회장님이 하도 놀라서 벌떡 일어나,

“억울해서 못 죽겠다.”

회장은 다시 살아난 후,

씩씩하게 오래 살았다는 후문이.


 




 
 
 
 
이전글   당신이 참구려
다음글   재치있는 처신과 벼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