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편지

http://club.koreadaily.com/inmart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inmart
비공개 개설 2019.05.29
인기도 2086
회원 1명
감성편지 공유하기 (21)
 
TODAY : 34명
TOTAL : 3656명
감성편지 공유하기
작성자  inmart 작성일  2019.06.05 06:29 조회수 113 추천 0
제목
 엄마, 당신은 참 위대합니다  
 

0125_1

당시 만 2살이 조금 넘었던 찬이는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습니다.

엄마는 잠을 잘 수도, 밥을 넘길 수도 없었습니다.
어느 엄마가 금쪽같은 아들이 생사를 오가는데
잠이 오고 배가 고플까요.

생후 6개월이던 동생 헌이는 온종일
엄마 가슴팍에 매달려 지내고,
찬이는 항암 부작용에 시달리며 저희 부부는
생지옥을 살았습니다.

아픈 찬이는 찬이 대로 안쓰럽고,
동생 헌이는 또 무슨 죄인가 싶어서 짠하고…
가슴 먹먹한 나날만 보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이대로 눈물만 흘리며 살 수 없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찬이가 잘못되면 어쩌나… 걱정만 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정말 끝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정신을 차리고,
보통 아이들처럼 즐겁게 육아를 해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그리고 찬이가 100% 낫는다는 희망을 품고,
여느 아이들처럼 사랑으로 두 아들을
열심히 교육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간 수치가 높아 얼굴이 노래지고 헛소리도 하던
찬이를 위해 엄마는 함께 책을 읽어주고
학습용 교구를 가지고 놀며 하하 호호
웃는 날이 늘어갔습니다.

때론 다 포기하고 싶을 만큼 두려웠지만
찬이는 꼭 낫는다고 믿고, 또 믿으며 이를 악물고 버텼습니다.
병마와 싸우느라 지쳐있는 찬이에게
유쾌한 엄마로 보이고 싶어 늘 웃으려고 노력했고,
병원에서도 또래 아이들처럼 공부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하늘도 이들의 열심에 감동한 걸까요?
매일 죽음과 사투를 벌이던 찬이는
4년간의 항암치료를 이겨내고, 몸도 마음도
건강한 아이가 되었습니다.

현재 찬이는 책을 너무나 좋아하는 아이가 되었고,
또래 친구들과도 마음껏 웃고 뛰노는 행복한
7살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동생 헌이 역시 늘 엄마, 형과 함께 병원이지만,
즐겁게 공부하다 보니 밝고 똑 부러지는
아이로 잘 자랐습니다.

아무리 힘든 환경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엄마…
엄마는 누구보다 강했습니다.
당신은 참… 위대합니다.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자녀를 양육하면서

힘들지 않은 때가 어디 있을까요?

자녀를 양육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이야기와,
그리고 그 시기를 어떻게 이겨냈는지
댓글로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신 분 중 열 분을 선정해서
영재 놀이 도서와 학습용 보드게임을
함께 보내드리겠습니다.

 

 
 
 
 
 
이전글   질문의 힘
다음글   매니큐어를 바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