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 산악회

http://club.koreadaily.com/dreamhikingclub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산남자
비공개 개설 2013.09.25
인기도 15843736
회원 977명
드림 세상 
공지 사항 (60)
회원가입란 (512)
드림 공유 (4709)
모든모임후기 (64)
번개/캠핑/여행 (112)
드림 글방 (266)
등산/여행/취미 
등산수칙/상식 (1029)
산행 계획 (605)
산행 사진 (662)
여행/사진/영상 (292)
식물/약초/약차 (930)
세계여행/별미 (750)
자유사진/추억 (911)
요리/취미,여가 (1457)
포토 에세이 (135)
음악/영화/연예/스포츠 
가요/가곡 (1146)
팝/외국곡 (473)
음악 정원 (348)
영화/드라마 (452)
연예/스포츠 (927)
패션의 모든것 (536)
마음의 양식 
좋은글/명언 (2991)
자유 게시판 (5303)
건강/일반상식 (6619)
추억의 사진,댓글 (401)
유익 정보/지식 (3975)
생활 상식/운동 (3980)
문학/수필/자유시 (631)
감동글,사진,영상 (677)
느끼며 생각하며, (784)
놀라운영상/사진 (516)
오늘의 스토리...! (323)
쉼터 
끝말 이어가기 (605)
유머글/코미디 (994)
환경/화제 뉴스 (1191)
고전/현대 아트 (258)
역사/다큐/과학 (768)
코밐/사진 영상 (481)
나눔/힐링글영상 (774)
이름있는 사람들 (440)
황당한이슈,사진 (1087)
이런저런 이야기 (2951)
동물/사진/동영상 (450)
믿기어려운/사실 (299)
추천링크
가판대-모든신문을 여기서
MBN 종합방송
JTBC 방송 (중앙)
CHANNEL A (동아)
TV 조선
지역별 실시간 날씨
R E I 스포츠용품
SPORT CHALET
BIG 5 스포츠용품
SPORTS AUTHORITY
캠핑의 모든 필요용품
Walmart
 
TODAY : 2844명
TOTAL : 29613517명
감동글,사진,영상
작성자  산남자 작성일  2019.06.18 15:57 조회수 349 추천 0
제목
 엄마에게 온 편지  
 

엄마에게 온 편지

0612_1

스코틀랜드 이스트에어셔 킬마녹에 사는
꼬마 숙녀 엘라 레논은 3살 때, 뇌종양으로
투병하던 엄마를 잃었습니다.
그래서 4살이 된 해의 ‘어머니날’에는
사랑한다고 말을 해드릴 엄마가
곁에 없었습니다.

그래도 엘라는 하늘에 계신 엄마에게
사랑한다고 전해 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편지를 썼습니다.

‘하늘나라에 계신 엄마께.
어머니의 날을 축하하며 사랑해요. 엄마!
엘라가.’

편지지에는 가족들의 그림도 그려 넣었습니다.
편지 봉투에는 ‘천국에 계신 엄마’라고
수신인을 쓰고 우체통에 편지를 넣었습니다.
그리고 이 편지가 엄마에게 잘 도착하기를
손 모아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그런데 엘라의 기도가 전해졌는지
천국에 있는 엄마에게 답장이 온 것입니다.

‘사랑스러운 내 딸 엘라에게.
아주 특별한 어머니날 카드 잘 받아보았다.
너는 내게 이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딸이야.
영리하고 특별한 소녀로 자라고 있는 네가
엄마는 무척 자랑스럽구나.
비록 엄마는 천국에 있지만 매일 널 지켜보고 있단다.
사랑과 포옹과 키스를 담아 보낸다.
천국 구름 속 천사 게이트 1번지에서 엄마가.’

편지를 받은 엘라는 너무 기뻤습니다.
그리고 행복했습니다.

천국에서 보내온 이 편지는 엘라가 보낸 편지를
우연히 발견한 우편 회사의 한 직원이,
엄마를 대신해 엘라의 행복을 위해
보내준 편지였습니다.

우편 회사 직원이 이름을 밝히지 않고
익명으로 보낸 이 편지는 많은 사람들의
감동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0612_3

 

이름 모를 선한 사람의
짧은 손편지 한 장이 엄마를 잃고
상심하던 소녀에게 너무나 큰
기쁨과 행복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작은 손편지 하나가
사람들에게 사랑과 행복과 감동을
뿌리고 있습니다.

사랑은 한계가 없습니다.
작은 사랑이라도 세상을 따뜻하게
덮을 수도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는 오로지 사랑을 함으로써 사랑을 배울 수 있다.
– 아이리스 머독 –

 
 
 
 
이전글   세상의 모든 엄마는 위대합니다
다음글   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