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재미한인산악회

http://club.koreadaily.com/www.kaac.co.kr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공지   산행 계획   일반 산행 사진및 후기   가입신청   산악에세이   특별산행 사진및 후기 
 
  클럽정보
운영자 kaac
공개 개설 2018.10.01
인기도 79346
회원 11명
가입신청 (4)
산행계획 
산행 계획 (61)
산행사진 
일반 산행 사진및 후기 (50)
특별산행 사진및 후기 (19)
산행 사진 모음 (144)
공지 
공지 (8)
산악뉴스 (국내외) 
산악회 소식 (미국, 및 해외) (15)
에세이 
산악에세이 (47)
인터뷰 
인터뷰기사 (5)
등산 
등산정보 (55)
Weather, 날씨 (2)
Gear Review/Buying Tips 
Gear Reviews/Buying Tips (3)
명산순례 
한국의 명산 (13)
미국산 (22)
히말라야 (3)
추천링크
재미한인산악회
사람과산 (산악전문잡지)
California 14ers
Pacific Crest Trail Association (PCTA)
REI
Hiking Girl with dog
She dreams of Alpine
월간 산
Sierra Club
CALIFORNIA NATIVE FLOWERING PLANTS AND WILDFLOWERS
Mountain Weather
숲이 인간에게 가져다주는 혜택
캘리포니아 주립공원사이트
국립산림조합
U.S. National Parks Home Page
America''s Scenic Byways (경관이 뛰어난 미국의 도로들)
아팔라치안 트레일
 
TODAY : 82명
TOTAL : 135892명
국내외 산행 사진 모음
 
특별산행 사진및 후기
작성자  kaac 작성일  2019.08.11 10:44 조회수 972 추천 0
제목
 Norway 여행기 마지막편 (기간: 2019년6월16일 ~ 6월30일) 6  
첨부파일 : f1_20190811104440.JPG
 
 

오늘은 6월23일부터 30일까지 일정을 모두 올리려 합니다.

6월23일: Flam으로 이동해서 그 유명한 산악열차를 탔습니다. 그러나 생각만큼 인상적이질 못했습니다. 그저 관광 목적이라면 충분했겠지만 활동적인 사람들에겐 그다지 맞지 않다는 생각이었습니다.IMG_1048.JPG

여행지에서 두분의 여성분이 준비해주신 멋진 만찬입니다.

IMG_1051.JPG


IMG_1054.JPG


IMG_1055.JPG


IMG_1056.JPG

기차안에서

IMG_1058.JPG

이게 그 유명한 Kjosfossen 이라는 폭포인데 이 곳은 정상에 가기전 반드시 들러서 사진을 찍고 가는 곳입니다.

IMG_1060.JPG


IMG_1061.JPG


IMG_1062.JPG


IMG_1063.JPG


IMG_1064.JPG


IMG_1066.JPG


IMG_1067.JPG


IMG_1068.JPG

노르웨이 동화를 실제로 이 폭포에서 구현합니다. 동화 속에 예쁜여인이 숲속에서 아름다운 노래로 남성들을 유인하는 장면을 연출한 것입니다.

IMG_1070.JPG

인구 4000여 남짓의 소도시인 플램에도 이 엄청난 크기의 크르즈 선박이 들어옵니다. 이 모든 것이 피오르드가 있어서 가능합니다.

IMG_1073.JPG

6월24일 Briksdalsbreen 빙하를 보기 위해 Olden으로 이동, 히테를 찾는데 마땅한 곳이 없던차에 빙하까지 가보고 없으면 다른 곳으로 이동하려 했는데 빙하가 있는 곳에서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 히테를 찾아서 하루 숙박을 합니다. 이 곳은 정말 그림 같은 곳이었습니다.IMG_1083.JPG

이 곳이 우리가 머문 히테 주변 풍경입니다.

IMG_1085.JPG


IMG_1088.JPG

사진 맨 왼편이 우리가 묶은 히테

IMG_1089.JPG


IMG_1090.JPG


IMG_1092.JPG


IMG_1093.JPG


IMG_1094.JPG


IMG_1099.JPG

이른 아침에 빙하를 보기 위해 출발 아무도 없이 오직 우리만 걷는 산길은 고즈넉하기만 합니다.

IMG_1100.JPG


IMG_1101.JPG


IMG_1103.JPG


IMG_1105.JPG


IMG_1115.JPG


IMG_1117.JPG

빙하가 점점 녹아서 사라지고있는 모습을 보며 안타까움과 나라도 탄소를 줄이려는 노력을 해야겠다고 다짐해봅니다.

IMG_1118.JPG


IMG_1121.JPG


IMG_1122.JPG


IMG_1124.JPG


IMG_1127.JPG


IMG_1128.JPG


IMG_1129.JPG


IMG_1131.JPG


IMG_1134.JPG


IMG_1135.JPG


IMG_1137.JPG


IMG_1139.JPG


IMG_1145.JPG


IMG_1148.JPG


IMG_1150.JPG


IMG_1155.JPG


IMG_1157.JPG


IMG_1161.JPG


IMG_1171.JPG


IMG_1174.JPG


IMG_1176.JPG


IMG_1177.JPG

빙하 구경을 마치고 Dalsnibba 전망대로 가는 길에서 만난 그림 같은 풍경입니다.

IMG_1179.JPG


IMG_1180.JPG

이 곳은 해발 1500미터로 그닥 높다고 할 수는 없으나 노르웨이에서 매우 높은 곳 중 하나라 할 수있습니다. 이 곳 정상에선 360도로 확트인 전망이 일품인 곳입니다.

IMG_1181.JPG


IMG_1183.JPG


IMG_1184.JPG


IMG_1187.JPG


IMG_1188.JPG


IMG_1189.JPG


IMG_1190.JPG


IMG_1191.JPG


IMG_1192.JPG

여기서도 트롤을 만납니다.

IMG_1193.JPG


IMG_1194.JPG


IMG_1199.JPG


IMG_1203.JPG


IMG_1204.JPG


IMG_1205.JPG


IMG_1206.JPG


IMG_1207.JPG


IMG_1209.JPG


IMG_1213.JPG


IMG_1217.JPG


IMG_1220.JPG

게이랑에르 피오르드로 가는 길에 있는 작은 폭포옆에 있는 멋진 카페에서 간단한 요기를 합니다.

IMG_1223.JPG


IMG_1225.JPG

이 곳은 카페안에 있는 화장실인데 그 문이 독특하게 만들어져 있어 찍어 보았습니다.

IMG_1226.JPG


IMG_1227.JPG


IMG_1228.JPG


IMG_1230.JPG


IMG_1232.JPG


IMG_1238.JPG


IMG_1239.JPG


IMG_1240.JPG


IMG_1241.JPG


IMG_1242.JPG


IMG_1243.JPG


IMG_1244.JPG


IMG_1245.JPG


IMG_1246.JPG


IMG_1247.JPG


KakaoTalk_20190624_130629760_01.jpg


KakaoTalk_20190624_130629760_02.jpg


KakaoTalk_20190624_130629760_03.jpg


KakaoTalk_20190624_130629760_04.jpg


KakaoTalk_20190624_130629760_06.jpg

이 곳이 그 유명한 Atlantic Road입니다.

6월26 ~  6월27일:  Lofoten섬으로 이동을 해서 섬 구석구석을 들러 봅니다.

IMG_1248.JPG

섬에서의 또다른 만찬입니다. 현지에서 조달한 고기와 채소로 만들어낸 꿀맛의 저녁이었습니다.

IMG_1250.JPG


IMG_1251.JPG


IMG_1252.JPG


IMG_1253.JPG


IMG_1254.JPG


IMG_1255.JPG


IMG_1256.JPG


IMG_1258.JPG


IMG_1259.JPG


IMG_1260.JPG


IMG_1261.JPG


IMG_1262.JPG

섬의 끝자락에 있던 대구 덕장입니다. 이미 올해의 대구는 모두 끝나서 머리 부분만 남아 있었습니다.

IMG_1263.JPG


IMG_1264.JPG


IMG_1265.JPG


IMG_1266.JPG


IMG_1267.JPG


IMG_1268.JPG


IMG_1271.JPG


IMG_1272.JPG


IMG_1273.JPG


IMG_1274.JPG


IMG_1275.JPG


IMG_1276.JPG


IMG_1277.JPG


IMG_1278.JPG


IMG_1279.JPG


IMG_1284.JPG


IMG_1285.JPG


IMG_1286.JPG


IMG_1289.JPG

바이킹 박물관의 건물 모습과 내부 모습

IMG_1290.JPG


IMG_1297.JPG


IMG_1301.JPG


IMG_1302.JPG


KakaoTalk_20190626_073750245.jpg

6월 28일 ~ 6월30일: 릴레함메르와 오슬로

IMG_1303.JPG


IMG_1306.JPG


IMG_1309.JPG

이 곳은 Salt Straumen이라는 곳으로 세계에서 조류의 흐름이 가장 빠른 곳이라 합니다. 바람이 몹시 불어 그냥 서있기도 힘들었지만 거센 조류가 만들어낸 소용돌이를 보며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이런 자연 지형을 이용해서 왜군을 물리친 것이 떠올랐습니다.

IMG_1312.JPG


IMG_1313.JPG

릴레함메르로 가기 전에 잠시들른 북극 센터라는 곳인데 아무래도 기념품을 판매하는 것인데 이름을 거창하게 붙여두었습니다.

IMG_1315.JPG


IMG_1316.JPG


IMG_1317.JPG


IMG_1318.JPG


IMG_1319.JPG


IMG_1321.JPG


IMG_1322.JPG


IMG_1333.JPG


IMG_1338.JPG


IMG_1340.JPG


IMG_1341.JPG


IMG_1342.JPG


IMG_1345.JPG


IMG_1347.JPG


IMG_1348.JPG


IMG_1349.JPG

동계 올림픽이 열렸던 주 경기장, 스키 점프대가 앞에 있습니다.

IMG_1352.JPG


IMG_1354.JPG


IMG_1355.JPG


IMG_1357.JPG


IMG_1358.JPG


IMG_1359.JPG


IMG_1360.JPG


KakaoTalk_20190628_102814909_01.jpg


KakaoTalk_20190628_102814909_02.jpg

오슬로 그리고 집으로

IMG_1361.JPG

이 집은 Airbnb로 예약한 집입니다.  친절한 집주인 덕에 편하게 이틀을 머물 수있었습니다.

IMG_1365.JPG

오슬로 중앙역에서

IMG_1366.JPG


IMG_1367.JPG

조각 공원입구

IMG_1369.JPG


IMG_1371.JPG


IMG_1374.JPG


IMG_1376.JPG


IMG_1378.JPG


IMG_1379.JPG


IMG_1380.JPG


IMG_1381.JPG


IMG_1382.JPG


IMG_1383.JPG

이 젊은 두 친구가 계단 맨아래서 부터 점프를 하며 올라가는 모습이 좋아 보여서

IMG_1384.JPG


IMG_1385.JPG


IMG_1387.JPG


IMG_1388.JPG


IMG_1389.JPG


IMG_1390.JPG


IMG_1391.JPG


IMG_1392.JPG


IMG_1393.JPG


IMG_1394.JPG

이 곳은 조각 공원이 있는 곳인데 현지인도 잘 알지 못하는 곳입니다. 여기서 소리르 내면 내 소리가 다시 메아리되어 돌아옵니다. 보시다시피 앞에는 아무런 장애물이 없는데 어떻게 메아리가 되는지 신기하기만 합니다.

IMG_1395.JPG


IMG_1401.JPG

오슬로 현대 극장과 그 조형물

IMG_1405.JPG


IMG_1407.JPG

거리 예술가가 모래를 이용하여 조각하는 모습

IMG_1408.JPG


IMG_1409.JPG


IMG_1412.JPG


IMG_1421.JPG


KakaoTalk_20190629_100250349_01.jpg


KakaoTalk_20190629_100250349_02.jpg


KakaoTalk_20190629_100250349_03.jpg


KakaoTalk_20190629_100250349_04.jpg


KakaoTalk_20190629_100250349_06.jpg


KakaoTalk_20190629_105616007.jpg


KakaoTalk_20190629_105625813.jpg


KakaoTalk_20190629_105634928.jpg

이 조각상의 어린아이의 소중한 부분을 만지면 소원이 이뤄진다해서 만져 보았는데 이 자리만 유독 반짝여서 많은 사람들이 만진 걸 증명해보입니다.


마지막 글

1. Airbnb를 이용하면 장점이 제법 있습니다. 그 중하나는 현지의 사람 집에서 그 사람들에게 다음날 여행 계획을 말하면 그들이 우리의 계획을 보고 그 곳 사정에 맞게 조언을 해줍니다. 그래서 저희는 Kerabolten과 오슬로 관광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단 현지인 집에서 같이 기거를 하므로 불편한 부분도 감수를 해야 합니다.

2. 경비: 일인당 3000불이 조금 않되는 비용으로 왕복 비행기, 렌터카, 숙식 등을 모두 해결했습니다. 4명이 같이 감으로써 경비를 상당부분 절약할 수있었습니다. 특히 숙박비에서

3. 여행하는 사람들: 이 부분은 매우 중요한다고 느낌니다. 장기간 함께 여행을 하다보면 이견이 있게되고 서로 맞지않은 부분이나 충돌로 까지 갈 수있는데 우리의 경우는 각자 역할 분담을 하고 맡은 영역에 대해서 서로 간여를 하지않음으로써 여행기간 내내 매우 흡족한 여행이 될 수있었습니다. 따라서 같이 가는 사람들과의 합이 무척 중요합니다. 아울러 가기 전 서로의 역할을 분담해서 각자 역할에만 충실하면 문제는 없을 듯 합니다. 

마지막으로 이 여행을 아주 멋지게 마무리 할 수있었던데는 백승신 등반이사의 치밀한 계획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마치 현지인처럼 모든 것을 톱니바퀴가 맞물려가 듯 진행을 해서 인생에서 멋진 한 페이지를 만들게 해주어서 참으로 고마웠습니다.

 
 
 
 
이전글   Labor Day Camping Hilton Lake, 2019년 8월31일 ~ 9월2일
다음글   Bergen, Norway 여행기 (2019년 6월16일 ~ 6월30일)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