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Raintree

http://club.koreadaily.com/raintree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고은비
비공개 개설 2012.10.16
인기도 3696976
회원 134명
Raintree 공지 
공지 (12)
어느날 문득(벙개) (81)
모임후기 (38)
Together(정모) (94)
Carpe Diem(꿀금) (240)
Raintree 인사 
콩닥콩닥(가입)  (177)
Hello(출석) (1344)
Raintree 안채 
Sweet Rain (1539)
토닥토닥 (986)
고운시,글 (558)
Raintree 사랑채 
소근소근 (381)
톡톡톡(정보) (620)
Raintree 뜰 
팝송 (1055)
가요,가곡 (1394)
클래식,연주곡 (981)
음악 편지 (신청곡) (1076)
Raintree 취미 
찰칵찰칵 (721)
drudru(풍경) (103)
조물조물 (90)
내 스탈이 어때서 (75)
Raintree 문화 
건강관리  (2544)
통 Guitar  (120)
예술작품 (74)
생활지혜 (2341)
Raintree 유머,영화 
~!@#$%^&* (992)
추억의 영화 (217)
어 .머. 나. (791)
Raintree 신앙 
오늘의 묵상 (1960)
찬양 (1958)
Sinabro (1049)
공감 (1262)
Amazing Grace (132)
Raintree 자료실 
운영자방 (4399)
태그 연습장  (48)
태그 자료실 (10)
Raintree Story
My forever Friend
어느날 갑자기
그댄 봄비를...
With or Without You
 
TODAY : 3634명
TOTAL : 6340860명
생활지혜
작성자  고은비 작성일  2019.08.17 17:15 조회수 679 추천 0
제목
 피로가 더위 탓? '이런 사람'은 간 점검해봐요  
 






피로가 더위 탓? 이런 사람은 간 점검해봐요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피로를 호소하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피로감은 간 기능이 떨어졌을 때도 발생한다. 따라서 만성적인 피로감을 느낀다면 간 건강을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피부도 반복적으로 다치면 흉터가 생기듯 간도 지속적으로 손상을 받으면 섬유화가 진행되면서 간세포 구조가 변형돼 간 기능이 떨어진다. 심한 경우, 간 이식이 필요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간경변증은 초음파나 내시경 검사, 드물게는 간 조직검사를 통해 진단할 수 있다. 최근에는 간섬유화 검사 장비를 통해 확인하기도 한다. 간경변증은 원인 질환을 관리하는 방법으로 치료한다. 간은 간경변증 단계에 이르면 정상으로 회복이 어렵다. 따라서 더 악화되지 않는 방향으로 치료한다.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정한 교수는 “만성간염바이러스 B형과 C형으로 간경변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고 술이 원인일 때는 금주와 함께 충분한 영양섭취, 필요에 따라 간장보조제를 처방하기도 한다”며 “심한 경우 간 이식을 고려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합병증이 나타나기도 하는 데 복수가 찬 경우에는 저염식, 이뇨제 등을 처방하고, 바늘을 이용해 복수를 제거하는 복수천자를 이용한다. 식도나 위정맥류 출혈이 있거나 출혈 위험이 큰 경우에는 내시경적 정맥류 폐색술 등 내시경적 치료를 하기도 한다.

 

김정한 교수는 “침묵의 장기라 불리는 간은 손상돼도 초기에는 두드러지는 증상이 없다”며 “40대 이상 B형 간염, C형 간염 환자와 간경변 증상이 있는 사람은 6개월에 한 번씩 간암표지자검사(알파태아단백, AFP)와 초음파 검사로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평상시 간 건강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면 간섬유화검사도 고려할 수 있다.


 
 
 
 
이전글   달걀이 해롭다고? 달걀 건강하게 먹는 법 따로 있다
다음글   비싼 유기농 식품, 굳이 먹어야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