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클럽홈 | Koreadaily

드림 산악회

http://club.koreadaily.com/dreamhikingclub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산남자
비공개 개설 2013.09.25
인기도 15676172
회원 967명
드림 세상 
공지 사항 (60)
회원가입란 (506)
드림 공유 (4441)
모든모임후기 (64)
번개/캠핑/여행 (112)
드림 글방 (266)
등산/여행/취미 
등산수칙/상식 (1026)
산행 계획 (605)
산행 사진 (665)
여행/사진/영상 (289)
식물/약초/약차 (741)
세계여행/별미 (749)
자유사진/추억 (911)
요리/취미,여가 (1363)
포토 에세이 (135)
음악/영화/연예/스포츠 
가요/가곡 (1146)
팝/외국곡 (473)
음악 정원 (348)
영화/드라마 (446)
연예/스포츠 (927)
패션의 모든것 (523)
마음의 양식 
좋은글/명언 (2960)
자유 게시판 (5077)
건강/일반상식 (6345)
추억의 사진,댓글 (401)
유익 정보/지식 (3750)
생활 상식/운동 (3770)
문학/수필/자유시 (631)
감동글,사진,영상 (676)
느끼며 생각하며, (784)
놀라운영상/사진 (516)
오늘의 스토리...! (316)
쉼터 
끝말 이어가기 (605)
유머글/코미디 (994)
환경/화제 뉴스 (1190)
고전/현대 아트 (258)
역사/다큐/과학 (768)
코밐/사진 영상 (481)
나눔/힐링글영상 (774)
이름있는 사람들 (440)
황당한이슈,사진 (1087)
이런저런 이야기 (2947)
동물/사진/동영상 (447)
믿기어려운/사실 (299)
추천링크
가판대-모든신문을 여기서
MBN 종합방송
JTBC 방송 (중앙)
CHANNEL A (동아)
TV 조선
지역별 실시간 날씨
R E I 스포츠용품
SPORT CHALET
BIG 5 스포츠용품
SPORTS AUTHORITY
캠핑의 모든 필요용품
Walmart
 
TODAY : 591명
TOTAL : 26710050명
건강/일반상식
작성자  푸른꿈 작성일  2019.09.19 05:21 조회수 753 추천 0
제목
 “잘 안 들려”…청력 손상 일으키는 원인 7   
 
“잘 안 들려”…청력 손상 일으키는 원인 7
[사진=fizkes/shutterstock]

만성적인 질환이 있으면 청력에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증가한다. 질병이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지만 뇌에서 내이(속귀)로 흐르는 혈액의 흐름에 방해를 받아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이런 만성 질환에는 심장질환, 고혈압, 당뇨병 등이 꼽힌다. 또한 류머티스 관절염과 같은 자가 면역 질환도 청력 손상과 연관이 있다. 이와 관련해 ‘웹 엠디’가 소개한 청각 손상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 7가지를 알아본다.

1. 시끄러운 소음, 이명

스피커가 크게 울리는 콘서트 장에 즐겨간다거나 평소 이어폰을 크게 듣는 등의 습관을 가졌다면 평소에도 귓속에서 소리가 들리는 것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이명이 생긴다.

록 콘서트의 평균 데시벨 수치는 110으로, 이 같은 소음에 15분 이상 노출되면 영구적인 손상을 입기에 충분하다. 이명은 짧게는 몇 시간 길게는 몇 주에서 영구적인 손상으로 넘어가기도 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큰 소음에 노출되는 일을 최소화해야 한다.

2. 부상 및 압력의 변화

심각한 머리 외상을 입으면 귀속 중이(가운데 귀) 뼈가 탈구돼 위치가 바뀌거나 신경 손상이 일어날 수 있다. 또 이러한 변화는 영구적인 청력 손상으로 이어진다.

스쿠버다이빙처럼 갑자기 귀안의 압력이 바뀔 때도 중이, 고막, 내이 등이 망가지면서 청각 기관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다친 고막이 치유되려면 보통 2~3주의 시간이 필요하지만, 내이 손상이 심각할 땐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3. 소음 심한 작업 환경

장기간 지속적으로 큰 소리에 노출되면 난청이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기계가 시끄럽게 돌아가는 공장에서 일을 하거나 오토바이 선수처럼 굉음에 계속해서 노출되는 경우다.

직업적으로 시끄러운 소음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면 적어도 휴식을 취할 때는 조용한 공간에서 쉴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 또 귀마개를 착용해 소음 강도를 낮추는 것도 중요하다.

4. 특정 약물

약물의 잠재적인 부작용으로 청력 손실이 일어나는 경우도 있다. 일부 항생제와 항암 치료제가 여기에 포함된다. 이런 약물을 복용하고 있다면 정기적으로 청력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아스피린, 비 스테로이드 항염증 제제, 아세트아미노펜 등을 먹는 사람도 청력 저하 가능성이 있다. 대부분 약물 복용을 중단하는 순간 증상도 사라지지만 일부는 영구적인 손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5. 아동기 귓병

아동기에는 중이염이 생기기 쉬운데 귀의 가운데 부분에 고름이 생겨 듣는데 문제를 일으킨다. 중이염이 치유되면 대체로 청력도 정상으로 돌아온다.

수두, 뇌염, 인플루엔자, 홍역, 뇌막염, 유행성 이하선염 등의 질병도 청각 기관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백신 접종을 받으면 대체로 이와 같은 질병에 걸릴 가능성이 줄어들므로 미리미리 대비하는 편이 좋다.

6. 귀지

귀지는 귀속으로 먼지와 세균이 침입하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하므로 일부러 파낼 필요가 없다. 그런데 간혹 지나치게 많이 누적돼 듣는데 어려움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귀안에서 통증이 일어나거나 뭔가 막혀있다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이럴 땐 면봉으로 집에서 제거하지 말고, 병원에서 안전하게 제거 받는 것이 좋다.

7. 종양 증가

골종, 양성 용종 등 암이 아닌 종양들도 달팽이관 손상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종양을 제거하면 청력이 다시 회복되는 경우도 있다.

청각 신경종은 몸의 균형 감각에 이상을 일으키고 청력을 저하시키기도 한다. 마찬가지로 질병 치료를 통해 청력을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

 
 
 
 
이전글   살려면 꼭 알아야 할 간 상식 7
다음글   불면증 극복하는 방법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