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화(松花, Pine Pollen) 산악회

http://club.koreadaily.com/pinepollen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먼저 읽기   가입   산행계획   매주 토요일 사진및 산행기   매주 목요일 사진 및 산행기   자유게시판 (산행 youtube 포함) 
 
  클럽정보
운영자 Medronho
공개 개설 2014.01.12
인기도 818052
회원 58명
송화(Pine Pollen)산악회 
먼저 읽기 (1)
가입 (32)
연락처 (1)
산행 계획 
산행계획 (365)
졍기산행 
매주 토요일 사진및 산행기 (356)
매주 목요일 사진 및 산행기 (459)
게시판 
자유게시판 (산행 youtube 포함) (116)
미국 내 여행 산행 캠핑 
산행 Camping 여행 (65)
Grand Canyon (12)
Yosemite (7)
Sierra쪽 
Mt Whitney (7)
John Muir Trail (30)
다른 Country 
해외산행 (57)
해외여행 (50)
등산 교실 
산행지식 (8)
중요한 회칙 
회칙 (1)
회원 방 
회계보고 (49)
 
TODAY : 138명
TOTAL : 1317289명
매주 토요일 사진및 산행기
작성자  bissori 작성일  2019.11.18 13:26 조회수 338 추천 0
제목
 2019-11-16 Bertha Peak  
 

Bertha Peak

2019-11-16

거리: 7mile

고도: 1400FT



이번 산행은 운전거리만  왕복 4시간 정도의 먼길이었지만


Cougar Crest Trail은
Big bear호수 전체가 잘 보이는 곳에 앉아서 쉬며 볼수있게 벤치도 마련돼 있고      


낮으막한  뒷동산을 걷듯  잘 닦인 편안한 길이었습니다. 


Parking장 부터 Pacific Crest Trail을 만나는  이지점까지는 2.8mile.
길 주변의 잣나무밑에 떨어진 잣들을 주워 톡~톡~ 까먹으며   
지난주, 이번주  잣잔치를 하네요.       


Bertha Peak을 오르는 마지막 0.8mile에 1400FT 고도가 몰려있는듯
30분정도 가파른 소방도로를 올라가니

 

8400FT의 정상엔 라디오 안테나들이  설치돼있고  


눈 아래로 긴 강같은  빅베어 호수와


호수위 맞은편 산의 스카장이 보입니다.


자동차를 타고 꼬불 꼬불 산길을 제법 높이 올라왔는데


Big Bear Lake주변에 이렇게 넓은곳이 있다는것을  이제야 알았지요.
 

내려올때도 
찻길이 멀어 빨리 내려가야 한다고 대장님은 서두르셨지만


풍성히 달린 솔방울로 우리를 부르는 잣나무밑을 그냥 지나지 못합니다.  

 

White Mt.가는길에  보았던 잣나무 종류인 Pinyon Pine이 여기에도 많으니까요.


떨어진 솔방울속에는 잣들이 알알이 들어있고
우수수 비오듯 떨어지는 잣들을 한줌 두줌 바지 주머니에 채워봅니다.  
코스코에서 한됫박 사면 훨씬 쉽겠지만
산속에서 제철에 한줌, 두줌 줍는것도 재미있네요.
 

그렇게 웃으며 놀다
서둘며 내려오던길에
불러도 불러도 대답없는 잃은양을 찿으려 계곡으로 들어가셔야 했던   
대장님, 산사람님, 시몬님 한시간가량 오버타임을 하셨지요.  
자칫 많이 늦어질뻔했었지만
무전기로 연락하며
모두 무사히 4시반쯤 파킹장에서 출발할수 있었습니다.

쌍둥이 손주보심을 자축하며
중국요리로 저녁을 사주신 마리아님 고맙고

멀고 긴 산길 운전해주신 대장님, 산사람님, 감사합니다.

 
 
   
Medronho (2019.11.18 17:35) 삭제 신고
처음 먼길 가본 멋진 곳이였네요
아기자기한 길 Pinyon Pine숲속으로 오르며 내리며 모은 잣
한되박이나 될텐데...
까 먹는 다고 바쁩니다 ㅎㅎ

마리아님 쌍둥이 턱 잘 먹었습니다
sansaram  (2019.11.19 06:47) 삭제 신고
제게는 처음 가본 길이었지만,
누님은 " 조금 더 가면 나즈막만 벤치도 있다" 고
말씀 하신걸로 보아 가보신 경험이 있으신것 같은데,
선생님 은 처음 가보는 길이라 하시니.....?
우엣든,
처음 가보는 곳은 항상 좋읍니다.
더구나 이번같이 차타고 멀리 가는길은 더 더욱 즐겁지요.
Bertha peak 에 가는 길에 만나는 사람들은 다들
가벼운 차림이라 우리가 너무 중무장 하고 온것 같아
조금 쑥스럽기도 했읍니다.

내려다 보이는 빅 베어 호수의 모습도 아름다웠고,
모처럼 누님도 함께 올라 점심도 같이 할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그런데, 산행에 비해선 의외로 피곤 했는지 집에가서
그냥 잠들었고, 다음날 공도 영 안 맞더라고요..ㅎㅎ
선생님!
가끔 이렇게 안 가 본곳으로 데려다 주세요.
 
 
이전글   219-11-23 Mt. Islip
다음글   2019-11-09 Timber M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