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The Story

http://club.koreadaily.com/7080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스토리 힐링   🎵정겨운 가요    스토리 자유방   Talk창작글    창작시   영화,책,여행 
 
  클럽정보
운영자 키 다 리
비공개 개설 2011.09.22
인기도 5316654
회원 559명
▶Story 알리미 
☞스토리공지 (35)
☞벙개 벙개 (134)
☞사랑방 모임 (105)  
☞스토리 모임후기 (160)
▶Story 인사글 
♥가입인사 (490)  
♥매일 인사 출쳌  (2742)  
▶Story 러브쉼터 
스토리 힐링 (2543)
Talk창작글  (1367)
창작시 (1308)
일상 시나위  (818)
▶Story 음악살롱 
🎵정겨운 가요  (1882)
🎵팝,클래식,경음악 (1775)
▶Story 문화산책 
스토리 자유방 (1610)
웃음 한마당 (1908)
건강,지식정보 (4362)
영화,책,여행 (402)
▶Story 자료실 
♣태그연습장 (732)
♣아이콘 자료실 (162)
♣스토리 보관자료 (384)
♣배경음악자료 (98)
추천링크
무료영화 감상실
모든 신문 보기
 
TODAY : 440명
TOTAL : 12690130명
 
웃음 한마당
작성자  키다리 작성일  2019.12.19 17:46 조회수 808 추천 0
제목
 등 밀래니까  
 

등 밀래니까

 야설19   0   11

어느 날 타잔이 목욕을 하고 있었다.

하도 오랜만에 하는 목욕이라 맘 먹고 때도 밀고 구석구석 닦고 있었다. 그런데 타잔은 워낙에

몸이 건장한지라 등에 손이 잘 닿지 않아서 고전하고 있었다.

게다가 등을 밀어줄 제인도 도시로 떠나고 없었다. 고민고민하다 뒤를 위를 돌아보니, 치이타(타

잔 따라다니는 원숭이)가 무척 심심한 듯 타잔을 쳐다보고 있었다. 타잔은 잘됐다 싶어 치이타에

게 등을 밀어 달래기로 했다.

  "치이타... 와서 내 등 좀 밀어 줘.."

치이타는 슬금슬금 와서는 때밀이 타월을 가지고 오더니 타잔의 배를 벅벅 밀었다. 타잔은 화를

내며,

  "등 밀래니까...."

그런데도 치이타는 계속 타잔의 배를 문질렀다.

그러자 타잔은 화가 나서 또 소리쳤다.

   "이게..! 등 밀래니까!!!!"

그래도 치이타는 계속 타잔의 배를 우직하게 문질렀다. 타잔은

너무도 화가 나서 치이타에게 소리쳤다.

   "이 바보 같은...너 내 말 못 알아들었냐?  등 밀래는데 왜 자꾸 배를 밀어!!!"

그러자 치이타는 멍청하게 턱을 긁으며, 이렇게 말했다.

  "꼬리 달린 데가 등 아니야?"









 
 
 
 
이전글   이별 ‘여자 본색
다음글   남자와 여자의 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