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The Story

http://club.koreadaily.com/7080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스토리 힐링   🎵정겨운 가요    스토리 자유방   Talk창작글    창작시   영화,책,여행 
 
  클럽정보
운영자 키다리&RED
비공개 개설 2011.09.22
인기도 5316656
회원 560명
▶Story 알리미 
☞스토리공지 (38)
☞벙개 벙개 (134)
☞사랑방 모임 (103)
☞스토리 모임후기 (160)
▶Story 인사글 
♥가입인사 (484)
♥매일 인사 출쳌  (2699)
▶Story 러브쉼터 
스토리 힐링 (2499)
Talk창작글  (1364)
창작시 (1305)
일상 시나위  (782)
▶Story 음악살롱 
🎵정겨운 가요  (1830)
🎵팝,클래식,경음악 (1753)
▶Story 문화산책 
스토리 자유방 (1574)
웃음 한마당 (1868)
건강,지식정보 (4311)
영화,책,여행 (401)
▶Story 자료실 
♣태그연습장 (731)
♣아이콘 자료실 (162)
♣스토리 보관자료 (384)
♣배경음악자료 (98)
추천링크
무료영화 감상실
모든 신문 보기
 
TODAY : 736명
TOTAL : 12512433명
 
스토리 자유방
작성자  키다리 작성일  2019.12.19 17:59 조회수 794 추천 0
제목
 ''''아버지한테...''''  
 
아버지한테... 서예가들이 모여 회식을 했다. 전시와 작업 등을 이야기하다가 식당 벽에 걸린 반려동물 사진을 보며 칠십이 넘은 老서예가는 평균수명을 다했던 반려견의 마지막을 회상했다. 이가 빠지고 눈이 희미해졌으며 귀도 어두워지고 냄새도 못 맡더라고 먹이도 먹지 못하고 다리에 힘이 없어 서지를 못하더라고 죽을 쑤어 손으로 입을 벌려 먹여 주었고 잘 쉬지 못하는 숨을 몰아 쉴 때 끌어안고 그의 임종을 지켰다고 했다. 잠시 고개를 떨어뜨렸다가 다시 좌중을 향해 그런데, 우리 아버지한테 그렇게 못했어! 라고 말하곤 슬그머니 손등으로 눈가를 훔쳤다. - 최다원 님, 아버지한테...

 
 
즐생(즐거운인생) (2020.02.13 09:03)  신고
내리 사랑이지요 ....
 
 
이전글   겸손, 배려, 존중과 사랑
다음글   세종실록으로 본 세종의 5단계 대화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