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The Story

http://club.koreadaily.com/7080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스토리 힐링   🎵정겨운 가요    스토리 자유방   Talk창작글    창작시   영화,책,여행 
 
  클럽정보
운영자 키다리&RED
비공개 개설 2011.09.22
인기도 5316656
회원 560명
▶Story 알리미 
☞스토리공지 (38)
☞벙개 벙개 (133)
☞사랑방 모임 (103)
☞스토리 모임후기 (160)
▶Story 인사글 
♥가입인사 (482)
♥매일 인사 출쳌  (2663)  
▶Story 러브쉼터 
스토리 힐링 (2481)  
Talk창작글  (1361)
창작시 (1300)
일상 시나위  (769)
▶Story 음악살롱 
🎵정겨운 가요  (1823)
🎵팝,클래식,경음악 (1747)
▶Story 문화산책 
스토리 자유방 (1560)
웃음 한마당 (1862)
건강,지식정보 (4302)  
영화,책,여행 (400)
▶Story 자료실 
♣태그연습장 (731)
♣아이콘 자료실 (162)
♣스토리 보관자료 (384)
♣배경음악자료 (98)
추천링크
무료영화 감상실
모든 신문 보기
 
TODAY : 2082명
TOTAL : 12390920명
 
일상 시나위
작성자  키다리 작성일  2020.01.07 16:33 조회수 758 추천 0
제목
 마음의 고향 6-초설(初雪)-이시영  
 
마음의 고향 6
        -초설(初雪)

                            이시영


내 마음의 고향은 이제
참새떼 왁자히 내려앉는 대숲마을의
노오란 초가을의 초가지붕에 있지 아니하고
내 마음의 고향은 이제
토란 잎에 후두둑 빗방울 스치고 가는
여름날의 고요 적막한 뒤란에 있지 아니하고
내 마음의 고향은 이제
추수 끝난 빈 들판을 쿵쿵 울리며 가는
서늘한 뜨거운 기적 소리에 있지 아니하고
내 마음의 고향은 이제
빈 들길을 걸어 걸어 흰옷자락 날리며
서울로 가는 순이 누나의
파르라한 옷고름에 있지 아니하고
내 마음의 고향은 이제
아늑한 상큼한 짚벼늘에 파묻혀
나를 부르는 소리도 잊어버린 채
까닭 모를 굵은 눈물 흘리던
그 어린 저녁 무렵에도 있지 아니하고
내 마음의 마음의 고향은
싸락눈 홀로 이마에 받으며
내가 그 어둑한 신작로 길로 나섰을 때 끝났다
눈 위로 막 얼어붙기 시작한
작디작은 수레바퀴 자국을 뒤에 남기며












 
 
키다리 (2020.01.07 16:48)  신고
 
 
이전글   숲-가영심
다음글   새벽을 여는 사람들-권복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