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60의 행복한 아침

http://club.koreadaily.com/Korea victorvalley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가입등록 및 인사방 
 
  클럽정보
운영자 빛소리
비공개 개설 2012.07.05
인기도 11637902
회원 536명
공지및 공유방 
가입등록 및 인사방 (194)
행복 스케치 (1771)
글모음방 
감동,좋은글  (2318)
명언, 귀감글 (1464)
여러글 (1729)
자유 게시판 (1260)
유익한 정보방 
건강정보 (2731)
생활상식 (2268)
음식관련 (2239)
영상방 
사진.그림. 조각 (1893)
동영상 (766)
IT 인터넷 
컴퓨터 (317)
태그자료 (55)
이미지 스킨 (97)
질문하기 (22)
쉬어가는방 
게임 (391)
그림 찾기 (37)
음악♬휴게실 (952)
유머 웃음방 (1254)
세상 이야기 (797)
각종자료실 
운영자방 (1451)
신앙방 
말씀. 글 (438)
찬양 (186)
추천링크
가판대-모든 신문은 여기
채널 A
MBN 매일방송
JTBC
나는 의사다
EBS 교육방송
라디오코리아
재림마을
 
TODAY : 408명
TOTAL : 16668220명
유머 웃음방
작성자  빛소리 작성일  2020.01.22 06:44 조회수 115 추천 0
제목
 웃음천국에서 보내온 유머   
 

웃음천국에서 보내온 유머 
 

[1] 정상인 
 

어떤사람이 정신병원 원장에게 
 어떻게 정상인과 비정상인을 결정하느냐고 물었다.
 

"먼저 욕조에 물을 채우고 욕조를 비우도록 
 차 숟가락과 찻잔과 바켓을 줍니다."
 

"아하... 알겠습니다.
 

그러니까 정상적인 사람이면

 숟가락보다 큰 바켓을 택하겠군요."
 

그러자 원장 왈... "아닙니다. 
 

정상적인 사람은 욕조 배수구 마개를 제거합니다."

 

 
 

[2] 모범수의 선물 


교도소에서 세명의 모범수가 기도를 했다.
 

한명은 여자를 달라고 했고,
 
또 한명은 술을 달라고 했다.

마지막 한명은 담배를 달라고 했다.
 

하느님은 이들의 소원을 모두 들어주었다.

 
그런데...3년 후,
 

여자를 준 모범수는 정력이 딸려 죽었고, 
 술을 준 모범수는 알콜중독되어 간이 부어 죽었다. 
 하지만 담배를 준 사람은 여전히 살아 있었다.
 

하느님이 어떻게 살아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마지막 모범수가 말했다.
 

"라이타도 줘야 담배를 피우죠...잉" 

 

[3] 맹구의 면접시험 


맹구가 경찰이 되기위해
 
면접을 보는 날,

면접관 : "김 구선생이 누구에게 피살되었지?"
 
그러자 맹구는 바로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말했다. 
 

맹구 : "자기야! 나 첫날부터 사건 맡았어~!"


[4] 사오정의 기억력 


오랜만에 
부부동반으로 동창회에 참석한 사오정 모임내내 아내를
 

"허니야!", "자기야!", "달링" 등...

느끼한 말로 애정을 표현하자...
 


친구들이 왜 짜증나게 그렇게 부르냐고 물었다.
 
그러자 사오정 왈 "사실,

3년전부터 아내 이름이 기억이 안난다네......"  

 
 

 

[5] 주정꾼과 과객 


술에 취한 두사람이 함께 걷고 있었다.
 

한 주정꾼이 말하기를  
"멋진 밤이야, 저 달좀 봐!."


또 다른 주정꾼이 술취한 친구를 쳐다보며 말했다.
 
"네가 틀렸어. 달이아냐, 그건 해야.
 

" 두 주정꾼의 말다툼은 시작되고...


마침 길가는 사람이 있어,  

그 사람에게 물어보았다.
 

"저기 하늘에서 빛나고 있는것이

달입니까? 해입니까?"
 

그러자 길가는 사람 왈

"미안합니다. 제가 이 동네에 살고있지 않아서......."




     




 
 
 
 
이전글   재미있는 예술
다음글   할배와 건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