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60의 행복한 아침

http://club.koreadaily.com/Korea victorvalley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가입등록 및 인사방 
 
  클럽정보
운영자 빛소리
비공개 개설 2012.07.05
인기도 11637918
회원 544명
공지및 공유방 
가입등록 및 인사방 (203)
행복 스케치 (1845)  
글모음방 
감동,좋은글  (2348)  
명언, 귀감글 (1479)  
여러글 (1750)
자유 게시판 (1299)  
유익한 정보방 
건강정보 (2875)  
생활상식 (2380)  
음식관련 (2382)  
영상방 
사진.그림. 조각 (1942)  
동영상 (771)
IT 인터넷 
컴퓨터 (330)
태그자료 (55)
이미지 스킨 (115)
질문하기 (22)
쉬어가는방 
게임 (402)
그림 찾기 (37)
음악♬휴게실 (980)
유머 웃음방 (1312)  
세상 이야기 (812)
각종자료실 
운영자방 (1489)
신앙방 
말씀. 글 (451)
찬양 (186)
추천링크
가판대-모든 신문은 여기
채널 A
MBN 매일방송
JTBC
나는 의사다
EBS 교육방송
라디오코리아
재림마을
 
TODAY : 6558명
TOTAL : 17451519명
행복 스케치
작성자  빛소리 작성일  2020.01.22 06:47 조회수 98 추천 0
제목
 그리움  
 
 

그리움 / 시온산 박희엽 그리움을 품에 앉고 하얗게 내려앉은 흰서리여 밤새 내린 찬 이슬처럼 그대의 생각에 매달려있다. 눈물에 적어버린 옷깃처럼 백 번 찢어내도 다시 불붙는 고요했던 그대의 눈동자는 원래 모양으로 돌아가고 만다. 자기의 몸을 태워 빛을 밝히는 촛불과도 같이 미련의 등불이 꺼지지 않아 애달픈 이 내 마음만 울고 있다.

 
 
 
 
이전글   우리라는 이름의 당신을 사랑합니다
다음글   행복해졌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