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60의 행복한 아침

http://club.koreadaily.com/Korea victorvalley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가입등록 및 인사방 
 
  클럽정보
운영자 빛소리
비공개 개설 2012.07.05
인기도 11637910
회원 540명
공지및 공유방 
가입등록 및 인사방 (198)
행복 스케치 (1811)  
글모음방 
감동,좋은글  (2329)
명언, 귀감글 (1472)
여러글 (1735)
자유 게시판 (1276)  
유익한 정보방 
건강정보 (2786)  
생활상식 (2319)  
음식관련 (2306)  
영상방 
사진.그림. 조각 (1909)  
동영상 (769)
IT 인터넷 
컴퓨터 (323)
태그자료 (55)
이미지 스킨 (107)
질문하기 (22)
쉬어가는방 
게임 (397)
그림 찾기 (37)
음악♬휴게실 (968)
유머 웃음방 (1283)
세상 이야기 (803)  
각종자료실 
운영자방 (1487)  
신앙방 
말씀. 글 (445)
찬양 (186)
추천링크
가판대-모든 신문은 여기
채널 A
MBN 매일방송
JTBC
나는 의사다
EBS 교육방송
라디오코리아
재림마을
 
TODAY : 2535명
TOTAL : 17043732명
impossible(불가능)에서 땀 한 방울만 흘리면 ''''''''im possible(나는 가능하다)이 된다 ^&^
 
사진.그림. 조각
작성자  빛소리 작성일  2020.02.26 05:53 조회수 407 추천 0
제목
 'SNS 난리' 꽃을 몸으로 표현한 발레리나 작품 화제  
 

SNS 난리 꽃을 몸으로 표현한 발레리나 작품 화제

아주 오랜 시간 동안 꽃은 여성성을 상징하는 메타포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이 메타포는 시, 소설, 사진과 같은 많은 예술의 영역에서 찾아볼 수 있죠. 16세기 후반에서 17세기 초반을 살았던 유명 작가 윌리엄 셰익스피어조차도 여성과 꽃의 유사점을 발견하기도 했죠. (물론 현재 이런 메타포는 성차별적인 요소로 간주되어 금기시되고 있습니다.)

얼마 전 한 러시아의 사진 작가 율리아 아르테미예바(Yulia Artemyeva)는 여성 무용수와 꽃을 주제로 한 시리즈를 공개했는데요. 만약 아름다움을 정의해야만 한다면 이 시리즈가 좋은 예시가 될 수 있을 정도로 우아하고 아름다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모든 사진은 흑백이며 발레리나의 모습과 꽃이 나란히 놓여있는데요. 꽃의 모양과 발레리나의 몸짓, 그리고 의상이 매우 유사합니다. 이 발레리나의 이름은 마리나 마스티카(Marina Mastyka)인데요. 그녀는 꽃의 형태에 따라 다양한 의상을 착용하며 꽃을 재현하고 있습니다.

자연은 가장 위대한 예술가이다라는 말이 거짓이 아님을 보여주는 시리즈인 것 같은데요. 그녀의 작품을 조금 더 보시겠습니다.

 
 
 
 
이전글   World Tour
다음글   2019 올해의 국제 풍경 사진전 수상작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