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광장

http://club.koreadaily.com/mhkj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한틀
비공개 개설 2019.01.14
인기도 23732
회원 14명
문학광장 
공지알림 (1)
가입인사 (4)
등업신청 (1)
문학광장작가방 
시 (42)
수필 (4)
소설 (0)
주시제선정작품 (9)
문학의 향기 
시 (13)
수필 (0)
소설 (0)
시낭송 (8)
울림이있는글 (8)
영상시(시화,시사) (24)
어린이(동시,동화) (5)
예비작가방 
예비시인 (0)
예비작가 (0)
창작아카데미 
시창작자료 (10)
수필창작자료 (4)
한글맞춤법검사기 (1)
추천링크
문학광장(한국본부)
백석사진연구회
 
TODAY : 39명
TOTAL : 70096명
울림이있는글
작성자  허당 작성일  2020.04.10 12:10 조회수 171 추천 0
제목
 마흔과 오십 사이   
 

마흔과 오십 사이 


해야할 사랑을 다하고

이제는 그만 쉬고 싶은 나이 


아직 하지 못하였다면

더 늙기 전에

다시 한번 해보고 싶은 나이 

 

우연이든 인연이든

아름다운 착각의 숲에서 만난

필연이라 여기며

스스로를 위로하고 싶은 나이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이 없겠느냐고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느냐고

어느 시인의 시 한 구절을 읊조리며 

 

마흔과 오십 사이에

홀로 서 있는 사람들은

비 오는 날이면 쓰러진 술병처럼

한 쪽으로 몸이 기울어진다. 

 

그래도 어느 인연이 있어

다시 만나진다면

외로움은 내가 만들었고

그리움은 네가 만들었다며 

 

서로의 손을 잡고

등을 툭툭 치며 위안이 되는 

 

마음이 닮은 그런 사람을

한번 만나보고 싶은

크게 한번 웃어보고 싶은

그러고 싶은 

 

차마 그냥 넘어가기에는 많이도 아쉬운

마흔과 오십 그 짧은 사이 

 

- 김경훈 -



 
 
 
 
이전글   나를 위한 하루 선물
다음글   행여 힘겨운 날이 오거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