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ORI GOLF

http://club.koreadaily.com/woorigolf
전체글보기 클럽방명록
 
  클럽정보
운영자 운영자
비공개 개설 2018.06.19
인기도 337084
회원 56명
공지 
공지사항 (27)
가입인사 (108)
T - time 
일요 T - time (375)
번개 (6)
우리클럽을 위한? 
우리매일 인사할까요? (702)
이건 어때요? (1)
게시판 
자유 게시판 (360)
좋은글,좋은말씀 (459)
회원핸디 (74)
유모어 (33)
골프레슨 (75)
회원사진 (43)
음악세상 (24)
건강정보 (197)
라운딩 후기 (8)
재미있는 동영상 (7)
회원님 비지니스 정보 
뭐 하세요? (1)
운영자 자료 
아이콘 (19)
준비자료 (24)
추천링크
golfnow
golfzing
underpar
supremegolf
teeoff
Clickitgolf
You Tube
 
TODAY : 172명
TOTAL : 809878명
자유 게시판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20.06.02 06:12 조회수 33 추천 0
제목
 살면서 쉬웠던 날은 단 하루도 없었다  
 
살면서 쉬웠던 날은 단 하루도 없었다



좋았던 날도
힘들었던 날도
결국 지나간다.

좋았던 날을 붙잡을 수 없듯이
힘들었던 날도 나를 붙잡을 수 없다.

좋았던 날, 힘들었던 날,
모두 어제이다. 오늘이 지나가면
난 내일 안에 서 있을 것이다.

좋았던 날이거나
힘들었던 날이거나
과거에 서 있지 마라.





박광수 작가의 에세이,
살면서 쉬웠던 날은 단 하루도 없었다 중
한 페이지의 글입니다.

행복으로 가득했던 날은 그 행복을
만끽하기 위해 있는 힘을 다해
정열을 쏟아야 했습니다.

그리고 불행이 가득한 날은 그 불행을
극복하기 위해 온 힘을 다해서
싸워야 했습니다.

행복도 불행도 없는 그저 그런 평범한 날에도
혹시 찾아올 불행을 피하고 더 나은
내일을 위해 힘써야 했습니다.

그렇게 살면서 쉬웠던 날은
단 하루도 없었지만, 그 아름다운 행복도
어둡고 암울한 불행도 반드시
과거로 지나쳐 가기 마련입니다.

언제나 우리에게 다가오는 것은
어제도 오늘도 아닌
내일입니다.
 
 
 
 
이전글   이제야 알았습니다
다음글   코로나 무료 검사 ''''계속한다''''